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등이 깜빡깜빡 - 교통안전 학교 안전 교육 7대 표준안에 따른 안전 동화 4
박신식 지음, 박연경 그림 / 소담주니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순식간에 일어날 수 있는 사고 예방하기, 『신호등이 깜빡깜빡』

 

 

 

 

『하나, 책과 마주하다』


요즘 들어 가장 자주 듣는 말이 '안전불감증'이다. 어른들이건 어린이들이건 항상 조심하고 안전에 신경쓰고 유의해야한다.
기본만 지키면 되는데 기본을 지키지못해 생겨나는 사건, 사고들.
아이들은 그저 흘려듣는 말이나 행동도 다 배울 수 있으니 스스로 사고가 잡을 수 있는 시기에 미리미리 안전교육을 해줘야한다.
의외로 아이들에게도 교통사고가 많이 일어난다. 왜 사고가 일어났는지 원인을 분석해보면 좌우 확인하지않고 일단 앞으로 뛰면서 차에 부딪히는 경우가 허다 했다.
물론 운전대를 잡은 어른들도 아이들이 많이 있는 지역에서 항상 조심하며 운전해야겠지만 아이들 또한 항상 안전에 대한 교육을 시키고 또 시켜야한다.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우리 막내동생이 어렸을 때 한번 오토바이 사고가 났었는데 그것도 집 앞 인도에서 난 사고였다.
남동생이 걸어오는데 저만치서 오토바이가 오길래 일단 남동생이 뒷걸음질쳤단다.
그런데 이 오토바이 운전자가 아이가 앞으로 갈 줄 알고 뒤쪽으로 온게 아닌가!
다행히 속도를 줄여서 대형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어찌되었든 남동생은 이마를 꼬매고 말았다.
남동생이 우리에게 '오토바이가 앞쪽으로 오니 뒷쪽으로 걸어서 이렇게이렇게 하려고 했다'라는 소리를 듣고 더 마음이 아팠다.
차 사고는 집앞 골목에서도 충분히 날 수 있으니 정말 조심해야 한다.
이후 안전에 관한 동화책을 더 구입해 남동생에게 많이 읽어주고 가르쳤었다.
아이들의 상황판단은 어른들보다 더딜 수 밖에 없으니 동화책을 통해서라도 꼭 교육시키고 교육시켜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미야, 잘 먹고 잘 놀자! - 생활 안전 학교 안전 교육 7대 표준안에 따른 안전 동화 3
김경옥 지음, 이수영 그림 / 소담주니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먹는 것도 노는 것도 미리 조심시키기, 『다미야, 잘 먹고 잘 놀자!』

 

 

 

 

『하나, 책과 마주하다』


아이들에게 꼭 읽어줬으면 하는 <어린이안전>시리즈!
식중독, 비만부터 캠핑, 등산, 시설물 안전까지! 아이들의 시각에 한눈에 들어올 수 있는 안전에 관한 동화책이다.
어렸을 때, 나는 아무렇지 않았는데 내 여동생은 항상 길거리 음식만 먹으면 토하고 배탈이 쉽게 나곤했다.
여동생이 고집이 좀 센편이라 안 사주면 울고불고 하는 스타일이였는데 엄마가 매일같이 책을 읽어주면서 주의시킨 이후로 길거리 음식들을 사달라고 하지않았다.
그 때, 엄마가 동생에게 읽어준 책은 바로 길거리 음식에 대한 안전과 관련된 동화책이였다.
동화책 속 주인공이 길에서 엄마몰래 먹고 집에 와서 배탈나고 토하며 응급실까지 실려가는 내용이였다.
책 속 주인공이 쓰디 쓴 약을 매일 먹고 보기만해도 무서운 주사를 매일 맞는 것을 보니 그 당시 여동생에게는 많이 무서웠나보다.
엄마가 일주일을 꼬박 빼먹지않고 읽어줬던 것 같다.
아이들에게 어떤 것을 잘못 먹으면 혹은 사용하면 이렇게 이렇게 되고 그것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과 주사가 필요하다-라는 사실을 여실없이 다 말해주면 그걸로 된다.
아이들이 잘 먹고 잘 놀 수 있도록, 내 아이 혹은 내 동생이 안전불감증이 안 생기도록 미리미리 인지시켜주고 교육시켜줘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어 있는 괴물 - 가정 안전 학교 안전 교육 7대 표준안에 따른 안전 동화 2
김경옥 지음, 박영 그림 / 소담주니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얘들아 항상 안전하게, 『숨어 있는 괴물』

 

 

 

 

 

『하나, 책과 마주하다』


『보건실이 와글와글』에 이어 『숨어 있는 괴물』은 어린이 안전에 관한 책이다.
이번에는 승강기, 욕조, 전기와 가스, 무빙워크 안전 등에 대해 나왔는데 이것들 또한 정말 중요한 안전문제이다.
워낙 어렸을 때 방방댔던 사촌동생이 목욕탕에서 뛰다가 넘어져 머리 뒷쪽이 찢어져 꼬매는 수술을 받았었다.
대략적인 이야기는 고모한테 들었지만 하마터면 큰일날 뻔 했다고 한다. 정말 한순간이었다고한다.
입이 아플 정도로 말해도 모자라는 어린이 안전문제! 사고는 한 순간에 일어나기 때문에 언제나 조심해야 함을 알려줘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건실이 와글와글 - 학교 안전 학교 안전 교육 7대 표준안에 따른 안전 동화 1
박신식 지음, 이예숙 그림 / 소담주니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얘들아 항상 안전하게, 『보건실이 와글와글』

 

 

 

 

 

『하나, 책과 마주하다』


언제나 '안전하게, 안전하게'를 상기시켜줘야 하는 아이들. 어른들도 안전을 무시하다가 큰 사고가 나는데 하물며 아이들은 어떻겠는가.
어렸을 때,  횡단보도를 건너려면 손을 들고 내가 서 있는 기준에서 오른쪽으로만 건너라고 배웠었다.
초등학교 때 그렇게 배웠는데 요즘 어린이들 일부는 너무 위험하게 다니는 것 같다. 초록불로 바뀌자마자 뛰어가고 무단횡단하는 것도 꽤 많이 봤고;
특히, 일상생활에서 아이들은 사고가 많이 나기 때문에 어렸을 때부터 계단에서 뛰어다니지 말고 놀이터에서 놀 때도 위험하게 놀지 않는 등
평상시에 반복학습을 시킴으로써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어야한다.
『보건실이 와글와글』은 그런 반복학습을 아이들에게 시킬 수 있는 동화책이여서 아이들과 같이 읽으면 좋을 것 같다.
(물론 반복적으로 읽으면 읽을수록 더 좋다!)
사고는 한 순간에 일어나기 때문에 언제나 조심해야 함을 알려줘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간의 세계사 - 5000년 인류사를 단숨에 파악하는 여섯 번의 공간혁명
미야자키 마사카쓰 지음, 오근영 옮김 / 다산초당(다산북스) / 2016년 10월
평점 :
절판


♡ 공간으로 풀어가는 세계사, 『공간의 세계사』

 

 

 

 

 

『하나, 책과 마주하다』


보통 세계사와 관련된 책은 시간의 흐름으로 설명되는 것이 당연지사다.

그런데 시간의 흐름만으로 세계사를 한데 담는다는 것은 부족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이다.

그렇다면 그 부족한 점을 어떻게 채워줄 수 있을까? 그 답은 바로 공간에 있다.

이 책은 강이 일구어낸 거대한 공간, 말이 탄생시킨 새로운 땅, 하나가 된 유라시아, 대항해 시대가 이룩한 세계, 자본이 집어삼킨 지구, 지구를 뒤덮은 전자공간으로

총 여섯가지의 공간혁명으로 이루어져있는데 시공간을 기준으로 세계사를 설명하고 있으니 한눈에 다 들어올 수 밖에 없다.

첫 번째, 건조 지대 큰 강 유역에서 거대한 농업공간 형성(약 5,000년 전)
두 번째, 말을 이용하는 유목민들이 이끈 큰 강 유역과 초원  황무지·사막의 공간적 통합에 의한 여러 지역세계 형성(약 2,500년 전)
세 번째, 이슬람 제국에서 시작되는 기마유목민과 상인에 의한 유라시아 규모의 공간통합(약 1,400년 전)
네 번째, 대항해 시대 이후 대양이 대륙을 잇는 대공간의 성장과 자본주의 등을 바탕으로 한 근대체제의 형성(약 500년 전)

다섯 번째, 산업혁명 이후 유럽을 중심으로 한 철도와 증기선에 의한 지구공간의 통합(약 200년 전)
여섯 번째, 미국을 중심으로 한 지구 규모의 전자공간 형성(약 20년 전)


대개 세계사를 크게 두 시기로 나누게되면 언제를 분기점으로 할 수 있을까요?라는 질문을 하게되면 선뜻 답을 내릴 수 없다.

어떤 시점을 딱 쪼개어 말할 수 없기 때문이다. 반면에 공간은 답을 내릴 수 있다. 바로 인류가 바다로 진출한 대항해 시대이다.

공간의 개념을 추가하여 읽고나서 드는 생각은 확실히 기존에 읽었던 세계사책과는 다르게 느껴졌고 얼마나 더 크게 느껴졌는지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