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속리산 문장대

신선대 쪽에서 바라본 문장대 모습

세번 오르면 극락에 간다고 한다. 이번이 세번째니 난 극락행 예약해 논 셈인가?

그런데 극락에 가는 것이 꼭 좋은 일일까? 걱정 근심이란 마음에서 생기는 법, 극락이라고 해서 마음 자체가 사라지지는 않을 터이니 말이다.

속세를 떠난 속리산에서 속세를 살아가는 방법을 배우는가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나무

어떻게 보면 인공위성에서 찍은 땅의 모습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나무는 자신의 생을 온 몸에 새기는가 봅니다.

내 몸에도 이런 생채기와 주름이 하나씩 늘어가겠지요. 하지만 소나무처럼 저렇게 푸른 이끼를 품을수 있는 아량도 지녔으면 합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4-09-13 1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피나물(노랑매미꽃)

 

줄기를 부러뜨리면 빨간 물이 나오는데 피를 연상시킨다는군요.

노란꽃에 붉은 피.

너무 강렬합니다.

슬프기에 아름답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금낭화

 

줄줄이 맺혀 있는 것이

사이좋아 보입니다.

외롭지 않은 꽃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레지

고개숙이고 있는 모습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