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뼛속까지 자유롭고 치맛속까지 정치적인 - 프랑스 남자와 결혼하지 않고 살아가기
목수정 글, 희완 트호뫼흐 사진 / 레디앙 / 2008년 8월
장바구니담기


경제적 풍요가 도리어 최고급 메이커 제품에만 한정된 선택을 하도록 하는 족쇄가 되는 셈이다. 요동하는 시대를 거치면서 부자들은 모두 신흥부자들일수밖게 없게 된, 이 사회에서 독자적인 미감과 취향을 연마한 세대적 연륜을 발견하기란 쉽지 않다. 이들에게는 이른바 명품취향이 다른 계층과 서둘러 경계를 긋고자 할 때 가장 안전한 선택이 된다. -210쪽

결혼과 가족생활은... 삶의 오물통과 마주하기에 훌륭한 장소이다. 독일의 사회학자 울리히 벡과 엘리자베트 벡 게른샤임의 공저 <사랑은 지독한 그러나 너무나 정상적인 혼란>의 한구절이다. -256쪽

원칙이 있는데 지키지 않는 사람들이 있다면, 그 원칙을 지켜내기 위해 싸워야 하는 것이지 그 사람들때문에 내가 떠날 필요는 없었다. -279쪽

모든 진정한 예술작품은 시대에서 튕겨져 나간다. 시대를 저항하고 조롱하고 비판하며 앞서나간다. 우파는 오른쪽으로 가기보다 주어진 길을 가는 사람들이며, 좌파는 현상을 까뒤집어보고 다른 각도에서 삐딱하게 바라보는 사람들이다. 우파는 사람들을 얌전히 성냥갑안에 넣어놓고 통제하려들며 좌파는 어떻게 해서든 그 통제의 틀을 뛰쳐나오려 한다. -289쪽

모순의 틀을 깨기 위해서 계속해서 또다른 길을 만들어보지만, 새로운 틀을 만드는 순간 조직이라는 것이 갖는 고질적인 병폐는 하나둘씩 우리의 발목을 잡는다. 그것을 벗어나려면 내부에서 또 다른 싸움이 시작된다. 그러면서 태초의 순결한 의지는 내부갈등을 극복하기 위한 에너지로 소진되 버린다. 그 속에서 개인의 번잡한 욕망따위는 꽃필 틈도 없이 사회적 대의라는 흙더미에 묻히고 만다. 그런데 놀랍게도 그 흙더미를 뚫고 피어나는 꽃도 있고 풀잎도 있다..-302쪽

그러나 한우물 파기 싫으면 어떡해야 하는지, 그 우물에서 아무것도 안나오면 어떡할 건지에 대해서는 답해주지 않는다. 중략, 집단의 관점에서 보면 사람들이 한 영역씩 맡아서 한우물을 죽어라 파주는 것이 효율적이다. 그러나 각 개인의 관점에서 보면 그건 어쩌면 지루하기 짝이 없는 인생일 수도 있다. 난 이 거대한 사회의 나사가 아니다.
-16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