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현대지성 클래식 23
공자 지음, 소준섭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배우고 실천하라, 『논어』

 

 

 

 

 

『하나, 책과 마주하다』

 

동양철학에서는 공자와 맹자를 단연 빼놓을 순 없다.

공자는 중국의 사상가로 기원전 551년 노나라에서 태어났으며 이름은 구(丘), 자는 중니(仲尼)이다.

공자와 그의 제자들간의 대화를 담은 논어는 꾸준히 보고있는데 이번에 새롭게 출간된 책으로 접해보았다.

특히 상세한 해설 덕분에 공부하는 마음으로 읽을 수 있었다.

학이, 위정, 팔일부터 미자, 자장, 요왈까지 총 20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논어 해체와 공자의 연보까지 수록되어 있었다.

아! 논어의 편명은 각 편 제1장의 앞 두세 글자의 한자어로 되어있다.

 

그 중 몇 가지만 보자면 제 1편의 학이는 16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아마 논어를 읽지않아도 누구나 한번쯤은 봤을 문장이다.

子曰 : 學而時習之, 不亦說乎! 有朋自遠方來, 不亦樂乎!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

공자가 말했다. "배우고 때에 맞춰 이를 실천하니 이 아니 즐거운가! 벗이 먼 지방으로부터 찾아온다면 즐겁지 않겠는가! 사람들이 알아주지 않더라도 아쉬워하지 않는다면 군자가 아니겠는가."

덧붙이자면, 논어의 첫 시작은 學而時習之로 되어있다. 그 말은 인생의 출발점이 學而時習之이며 그 마지막이 人不知而不慍, 不亦君子乎!이라는 뜻이다.

子曰 : 弟子入卽孝, 出卽第, 謹而信, 汎愛衆, 而親仁, 行有餘力, 卽以學文.

공자가 말했다. "제자들은 부모 앞에서 효순하고 밖에서는 스승에게 공손하며, 언행은 신중하고 믿음을 주며, 널리 사람들을 사랑하고 인덕한 사람과 친밀하게 교류해야 한다. 이렇게 행하고 여력이 있으면 학문을 배워야 한다."

공자의 덕정사상을 설명하며 관리로서의 기본 원칙, 학습과 사고 관계가 묘사되어 있는 위정 편은 총 24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효와 제 등의 도덕 범주 또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子曰 : 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공자가 말했다. "배우기만 하고 생각하지 않으면 미혹되고, 생각하기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다."

공자의 제자하면 나는 '안회'라는 인물이 퍼뜩 떠오른다.

총 28장으로 구성된 옹야편은 수차례에 걸쳐 공자가 제자 안회를 언급하는 내용이 나온다.

앞서 말했듯이 안회는 공자의 제자였다. 가장 신임받은 제자였으며 공자가 학문을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말할 정도였다.

子曰: 回也其心三月不違仁, 其餘則日月至焉而已矣.

공자가 말했다. "안회는 그 마음이 오랫동안 인仁을 떠나지 않았고, 나머지 사람들은 그저 매우 짧은 동안만 인에 이를 뿐이다."

 

좋은 구절들이 많아 따로 적어놓은 것들을 다 올리고 싶지만 아쉬운 마음을 접고 간간히 좋은 구절들은 간간히 공유해야겠다.

논어를 보면 공자의 대화에는 인(仁)과 관련된 것이 주를 이루는데 인()은 유도()의 근본이며 인류애의 근본사상이다.

인()으로 통용되는 유가사상이 공자의 중심사상이였다.

동양철학과 서양철학은 아무래도 자기계발서나 인문서보다는 내용이 무거워 선뜻 읽기에 망설이는 이들이 있다.

그런데 알고보면 대부분의 인문서는 동양철학 혹은 서양철학의 내용이 밑바탕으로 깔려져 있다.

논어를 읽다보면 알 수 있다. 인간 스스로 수양하고 최선을 다하는 길을 알려주고 있다는 것을.

우리가 책을 읽는 이유는 여러가지겠지만 그 중 하나는 인생을 살면서 답 혹은 해결책을 구하기 위해 읽고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철학은 나 스스로 답을 향해 나아갈 수 있게 그 길을 제시해주는 것만은 분명하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담백하게 산다는 것 - 불필요한 감정에 의연해지는 삶의 태도
양창순 지음 / 다산북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맵고 짠 삶이 아닌, 『담백하게 산다는 것』

 

 

 

『하나, 책과 마주하다』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순수하게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먹는 사람들도 많다.

나는 후자에 속한다. 예전에는 매운 음식을 거의 입에 대지도 않았는데 말이다.

위가 약한 편이여서 매운 음식은 거의 안 먹어야 하는데 스트레스 받을 때면 간간히 먹게 된다.

매운 음식을 먹게되면 뇌에서 엔돌핀 분비가 촉진되서 대개 스트레스를 받고나면 달거나 혹은 짜고 매운 음식이 당기는 것이다.

반대로 마음이 편한 상태면 자극적이지 않아도, 간이 덜하고 담백한 음식이라도 맛있게 느껴지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덜 감정적으로, 덜 반응적으로 살아가자는 마음가짐을 가지기위해 '가능한 한 담백하게 살아보자'고 말한다.

사람에 따라 스트레스받는 원인들은 다양하지만 특히 인간관계에 대한 스트레스는 누구나 한번쯤은 겪었을 것이다.

그래서 인간관계에 대해서도 담백한 삶을 적용시키자는 것이다.

실제 인간관계가 힘든 이유는 그 사람에게 바라는 것이 많기 때문이다. 기대치가 높으니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담백한 삶을 위해 나 스스로 기대치를 낮추면 된다.

지난 번 리뷰에도 언급했지만 인간의 삶은 불완전하다.

불완전하고 불확실하기 때문에 우리는 불안과 애매모호한 감정을 가슴 한 켠에 품고 사는 것이다.

그럴 땐 불안이란 감정에서 당장 벗어나 무엇을 불안해하고 걱정하는지 다 적어보고 해결책을 찾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그렇다. 지금 그 고민 속에서 허우적거리거나 갈팡질팡 헤매는 시간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본인에게 득이 될 것은 단 하나도 없다.

선뜻 하려는 의지가 부족해서 혹은 불안때문에 시작도 못한다면 그것은 자신의 삶에 노력해보려는 시도도 없는 것이다.

과거에 대한 후회와 죄책감, 미래에 대한 걱정 모두 '현실이라는 시간'을 갉아먹는 감정이라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불안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그에 필요한 일련의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안 된다. 신체적 건강을 얻기 위해 운동이라는 노력을 하는 것처럼, 마음의 부정적 정서를 덜어내는 데에도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내 마음을 위한 노력이 모여져야만 삶이 가벼워지고 무엇보다 불안과 애매모호한 감정들을 견딜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가 말하고자 하는 담백한 삶을 추구하게 되면 몸과 마음이 건강해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스트레스란 평상심을 잃게 만드는 모든 것으로 만병의 근원이다. 그런데 요즘 시대에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사는 사람이 어디 있을까.

저자가 이토록 '담백한 삶'을 추구하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살아오면서 저지른 온갖 실수와 허물에 대해 담담히 웃을 수 있는 용기를 갖기 위해서'라고 한다.

담백하게 살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노력이 필요한 것은 분명하다.

덧붙여 너무 힘들 때 누군가의 위로와 격려를 받으면 더 힘나지 않을까.

 

위로와 격려 그리고 응원 한 마디가 필요하면 언제든 연락해요.

진심을 다해 당신에게 위로해주고 격려해주고 응원해줄게요.

이렇게 주말이 가고 한 주가 또 시작되는 월요일이네요.

우리 모두 힘내요. 그리고 행복한 한 주가 되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 지혜의 시대
김현정 지음 / 창비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숨을 불어넣겠습니다,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

 

 

 

 

 

『하나, 책과 마주하다』

 

매일 아침 출근길을 라디오로 시작하는 직장인들이 많을 것이다. 그리고 그녀의 라디오를 한번쯤은 들어봤을 것이다.

7시 30분이면 안정감주는 목소리의 뉴스가 흘러나오는데 바로 CBS라디오 채널에서 들을 수 있는 「김현정의 뉴스쇼」이다.

​「김현정의 뉴스쇼」는 현재 뜨거운 감자로 오르고 있는 사건들과 그 당사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방송이다.

그녀가 전달하는 뉴스는 파급력이 꽤 크다.

그런 말이 있다고 한다. 그녀의 라디오를 들으면 그 날 방송되는 지상파 뉴스를 이미 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말이.

저자는 어릴 때부터 라디오 기능이 있는 빨간색 카세트를 들으며 라디오 피디를 꿈꿨으며 한번도 그 꿈을 바꿔본 적이 없다고 한다.

그렇게 그 꿈을 품고선 그녀는 음악 프로그램 피디가 되었다.

그렇다. 그녀는 애초에 뉴스 프로그램 피디가 아닌 음악 프로그램 피디였다고 한다.

그러던 2005년 어느 날 그녀에게 운명같은 일이 벌어지게 된다.

낮 시간대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가 휴가를 가야해서 편성국장님이 대타를 부탁하게 되었고 그 계기가 되어 가을 개편 때 시사 프로그램의 진행자가 된 것이다.

그렇게 그녀는 그 때부터 지금까지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고 있다.

저는 다른 말로 이걸 '숨'이라고 표현합니다. 훅! 하고 불어넣는 숨이지요. 라디오에는 숨이 있습니다. 일종의 인간미라고 할 수 있지요.
저는 그 숨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되어 그때부터 라디오 피디를 꿈꾸었고 그뒤로 단 한번도 그 꿈이 바뀐 적은 없습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때는 뉴스로 장난질을 너무 많이 해서 지상파에서 방송되는 뉴스를 거의 믿지 못했다.

그 때 간간히 들었던 게 라디오였다. 뭐랄까, 그녀의 목소리를 듣고있으면 진실을 전하고 싶은 마음이 묻어났기 때문이다.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사람들은 그 변화에 맞추며 살아가려고 노력한다. 지금의 현실이 너무도 힘들기에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는 사람들도 많다.

그래도 한편으론 꿈을 꾼다. 언젠가는 내 삶이, 우리 삶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폭포수같이 쏟아지는 정보들 아래속에 우리 스스로 제대로 판단하기란 어렵다. 이 정보도 맞는 것 같고, 저 정보도 맞는 것 같으니깐.

그래서 저자는 소리내어 말한다. 이런 시대에는 시의적절한 지혜가 절실하다고.

라디오건 지상파 방송이건 뉴스는 정확하게 전달되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세상을 움직일 수 있는 게 바로 뉴스니깐.

+) 몸상태가 좋지않아 조금 횡설수설 쓰다보니 이 리뷰 또한 약간 엉망인 듯하다. 며칠 내로 다시 수정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한계를 초월할 수 있는 힘, 『인듀어』 _소설 속 한 문장

 

 

 

 

 

 지구력: 그만두고 싶은 충동과 계속해서 싸우며 현재 상태를 유지하는 힘

 

 인간의 한계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우리에게 믿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만약 네가 견디기 힘든 1분의 시간을 최선을 다해 뛰는 60초로 채울 수 있다면 이 세상과 그에 속한 모든 것이 네 것이 되리라. -러디어드 키플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듀어 - 몸에서 마음까지, 인간의 한계를 깨는 위대한 질문
알렉스 허친슨 지음, 서유라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한계를 초월할 수 있는 힘, 『인듀어』

 

 

 

 

『하나, 책과 마주하다』

Endure, 책 제목을 보는 순간 인내심에 관한 내용인가 지레 짐작했다.
저자인 알렉스 허친슨은 1500m 달리기부터 산악 마라톤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캐나다 대표 선수로 활약한 달리기 선수 출신의 물리학 박사이며 과학 전문 칼럼니스트다. 그는 자신의 독특한 이력을 살려 운동기록과 스포츠과학에 대해 글을 쓰는 저널리스트로 현재 활동하고 있다.
지난 10년동안 과학자들과 운동선수들을 만나 달리기의 과학과 지구력에 관해 오랜 시간 연구하였고 인간 역량에 대한 연구 결과를 이 책 한 권에 담았다.

지구력의 육체적 측면과 정신적 측면을 한 번에 설명하는 데는 이만한 정의가 없다. 중요한 것은 멈추거나 물러서라고, 혹은 포기하라고 속삭이는 본능의 지시를 거부하고 더디게 가는 시간의 흐름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자제력(Self-Control)이 날아오는 주먹 앞에서 움찔하지 않게 해 주는 힘이라면, 지구력(Endurance)은 뜨거운 불가에서 손가락을 떼지 않고 계속 견딜 수 있게 해 주는 힘이다. 그야말로 견디기 힘든 1분의 시간을 최선을 다해 뛰는 60초로 채울 수 있게 해 주는 능력인 것이다.

지구력이라는 것은 참 신기한 것이다. 숨겨져 있던 인간의 잠재력을 일깨워주며 인간의 한계는 끝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으니깐.

태어날 때부터 인간의 지구력은 한정적으로 정해져있지 않다. 성장하면서 나의 의지와 노력에 따라 무한대로 키울 수 있다.
예로서 항상 달리기를 1등한 사람이 있는데 그에게 '당신에게 경쟁상대는 누구입니까?'라고 물으면 '나 자신입니다.'라고 대답한다.
1등한 그에게는 기록을 유지시키는 것도 힘들지만 그 기록에 단 1초를 줄이는 것 또한 노력과 고통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그가 진정 자신의 기록을 1초라도 줄이고 싶다면 지구력을 키우면 된다. 이는 과학적으로 증명된 사실이다.
살짝 덧붙이자면 고통 또한 잘 이용할 수 있어야한다.

하지만 실제로 근육에 찾아온 통증과 머리로 느끼는 통증 사이에는 생각보다 큰 괴리가 존재한다. "통증의 정체성은 하나가 아닙니다." 맥길대학교 통증유전학연구소의 제프리 모길 소장은 이렇게 설명한다. 통증은 시각이나 촉감 같은 감각이자 분노나 슬픔 같은 감정이며 배고픔과 같이 특정한 행동을 유발하는 충동이다. 이처럼 복합적인 통증의 특성은 운동선수가 처한 상황과 맞물려 다양한 영향력을 발휘한다. 때로는 잘 뛰던 선수를 멈추게 만들지만, 때로는 평소보다 더 좋은 기록을 유도할 수도 있는 것이다.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신체 결점이 있다해도 이를 무시한 채 도전하고 나 자신을 뛰어넘기 위해서는 지구력을 기르는 게 좋다.

처음엔 달리기의 과학적인 내용을 담은가 싶었는데 뇌와 육체의 상호작용된 결과가 지구력이라는 내용이었다.

생각해보니 심리학과 관련된 책은 많이 읽어봤지만 인간의 지구력에 관한 내용은 처음이었다.

꽤 흥미롭게 읽혔던 것 같다.

+) 몸상태가 좋지않아 조금 횡설수설 쓰다보니 리뷰가 약간 엉망인 듯하다. 며칠 내로 다시 수정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