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망해도 괜찮아 - 나와 세상을 바꾸는 유쾌한 탈선 프로젝트
김두식 지음 / 창비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언젠가 숨을 들이 쉴수도 내뱉을 수도 없이 힘들 때 주문처럼 외우던 시 였다. '괜찮다'라는 말은 위로하는 자의 입에서 나온 말이든 위로를 받는 자의 입에서 나온 말이든, 가만히 듣고 있기가 힘든 말이었다. 어느 때부터인가  자꾸 괜찮다고 말하는 책이 많아졌고, 위로의 대상에게 다가갈 수 조차 없으면서 무력하기만 한 그 말엔 진정성조차 깃들지 않은 것처럼 보였다.

 

앗! 그런데 이 책은 좀 다른 것 같다. '욕망해도 괜찮아' 라는 말은 독자를 다독이거나 훈계하는 말이 아니라 김두식 교수 자신을 위한 말로 들린다. 유명해지고 싶지 않은 욕망, 그리고 유명해지고 싶은 욕망과 유명해지고 싶은 욕망을 들켜서는 안된다는 욕망을 오가는 자신의 혼잡한 마음을  우리에게 '고백'하기도 하고, 또 더 이상 인정욕망으로 인해 '나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들의 말에 흔들리지 않게 되었음'과 '사실 나도 나이키 신발을 신고 싶었음'을 고백하기도 한다.

 

이 책에서 아마도 가장 기억에 남을만한 내용은 가짜 신사 '포리스티어'의 이야기가 아닐까 한다. 진짜 신사도 하지 않을  '신사다운' 행동을 하다가 목숨까지 잃는 '포리스티어'의 이야기는 한 사람의 삶의 방식에서부터 종교, 정치에 이르기까지 실로 다양한 영역에 적용될 수 있는, 꽤 많은 은유를 담고 있다. 아직 생각할 거리가 많은 부분이다.

 

자신도 자기가 그어놓은 경계선을 넘지 못하면서 '선을 넘으라'고 독자나 주변인에게 바람을 넣는 모습이 이율배반적이다,고 생각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 의혹에 대해서  저자는 자신은 선을 한번에 넘지 못하는 사람이지만, 조금씩 눈치보며 어깨로 밀어가며 경계선을 넓혀 온 사람임을 새삼 고백한다. '나는 누구인가' 라는 물음을 통해 자신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왔기에 할 수 있는 대답일 것이다.

 

이 책은  저자 자신에 대한 공감과 위로이며 가까이 서 그를 바라본 우리에 대한 공감과 위로이다. 누군가의 이야기를 잘 듣는 것도 갖기 힘든 능력이지만, 의도하지 않았고 애쓰지 않았어도 자연스럽게 누군가를 어루만질 수 있다는 건 상당한 내공이 쌓이지 않고서는  좀처럼 얻기가 힘든 능력이다. 이 책의 저자 김두식은 그러한 두 가지 능력을 모두 가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