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3

 

 

한량함과 느긋함을 만끽해본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비록 아파서 몸은 천근만근이었어도 마음만은 행복했으니 그걸로 되었다.

그렇게, 결국 승자는 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12

 

 

너무 바빠서 밥 먹을 시간도 심지어 물 마실 시간도 없다는 것을 느낀다.
12시간이 12분처럼 지나간 것만 같다.

종종 그런 생각이 든다.
우리나라는 왜 형식에 얽매이며 살아야 하는 걸까?
도대체 명절이라는 게 왜 있어야 하는 걸까?
조금은 더 편안하게, 조금은 더 느긋하게 즐길 수는 없는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11

 

 


이 없으면 잇몸으로 대신하면 된다.
결국 그 후회는 내가 아니라 네가 될 테니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10

 

 

 

폭포수처럼 쏟아져내리는 비만큼 아팠던 날.
어르신도 아니고, 아직 어린데

비오는 날이면 아픈 곳이 쿡쿡 쑤신다는 의미를 일찍 알아버린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9.9

 

 

 

부슬부슬 내리는 비처럼 내 두 뺨 위에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고개를 돌리며 삼키기도 많이 삼켰지만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아무 말도 않은 채 두 팔을 벌렸다
따뜻한 품에 꼭 안겨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곧 만나', '또 만나'는

결국 다시 만난다는 뜻이니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