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화초를 키운 적은 별로 없다. 방에다 가져놓기만 하면 죄다 죽어버려 자신이 없어서다.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대하면 잘 자란다지만 그게 어디 쉬운 일인가? 더군다나 정말 그네들이 나의 애정을 먹고 자랄지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보건대 나는 애정이 없거나, 남을 살리는 관심이 아니라 죽이는 관심을 가졌을 뿐이라고 해석해야 하니, 그 이론을 어찌 믿겠는가?

그런데, 하하하. 처음으로 내가 키우던 난에서 꽃이 폈다. (어스름때 찍었더니 영 핀트가 안 맞는것 같네요) 공짜로 얻은 난이라 그다지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조그만 화분에 빽빽히 들어차 자라던 것이 반은 말라 죽었다. 그래서 과감히 화분에서 그것을 덜어내고 나머지를 그냥 키웠는데, 그게 이렇게 보답을 해 줄 줄이야.

단순히 화분에서 자라는 난 하나가 꽃을 피웠을 뿐인데, 나의 마음은 왜 이리 흥분되고 기쁜 것일까? 일주일 혹은 이주일에 한번 물을 준 것 말고, 두어달에 한번 잎에 묻은 먼지를 닦아준 것 말고, 평상시 관심도 없던 놈이 이렇게 밝은 꽃을 피워주다니... 믿기지 않았다. 무엇을 키운다는 것이 이런 행복감을 가져다 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스스로 무럭무럭 자라 꽃을 피운 난이 기특해보인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가 나를 아주 가끔씩이라도 지켜보는 사람이 혹 있다면(물론 부모님이야 평생을 그렇게 지켜보신 분들이지만), 어떻게든 살아가 화려하고 풍성하진 않더라도 나만의 꽃을 피우는 것 그자체만으로도 행복을 줄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물론 나 자신도 나의 꽃을 피워냈다는 그 사실만으로도  더욱 행복할 테고. 묵묵히 생명을 키워가는 난처럼, 절망하지 말고 꿈을 키워갈 것을 난꽃으로부터 배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08-03 1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자들보다 남자들이 난에 더 매료되는 건 왜 일까요? 뜬금없이 드는 생각입니다.
-난초와 같은 파란여우-뻥쟁이!

하루살이 2006-08-03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드러운 곡선? 갸날픈 몸매? ㅎㅎ
 





내 마음에도 시원한 물줄기가 흘렀으면...                                                                  ----- 삼악산 등선폭포쪽 계곡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06-08-02 14: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계곡물이 넘 시원해 보여요. 소리도 들리는 것 같아요. 오늘 무척 덥죠?
 



바위가 옷을 입었다. 푸른 융단같은 속옷에 나풀거리는 겉옷이 예쁘다. 생기없는 바위가 생명을 보듬으니 그 빛이 신비롭다. 무뚝뚝할것 같은 사람들도 끊임없이 물과 빛과 바람이 어루만져 주면 이토록 화사한 초록빛 물이 들까? 무던해진 사람들의 마음에도 물을 뿌려주고 빛을 내려주소소.             --- 삼악산 가는 길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춘천 오봉산에 있는 청평사.

저 열려진 문 사이로 속세의 고뇌를 짊어지고 불국정토로 들어서는 것인가?

깨달음을 위해 가사 장삼을 걸치고 고행차 속세로 나아가는 것인가?

저 빛의 사각 프레임 안에 탐, 진, 치를 벗어버리고 이쪽이든 저쪽이든 게의치 않고 살았으면 싶다.

저 빛은 출구인가 입구인가

속세로부터의 탈출구이며 깨달음으로의 입구이기를 간절히 바라본다.

 

똑같은 크기로 정렬되어진 기와들

개개인에게 주어진 고통의 크기가 절대적으로 다르다 하더라도 상대적으론 모두 똑같은 것이리라.

저 기와들마냥. 누구나 감당해야할 무게의 짓눌림.

개인에게 주어진 고뇌들 또한 경중을 가릴 수 없으니 기왓장 하나가 빠져 우르르 쏟아지듯

고뇌의 고리 하나만 끊긴다면 해탈할 수 있을련가?

그 고리 하나를 찾아 오늘도 방황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처럼 화려한 나비. 바위처럼 무던한 나비.

보호색을 입고서 하늘하늘. 세상과 하나되려는 것일까? 아니면 세상 속에 숨어살기 위해서일까?

나는 지금 이 곳에 어떤 보호색으로 물들여 있을까?

세상 속에 숨어 지내려고 말이다.

나는 번데기를 벗고 나를 찾아 날고싶다. 보호색따윈 떨쳐버리고 당당하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06-06-14 14: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전시장을 찾은 일이 있는데, 나비의 무늬가 그리 슬프게 보였어요. 화려함, 무던함, 그 안에 끓는 뜨거움.. 고난의 시기를 벗고 떨쳐나왔는데도 그리 애틋하게 보이던 이유 말이죠, 그게 하루살이님의 글에서 느껴지네요.. 좋은 하루~~

하루살이 2006-06-14 1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산에 가면 나비를 자주 만나게 됩니다. 앞길에서 팔랑팔랑 거릴 때면 잠시 멈추고 어디로 가나 지켜봅니다. 한걸음 걸어가면 한걸음 앞으로 날아가는 모양이 꼭 길을 가르쳐주려는 것 같기도 합니다. 나비가 인도하는 길은 화원의 천국으로 가는 길일까요? 나비의 날개에서 묻어나는 가루마냥 슬픔이 눈처럼 날리는 곳일까요? 따라가다 보면 이내 저 멀리 사라집니다. 제가 따라갈 수 없는 곳으로...

파란여우 2006-06-15 2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 하루살이님이 직접 찍으신거여요? 아, 아주 좋아요!
특히 이끼 얼룩진 바위 위에 앉은 나비가 꼭 저처럼 울룩불룩 근사합니다^^

하루살이 2006-06-16 08: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사진과 비교한다면 부끄럽습니다.
'울룩불룩' 그러니까 님이 근사하시다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