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리얼리티 버라이어티 쇼가 인기다. 1박 2일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 야생이란 무얼 말하는 걸까.

최근 여름 휴가라고 하기에는 조금 늦은 휴가를 보냈다. 강원도 홍천의 공작산 자연휴양림 펜션에서의 하룻밤. 통나무와 황토로 지은 집에서 하루를 보내는 기분은 그야말로 최고였다.  보일러가 아닌 장작을 때는 구들장과 함께 과수원에서 자라난 과수가 아닌 야생에서 농약없이 마음대로 자란 사과와 복숭아를 맛보게 된 것은 행운이었다. 주인장 또한 이윤과 별 상관없이 생활하다 보니 모든게 자유로웠다.



 

특히 통나무집 주변에서 자라는 복숭아나무에서 잘 익은 복숭아를 따 먹는 기분은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그 향기는 일반 복숭아와 사뭇 달랐다. 그 진한 향기에 행복감을 느낄 뿐이다. 야생의 향기란 이런 것일까.

보호받지 못한다는 조건에서 생존을 향한 몸부림은 경쟁이다. 죽는냐 사는냐의 문제다. 그 생존의 갈림길이 맛과 향기를 돋보이게 만든 걸까.

항상 탈출을 꿈꾸는 도시인으로서 살아가는 나란 존재에게 있어 야생의 삶은 로망이다. 이번 휴가에서 맛본 복숭아와 사과는 그 로망을 강하게 자극했다. 정돈되지 않은 삶. 자연에 휩쓸려 상황에 따라 대응해야 하는 삶. 그런 삶이 도시에서 정해진 길을 따라 속도를 높이는 삶보다 행복할 수 있을까.

대형마트에서 사 먹는 복숭아보다 훨씬 달콤하고 향긋한 야생의 복숭아가 그 대답을 대신 해준건 아닐까.



 

내 몸에서 야생의 향기가 날 수 있기를 바란다. '살아남는다는 것'은 그만의 향기를 남기는 것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인산에서 마주친 야생화


동화책에서 읽었던가?

한 생명체가 죽으면 별이 되고 그것은 또다른 생명체가 탄생할 때 그 영혼에 깃든다고...

뿌리가 파헤쳐져 말라 비틀어지고 있다. 땅 속에 묻혀 있어야 할 뿌리는 밖으로 드러나면 죽음에 이른다. 그 죽음의 그림자 가운데 꽃이 피었다. 샛노랗게 생명의 찬가를 부른다.

채우기 위해선 비워야 한다고도 한다. 잡기 위해선 일단 손을 펼쳐야 한다.

 

지금 무엇인가 꼭 쥐고 놓지 않으려 하고 있는 것은 없을까. 그것이 이미 말라비틀어진 뿌리임에도 불구하고. 손안에 꼭 쥔 것은 너무 꼭 쥐고 있는 바람에 무엇이 들어있는지조차 잊어버린다. 눈에 보이지도 않는다. 그렇게 집착하고 있는 것은 없을까. 의식도 못한채...

꽃은 바람이 가져다 준 선물. 바람이 불도록 빈 공간을 만들어놓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8-05-12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핏 봐선 양지꽃 같은데요.

하루살이 2008-05-13 0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양지꽃.
ㅋㅋ
언뜻 봐도 아시는군요 ^^
 



얼레지



철쭉

꽃이 주목을 받을 때는 활짝 자신의 모습을 다 보여주었을 때이다. 간혹 동백꽃처럼 목아지가 뚝뚝 떨어진다는 이미지와 벚꽃처럼 비를 연상시키는 이미지로 지는 꽃도 주목을 받기도 한다.

인생에 있어서도 왕성한 활동을 통해 전성기를 누리는 때와 어떻게 은퇴하는냐는 큰 관심사다. 그러나 꽃이 피기 직전은 주목받지 못한다. 오히려 될 성 부른 떡잎처럼 새순은 주목받을지언정...

막 피어나기 직전의 꽃봉오리.

어떤 모습으로 피어날지, 또는 과연 제대로 피어나서 아름다움을 한껏 뽐낼 수 있을지 알지 못한다. 꽉 닫혀진 꽃잎에선 기어코 자신의 운명을 지켜내리라는 의지마저 엿보인다.

우리는 지금 그렇게 피어나기 직전의 꽃봉오리일지도 모른다. 그러니 바람이 너무 세다고, 비가 내린다고, 기온이 갑자기 떨어졌다고 꽃피우기를 주저해서는 안될 것이다.

팍팍한 현실에 묻혀, 쳇바퀴 돌듯 지리한 일상에 묻혀 가끔 고목처럼 서 있는 나를 발견하고서 내 진짜 모습은 꽃봉오리임을 잊어버린다. 그러니 자기최면을 걸자. 난 진짜로 이제 곧 피어날 꽃봉오리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천동계곡 입구


옹달샘에 마중 나온 새


살아 천년 죽어 천년 주목


비로봉 오르는 길


고드름에 핀 눈꽃


눈바람 이겨낸 이정표


잠깐 해가 얼굴을 내밀다


구름 위에서 노닐다


저 길의 끝은 어디로 향할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8-01-14 1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옹달샘에 마중나온 저 새 이름이 '동고비'입니다.
뙹그랗게 털이 보송보송한게 멀리서 보면 박새하고 비슷하지만
배 부위에 주황색과 눈썹위에 검고 긴 줄이 그어져 있는 독특한 넘이죠.
실제로 보면 깍쟁이처럼 앙팡졌어요^^
적설량이 저 정도임에도 등반허용이 되다니 좀 놀랍습니다만
반듯한 등산로 덕분이겠지요.
온 몸이 시원하셨겠습니다.

하루살이 2008-01-14 15: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큰 일 날뻔했네요. 알지모 못하면서 아는 척 할 뻔했으니까요. 전 정말 박새인줄 알았답니다. 동고비였군요. 그냥 새라고 적길 잘했지 뭐예요. 고맙습니다.
실은 그 전날엔 등반이 금지됐어요. 아침에 눈이 그치면서 등반이 허용됐답니다. 이런 기회가 자주 오겠어요? 정말 평생 몇번 못가질 기회였죠. 길을 걷는데 바로 옆 나무에서 우지끈 가지가 부러지더군요. 눈 무게를 못이기고... 겁이 덜컥. 그래도 행복한 산행이었습니다.
 


촛대바위 일출

1. 동해 촛대바위 위에 갈매가 한 마리 앉아 있다. 옆 형제 바위 위쪽으로 해가 떠오른다. 운무가 많아 예쁘진 않지만 그래도 떠오르는 태양은 희망을 준다.
촛대바위는 2005년도 세찬 너울에 두동강 난 적이 있다고 한다. 크레인을 이용해 다시 붙이는 작업을 통해 지금의 모습을 되찾았다.
아마 부러진 촛대바위를 그대로 둔다면 관광객을 잃을까봐 걱정한 지자체의 배려(?) 아닌 배려였을 것이다.
형제바위에도 사연이 담겨 있다. 자주 싸우는 형제들이 형제바위를 함께 보면 우애가 돈독해진다는 것이다.
떠오르는 해를 보며 부러진 촛대바위가 다시 붙고, 싸우던 형제가 우애를 찾는 것처럼 남북이 하나로 되기를 바랐다.

2. 촛대바위 위에 앉아있던 갈매기는 한참을 그 자리에 있었다. 날개를 가진 것들도 휴식이 필요하다. 쉼없이 난다는 것은 고달프다. 우리에게도 편안한 휴식이 있기를... 그래서 다시 날 수 있는 힘을 얻기를... 갈매기의 모습이 외로우면서도 씩씩해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