洋)The Economist 2020年 7月 31日號
日販IPS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중서부(Midwest) 지역의 이슈 전반을 다룬 Special Report가 지극히 유익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oth의 마지막 일성이 The Great Dictator에서 찰리 채플린의 그것처럼 느껴진다. 제인 구달이 서문을 보탰다.

Finally, the sloth replied,
"It is true that I am slow, quiet and boring. I am lackadaisical, dawdle and I dillydally. I am also unflappable, languid, stoic, impassive, sluggish, lethargic, placid, calm, mellow, laid-back and, well, slothful!
I am relaxed and tranquil, and I like to live in peace.
But I am not lazy."

Then the sloth yawned and said,
"That‘s just how I am.
I like to do things
slowly,
slowly,
slowly."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리야, 쿠키 어디서 났니? 살림어린이 그림책 39
모 윌렘스 글.그림, 김경연 옮김 / 살림어린이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번역해놓고 보니 매력이 반감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둘기는 목욕이 필요해요! 모 윌렘스의 비둘기 시리즈
모 윌렘스 글.그림, 장선영 옮김 / 살림어린이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번역해놓고 보니 매력이 반감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러 작곡가별 명곡해설 라이브러리 17
음악지우사 엮음 / 음악세계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21쪽 사이에, 말러 교향곡과 가곡을 계통적으로 다섯 그룹으로 나누어 관통시킨 것은 대단히 탁월!

1그룹: 교향곡 1번(성악 없음, 1884~1888), ˝탄식의 노래˝(1880 초고), ˝방황하는 젊은이의 노래˝(1883~1885). 말러가 지휘자로 살아갈지, 교향곡 작곡가로 생활할지, 가곡 작곡을 위주로 할지 음악적으로 ‘방황하는 젊은이‘였던 시기.

2그룹: ˝소년의 마술 뿔피리˝(1892~1898), ‘3부작‘이라고도 불리는 교향곡 2, 3, 4번(모두 성악 있음, 1888~1894, 1895~1896, 1899~1900). 2번에서 부활을 동경했던 말러는 3번에서 꽃과 인간의 소리를 듣고 마지막에 천사의 이야기를 듣는다. 4번에서는 죽음의 신 하인의 춤 뒤에 천국 생활의 근사함을 노래한다. 가곡을 융합한 교향곡 작곡가라는 입장을 선명하게 드러낸 시기. 유대계 작곡가였던 말러는 3번과 4번 작곡 사이, 1897년 봄 가톨릭으로 개종하였고 니체 영향도 받았다. 예컨대, 교향곡 3번 4악장에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의 윤창(輪唱)이라 불리는 가사가 알토 독창으로 등장하는데, 처음에 가곡으로 썼던 음악을 교향곡으로 사용한 것(참고로, 김문경 님은 4번에서 이미 뤼케르트 시절의 징후가 예견되었다 하여 이를 빈 시절 중기 3부작에 함께 붙이심).

3그룹: ˝뤼케르트 시에 의한 5개 가곡˝(1901~1903), ˝죽은 아이들을 그리는 노래˝(1901~1904), 또 ‘뤼케르트 교향곡‘으로 불리는 5, 6, 7번(모두 성악 없음, 1901~1902, 1903~1904, 1904~1905). 말러 작품 중 가장 Wien적이라고도 하는 곡들.

4그룹: 교향곡 8번(성악이 있는 정도가 아니라 ˝천인교향곡˝;;; 1906~1907), ˝대지의 노래˝(1907~1908).

5그룹: 교향곡 9번(성악 없음, 1909~1910)과 미완성곡인 10번(1910. 말러는 1911 사망).

결국 성악을 좋아하고 가곡풍 선율을 선호했던 말러도 오케스트라만의 순수 기악으로 족하다는 생각을 주기적으로 했던 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