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년 만인지 모른다. 1000m터급 산에 오르는 것이. 그런데 하필 미세먼지가 가득한 2월말이었다.

송계계곡을 출발점으로 삼았다. 깊은 산 속도 뿌옇기는 마찬가지다.

하지만 설렘으로 발걸음이 가볍다. 악소리 나더라도 오르자는 기분이 온몸에 넘쳐난다.

 

덕주사로 향하는 길. 아침 일찍 떠난 길이라 여유가 많다.

신라말 덕주공주에 얽힌 일화를 생각하며 천천히 걷는다.

불상을 지으라는 꿈을 꾸어 마애불을 자신의 얼굴 형상으로 짓는데 8년이 걸렸다고 한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아마 이 깊은 산속에서 신라의 부활을 꿈꾸며 병사를 모아 훈련을 시키지 않았을까 싶다. 불상은 핑계일지도 모른다는 불온한? 상상을 하며 걷다보니 어느새 덕주사다.

쉬엄쉬엄 절을 둘러보고 본격적인 산행에 나선다.

 

참, 알프스라는 이름을 가진 산도 많다. 왜 우리는 우리의 산하를 알프스에 빗대고 싶어하는걸까.

알프스의 느낌과 우리 산의 느낌은 정말 달라도 많이 다른데.

산은 우리의 삶과 문화를 일궈온 터전이다. 알프스를 동경하는 것은 아무래도 서구에 대한 동경이 여전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젠 우리도 자랑스럽게 우리의 산하 그대로의 이름으로 불려지면 하는 바람으로 걸음을 조금씩 재촉한다.

 

마애불이 있는 암자까지는 그럭저럭 순탄하다. 마침 지칠 때쯤 쉬어갈 터가 보인 셈이다.

암자 옆에는 텃밭이 있다. 난 이 텃밭이 좋다. 공양보다는 스스로의 먹을거리를 위해 땀을 흘리는 스님의 모습이 보기 좋아서다.

 덕주공주의 얼굴을 닮았다는 마애불이다. 솔직히 여성스러운 느낌인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부드럽고 인자하기는 하다. 마애불 앞에서 108배를 하고 산행을 끝마칠까 하는 마음도 인다.

슬슬 계단이 나오기 시작하면서 경사가 급해진다. 걸음을 멈추고 쉬는 시간이 많아진다. 1시간 걷고 쉬던 것이 30분 15분 점차 줄어든다. 조금이라도 쉬지 않는다면 팍팍한 허벅지를 끌어올리는 것이 쉽지않다.

 

꽤 올라왔다. 하지만 미세먼지 탓에 시계가 좋지 않다. 깊은 호흡 속에 먼지만 잔뜩 들이마셨을까봐 걱정이다. ㅜㅜ

 

이제 절반을 넘어섰다. 그런데 시간이 애매모호하다. 아직까진 산 속의 해는 짧다.

 

돌아갈까 망설이고 있는데, 아저씨 한 분이 뒤돌아선다. 아이젠도 없는데 잔설 때문에 미끄러워서 더이상 못가겠다는 것이다. 오호! 나에게도 좋은 핑계거리다. 그런데... 에이, 기왕 오랜만에 나선 길, 끝까지 가보자는 오기가 생겼다.

 

미끄러운 길을 오르내리다 보니 저 멀리 영봉이 보인다.

 

송계삼거리다. 다시 갈등이다. 이제 그만 포기할까. 포기할까. 포기할까.

생각보다 체력이 많이 떨어져 있다.

 

기어코 오르기로 했다. 보덕암 삼거리. 미끄러운 것도 문제지만 마지막 계단길의 경사가 너무 급하다. 10여년 전 기억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그때도 힘들었던 것 같다. 한걸음 한걸음. 마치 철근을 끌어올리는 것처럼 발이 무겁다.

 

기어코 영봉에 왔다. 한걸음 한걸음의 힘이다.

하지만, 왠지 이번 정상길은 흡족하지가 않다. 해냈다는 느낌표보다 무엇 때문에라는 믈음표가 더 크다.

 

걸어온 길을 되돌아본다. 다시 돌아가야 할 길이다.

그래 되돌아본다. 되돌아본다. 나의 길을 되돌아본다.

이번 산행은 되돌아보는 산행이었다. 미세먼지처럼 뿌옇게 흐려져버린 내 삶을.

---------------

덕주사에서 영봉까지 넉넉히 세시간, 돌아가는 길은 두 시간 정도.

산행지도로는 여섯시간 정도 걸리는 코스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울 하늘에 무지개가 떴다.  

와! 라는 감탄이 절로 나온다. 장맛비가 잠깐 주춤하는 사이 하늘은 깜짝 선물을 건넨 것이다. 잠깐 창밖을 쳐다볼 여유조차 없었다면 이런 풍경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물론 와, 무지개다 라는 동료의 목소리 덕분이긴 하지만(이 동료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혼자 보지않고 사람들과 멋진 풍경을 함께 나눈 마음이 곱다). 나도 전화기를 꺼내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늘을 보라고 전한다. 

아름다움은 나눠 가질수록 더욱 아름답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09-07-09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하루살이 2009-07-10 17: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죠, 와!!!
 



그냥 물들고 싶다. 저 단풍처럼 빨갛게. 저 하늘처럼 파랗게.-오대산 소금강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연은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시간의 흐름을 알아챈다. 주위를 둘러보면 어느새 가을이 찾아왔다. 생명을 갖은 것들은 모두 수확을 준비하고 있다. 된서리와 무더위를 이겨내고 주렁주렁 열매를 맺고 아름다운 꽃을 피워낸다. 한해가 다 가기 전에 말이다.

그래 한 해가 다 가고 있다. 난 어디서 꽃을 피우고 어디서 열매를 맺고 있을까. 서늘해진 바람에 마음도 시려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산이 주는 풍경은 계절과 시간에 따라 다양한 모습으로 변한다. 한겨울 보름달이 눈에 반사되는 풍경이나, 이곳저곳에 오색빛깔 야생화가 피는 봄, 억새와 단풍이 어우러지는 가을, 녹음과 시원한 계곡이 뿜어내는 여름의 풍경...

또 시간에 따라서는 어떤가. 특히 아침풍경은 안개와 구름이 빚어내는 모습이 장관이다. 구름바다에 빠져 수영을 하고 싶거나 손오공처럼 구름을 타고 하늘을 날 것 같은 기분을 선사한다.



내가 살아가고 있는 이 세상과는 다른 모습. 무릉도원 또는 선계.

내가 먹고 자고 마시는 일상의 공간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욕망마저도 산의 아침풍경을 대하면 그 그림자조차 사라지고 만다. 욕망 마저도 인식하지 못하는 상태. 그래서 새벽녘 오르기 시작한 산은 그냥 산이 아니게 된다. 나를 잊어버리게 하는 곳. 때론 그렇게 사라져버리는 것이 무한한 충만감을 안겨준다.

비움의 채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찬송 2018-02-09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이번에 홍천군청에서 산에대해 게시물을 올리려고하는데 공작산 사진을 너무 멋지게 찍으셔서요! 괜찮으시면 사진 한장 게시글에 함께 올릴수있을까요? 출처남기고 사용하겠습니다 ^*^ 답변 부탁드립니다! ㅎㅎ

하루살이 2018-02-10 2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출처만 꼭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