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봉산의 구름

 

파란 물에 흰 물감을 풀어 번지면 이렇게 될까? 그라데이션 또는 보카시라고 표현하는 점점 묽어지는 모양새가 눈을 사로잡았다. 아득하니 사라져가는 그 경계선. 서로가 서로에게 녹아들어가는 곳. 그 희미한 경계가 아름답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06-15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로가 서로에게 녹아 섞이는 것, 그 어울림의 묘연함이 현기증나게 아름답습니다

하루살이 2006-06-16 0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물과 기름처럼 살아가는 자신을 돌아봅니다.
 


금강산 집선연봉

금강산 세존봉에 올라서 찍은 사진입니다. 뒤로 보이는 봉우리들이 집선봉능선인데요, 집선봉은 신선과 선녀들이 놀던 곳이라고 하네요. 달나라 딸이었던가 손녀였던가, 아무튼 금강산 신령과 결혼하면서 하객들이 우루루. 아마도 저 구름들은 신선이 왔다갔다 하느라고 이리저리 움직인게 아닌가 싶네요.^^.

운무 덕분에 풍경이 살아있는듯 꿈틀대고 정말 너무 멋진 풍경이었습니다. 세존봉은 금강산 5대 전망대 중 하나인데요, 그중 최고라고 평가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다 올라가보진 못했지만 정말 으뜸일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날씨가 받쳐줘야 하겠지만.

정말 춘하추동 한번씩 가고픈 곳입니다. 속세를 떠나 신선이 되고픈 마음으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06-02 2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 속의 구름위에서 방금 뛰어 내리신거죠?^^

하루살이 2006-06-06 0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엔 슈퍼맨을 꿈꾸었는데, 이제부턴 아무리 못해도 손오공 정도는... 근두운을 타고 야~호!.
 




북한산 인수봉

 

개미처럼 점점이 보이는 사람들. 바위타는 맛 때문에 일본서도 원정오는 일도 다반사라는데... 사람들은 왜 모험을 즐기는 것일까? 목숨을 내걸고. 이런건 일단 경험해보아야만 안다. 알지 못하더라도 이해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희망해본다. 경험만이 가르쳐주는 것들이 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락산 입구 절

당고개 쪽에서 올라가다 만난 절의 모습. 지은지 얼마 안되 보이지만 담장 옆으로 흐르는 계곡과 꽃들이 다른 세상처럼 보인다.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어서 이리로 오세요' 그림 엽서 한 장 보냈으면 싶다.



수락산 바위

바위도 참 많다. 그 바위엔 소나무가 항상 자란다. 마치 세상을 함께 하자고 맹세한 친구들 마냥. 저 뒤로 보이는 산 너머의 삶은 무엇일까 동경하며 서로를 품어주는 것처럼.

바위같은 척박한 마음에도 꿋꿋한 소나무가 자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05-16 1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바위 위에서 흰수염 날리며 멋진 지팡이를 짚고 있는 어떤 분이^^
근데, 수락산 입구의 절 담장 사진은 소쇄원하고 분위기가 비슷해요

하루살이 2006-05-17 0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우님께서는 천리안까지 지니셨군요.
소쇄원 가본 적이 20년 가까이 되다보니 기억이 가물가물~~~.
정말 멋진 곳이라는 느낌은 생생한데.
두 곳이 닮아 있어도 세월의 흔적에선 차이가 나겠죠?
나이 먹은 담장도 구경해보고 싶네요.
 


명성산

호우주의보가 내린 다음날 7일 명성산에 올랐다.  비온뒤 땅은 굳고, 하늘은 파랗다. 그리고 구름은 새하얗게 손짓한다. 딱 한가지 아쉬운 점은 밑으로 보이는 산정호수가 흙탕물이라는 것. 하지만 바로 저 물이 생명을 키워낼 터이니, 오히려 다정스럽다. 공기만큼 내 마음도 투명해질듯한 하루. 세상의 모든 것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갖는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6-05-09 15: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산을 산대로 보존하고 물을 물대로 보존하는 지혜가 없으니 큰일입니다.

하루살이 2006-05-09 18: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울린다는 뜻을 처음부터 다시 배워야 가능하겠죠 ^^

파란여우 2006-05-09 2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적 진달래가 남아 있군요. 가는 봄이 아쉽지만 여름도 반기고 싶습니다.
산 위에 서면 대개 도를 깨우친 신선(??!!!)들이 되더군요.^^

하루살이 2006-05-10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달래가 이제 피기 시작하더군요. 저는 자꾸만 봄을 붙잡고 싶은데... ^^
시커먼 얼굴의 신선은 본 적이 없는데... 내려서면 다시 속인이니... 허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