공항에서 일주일을 - 히드로 다이어리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 / 청미래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공항에서 느끼는 설레임, 『공항에서 일주일을』

 

 

 

 

 

『하나, 책과 마주하다』

 

설레는 장소 중 한 곳을 꼽으라면 단연 '공항'이 아닐까싶다.
지금 있는 곳이 아닌 '다른' 곳으로 향하게 해주는 공항에 있는 이들의 얼굴에는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묻어난다.
전세계에서 온 다양한 인종과 계층의 여행자들의 집합소라 할 수 있겠다.
저자인 알랭 드 보통은 여행자들과 공항에서 일하는 보안요원과 구두 닦는 사람까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 그 이야기를 고스란히 책 한 권에 담아냈다.

이 책을 처음 읽었을 때가 대학교 때였다.
아직도 기억나는 게 수요일인가 목요일이었는데 공강이 너무 긴 시간이어서 항상 학교 근처 카페로 가 저녁에 해야 할 과외알바를 준비했었다.
유난히 지쳐있던 어느 날, 과외 준비를 빨리 끝내고 책 한 권을 펼쳤는데 그 책이 바로 『공항에서 일주일을』이었다.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던만큼 여행에 대한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묻어나 그 자리에서 단숨에 읽었었다.

그만큼 여행의 설레임과 기대가 잔뜩 서린 책이라 편하게 읽기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아노 명곡집 2
세광음악출판사 편집부 엮음 / 세광음악출판사 / 199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아노 명곡집 2』

 

무엇이든지 하다가 안 하면 굳는 게 맞는 것 같다.

피아니스트가 꿈일 정도로 피아노와 사랑에 푹 빠졌던 때가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밀고 나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긴 한다.

 

몇 번 치다보면 감각이 돌아오긴 하는데 자유롭게 치던 곡들이 이제는 버거워져

제대로 연주하기 위해 연습하려고 악보를 사고있는 요즘이다.

 

유명한 클래식 곡들이 많아서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아노 명곡집 1
세광음악 편집부 엮음 / 세광음악출판사 / 199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피아노 명곡집 1』

 

무엇이든지 하다가 안 하면 굳는 게 맞는 것 같다.

피아니스트가 꿈일 정도로 피아노와 사랑에 푹 빠졌던 때가 있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밀고 나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긴 한다.

 

몇 번 치다보면 감각이 돌아오긴 하는데 자유롭게 치던 곡들이 이제는 버거워져

제대로 연주하기 위해 연습하려고 악보를 사고있는 요즘이다.

 

유명한 클래식 곡들이 많아서 좋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19-11-26 00: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오랜만에 보는 표지예요~~
반갑네요 ㅎㅎ

하나의책장 2019-11-27 00:01   좋아요 0 | URL
페넬로페님도 피아노 치셨나봐요^^
 
파워슈팅의 주식투자족보 시즌 3 파워슈팅의 주식투자족보 3
김승회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주식투자 똑똑하게, 『파워슈팅의 주식투자족보 시즌 3』

 

 

『하나, 책과 마주하다』

 

경영학을 전공하기도 했고 주식과 부동산에 관심이 있어 훗날 투자를 위해 재테크에 대한 공부는 꾸준히 하고 있다.

무턱대고 덤벼들었다가는 쪽박을 칠 수 있는 것이 투자이기에 책을 통해 공부를 하든 누군가의 조언을 얻든 제대로 알아보고 하는 것이 맞다.

부동산과 관련된 도서는 꾸준하게 읽고 있는데 주식은 가끔씩 읽는 편이다.

평소 경제, 경엉서를 많이 읽는 편인데 사업과 관련된 도서나 재테크에 관한 도서는 거의 리뷰를 올리지 않는다.

누구나 읽어도 삶에 적용시킬 수 있는 경제, 경영서의 리뷰만 간간히 올리는 편인데 이번달은 사업과 관련된 도서를 많이 읽어 혹여나 사업, 재테크에 관한 추천도서를 검색하는 이들도 많을 것 같아 이제부터는 읽은 도서들 모두 리뷰해볼까 한다.

글이 길어졌는데, 추측할 수 있듯이 이번에 추천하고 싶은 도서는 바로 주식과 관련된 도서이다.

크게 기초편과 실전편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기초편에서는 주식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생소한 주식 용어들이 쉽게 풀이되어 있어 꼭 읽어봐야 할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실전편에서는 주식 종목 선정, 매수·매도 타이밍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식에 관심이 없다해도 기초편에 나오는 용어들은 알아두면 괜찮을 용어들로 정리되어 있어 아는 내용이어도 기초편만 두 번은 읽었다.

특히, 이 책 같은 경우는 자질구레한 내용이 아닌 핵심적인 내용만 담고 있어서 추천하고 싶다.

근래 주식을 시작한 사람도 주식 공부는 필수적으로 해야 한다.

주식을 해도 수익이 나지 않는다면 내가 과연 종목 선정을 잘한 것인지를 살펴야 하고 매수와 매도 타이밍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주식도 치고 빠지는 타이밍이 절묘해야 수익을 챙길 수 있기 때문이다.

재테크, 나아가 주식에 대해 관심이 있거나 주식에 대해 공부하고 싶은 이들, 주식에 투자하고 있는 이들에게 꽤 유익한 책인 것 같아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덕경 현대지성 클래식 25
노자 지음, 소준섭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하를 취하여 군림하고자 하지만, 그렇게 될 수 없음을 나는 안다.
천하는 신묘한 기물이다.
군림할 수 없고 농단할 수 없다.
군림하면 패망하고, 농단하면 잃게 된다.
성인은 무위하므로 패망하지 않으며, 농단하지 않으므로 잃음이 없다.

자신이 아직 알지 못하는 바가 있음을 아는 것, 이것이 가장 현명하다.
알지 못하면서 모두 아는 체하는 것은 병病이다.
병을 병으로 알아야 병이 되지 않는다.
성인은 병이 없다. 그것은 자기의 병을 병으로 알기 때문이다.
그러한 까닭에 병이 되지 않는다.

사람이 살아있을 때 그 몸은 유약하고, 죽으면 굳고 강직해진다.
초목도 살아있을 때는 부드럽고 약하지만 죽으면 단단하고 마르게 된다.
그러므로 굳고 강한 것은 죽음에 속하고, 부드럽고 약한 것은 삶에 속한다.
그러한 까닭에 군대가 지나치게 강하면 망하게 되고 나무도 강하면 잘려진다.
강대한 것은 언제나 하위인 것이고, 유약한 것은 도리어 상위에 있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