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빅데이터 인문학 : 진격의 서막 - 800만 권의 책에서 배울 수 있는 것들
에레즈 에이든 외 지음, 김재중 옮김 / 사계절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빅 데이터에 대한 기사를 한 번 읽은 후, 마법과 같은 능력과 무궁무진한 가능성에 반하여 관련되는 책도 2권 정도 읽었는데 빅 데이터 기술의 적용이 우리나라의 현실에 성큼 다가오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데이터를 구하고 분석하기 위해 엄청난 인프라를 구축하고 정말로 창의적으로 생각하여야 하는데, 현재 우리나라의 실정 상 (경제가 좋지않고, 사고방식이 너무 눈 앞의 이익에 급급한 천민 자본주의의 지배를 받는 등) 실행하고 효과를 보기에는 시간이 상당히 필요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러한 빅 데이터 연구기법을 구글이 디지털화한 8백만권의 책자에 적용한 연구 사례가 이 책의 주제입니다. 책을 디지털화하였기 때문에 시간의 흐름에 따른 역사적 분석도 가능하고, 빅 데이터의 대상이 되는 자료가 인류의 지적 활동의 산물이기에 기존의 빅 데이터 연구에 비해 훨씬 가치있고 의미심장한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여, 이 연구를 소개한 1장을 읽을 때는 아마도 최근 3~4년간 책을 읽는 시간 중 가장 집중해서 읽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빅 데이터의 가장 큰 장애물이 각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라면 이 연구의 장애물은 저작권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문제를 두려워한 나머지 연구의 대상과 결과는 언어학적인 문제나 인물이나 각 사회 생활의 지명도 등에 대한 연구에 머물렀습니다. 이러한 연구결과도 가치있고 의미가 없지는 않지만, 솔직히 말하자면 매우 실망하였습니다. 저자들의 학력이나 능력 등을 고려하면 더욱 그러합니다. 제가 잘못 판단한 것은 아닌지, 저자들의 TED강연이나 Google site의 ngram 페이지도 가 보았는데, 비슷한 느낌이어서 왜 이런 초기 연구결과를 가지고 책을 냈는지 의아한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무엇보다 실망한 이유는 저자들이 인문학적인 사고를 하지않고 통계적인 접근을 하여, 보여준 결과가 인문학적 의미가 크지않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제가 너무 성급하게 판단한 것이라 생각하고, 향후의 연구결과를 기대하여야 할 것으로 생각되는데, 저자들이나 이 분야에 뛰어들 다른 연구자들이 보다 진지하고 실한 사고를 바탕으로한 연구를 하기를 기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창고 아이들의 직업을 찾는 위대한 질문 - 보통 엄마의 거창고 직업십계명 3년 체험기
강현정.전성은 지음 / 메디치미디어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스로를 희생하고 남을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을 길러낸 학교(거창고)와 그 곳을 졸업한 학생들의 인생을 살아가는 이야기. 


이 책에 나오는 주인공들도 이러한 삶의 목표에 대해 자신없다 말했지만, 묵묵히 자신의 삶에서 그 사랑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은 그들의 교장선생님을 비롯한 교육자들이 먼저 진정한 사랑의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리라.

세상을 더 살 만하게 만드는 것은 확고한 신념을 가진 자들보다는 비록 흔들리지만 그래도 자신이 받았던 감동을 나눠 주려고 노력하는 이런 사람들이 있어서 일 것이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주, 일상을 만나다 - 도시에서 즐기는 22가지 천문학 이야기
플로리안 프라이슈테터 지음, 최성웅 옮김, 김찬현 감수 / 반니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나 책을 통해 과학을 통상적으로 배우는 과정은, 가설이나 가정을 정하고 이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후 인과관계를 만든 후, 수학적 수식화를 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이 책의 경우는 이런 방식보다는, 일상에서 만나는 자연의 모습에서 차근차근 생각하며 쌓아올리는 과정을 통하여 현대물리학에서 다루는 내용까지 도달합니다. 학교에서 과학을 배우는 방식에 너무 익숙해져서 일까 어느 정도는 어색하고 답답할 수도 있는 과정이지만 실제로 과학이 발전한 모습은 이 책에서 다루는 방식과 훨씬 닮아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마침 아이가 다음학기에서 배울 내용이 지구와 달의 자전과 공전 관련된 내용이라 이 책에서 배운 내용으로 설명해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와 관련 내용을 보다보니, 저도 어렸을 때는 달의 형태에 따라 볼 수 있는 시간대가 달라지는 이유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는데, 이 책을 통해 이해하게 되었습니다(지진아인가?). 또한 해외출장을 통해 백야현상을 경험한 적이 있는데, 지구의 자전, 공전 그리고 지구의 자전축이 기울어진 것 등이 (공부할 내용일뿐 아니라) 실제로 사람들의 삶에 미친다는 것을 경험한 사례라 하겠습니다.


느린 호흡으로 진행되는 책이지만, 후반부에는 상대성이론이나 빅뱅같은 현대물리학의 내용까지 다루게 됩니다. 이론물리학의 한 분야로 인터스텔라같은 영화 볼 때 말고는 실제 생활과는 무관할 것 같은 이러한 내용들이, 우주배경복사파처럼 우리 주위에 존재하거나 자동차로 이동하면서 내비게이션 이용 시 활용되고 있다는 사실은 우리가 과학에 대한 관심을 꾸준히 가져야하는 이유를 말해준다고 생각됩니다. 이 책에서 말하듯, 일상은 과학의 영향을 받고, 그 일상 속에서 과학이 성장하였으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카프카 단편집 지식을만드는지식 소설선집
프란츠 카프카 지음, 권혁준 옮김 / 지식을만드는지식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변신 등이 담겨져 있는 ebook을, 정말 오랜만에 문학작품을 접했다. 알라딘의 무료 대여기간이 끝나가서 부랴부랴 읽기 시작했는데 학창시절에 읽은 기억이 살짝 난다. 그 시절은 무슨 소리인지 제대로 이해 못했는데, 삶에 충분히 찌들었는지 그 상황과 주인공의 감정에 너무 공감이 잘 된다. 그런데 이것이 좋은 것일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반양장) - 지금 우리를 위한 새로운 경제학 교과서
장하준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동안 읽으려고 노력했지만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던 경제관련 책들에 대한 한을 풀어 줄 수 있을 정도로 깔끔하게 잘 쓴 책이다. 아마 고등학생 정도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듯. 

다른 부분은 몰라도 신자유주의에 대한 경계부분은 확실히 머리에 남을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3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