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에서 배우는 글쓰기


유유출판사의 책들을 좋아한다. 내용이야 어떻든 기회가 된다면 일단 사고 본다. 오늘도 유유에서 나온 한 권의 책을 집어 들었다. 조두진의 <소농의 공부>이다. 찾아보니 ebook도 함께 나와 있다. 다행한 일이다. 아마 이북으로 읽으로 괜찮을 책이지 않을까 싶다.


쉽게 간과했던 일상의 많은 것들이 불필요한 소비와 탐욕이란 것을 잘 그려낸다. 나름 검소한 생활을 한다고 하지만 잘못 알고 있는 것도 꽤 보인다. 글맛이 그리 좋은 것은 아니지만 사유하도록 생각을 각성 시키는 문장들이 많아 좋다. 중요한건 대구도시농부학교 교감이라는 사실.. 대구에도 이런 분이 있구나 싶다. 


생활 깊숙히 들어와 있는 먹거리들의 탄생 비화를 들어보니 인간은 탐욕의 동물이 맞는가 보다. 이번 코로나 때문에 미세먼지가 온데간데 없다고 하지 않는가. 엄청난 돈을 들이고 머리를 싸매도 풀지 못한 숙제를 몇 주 통제하고 나니 자연이 알아서 회복되고 있으니 인간이란.. 거참.. 

당장 실천하고 써먹을 내용도 많아 좋다.


그리고 한 권 더 샀다. <모두의 독서 모임> 비슷한 책을 찾아보니 두 권 더 보인다. 일단 이 책부터읽어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서(禁書)는 금서(金書)다!

 

오늘 문득 어떤 책을 읽다 금서에 대한 생각이 들었다. 수년 전에 진시황의 분서갱유 사건을 접한 적이 있다. 이유야 어떻든 금서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진시황이 금서를 지정한 이유는 신하들의 잔소리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들이 주장한 근거는 분명했다. '옛적부터 내려온 이 책에 의하면'하면서 진시황을 괴롭혔다고 한다. 화가 난 진시황은 그들 잡아 죽이고, 책들을 불태우고 읽지 못하도록 했다. 


붓글씨를 쓰시는 분과 대화하다 우연히 진시황 이야기가 나왔다. 진시황이 수많은 중국 나라들의 고유한 글자들을 개량했다고 한다. 이전에는 금문이니 어쩌니 하는 글들이 수도 없이 많았다고 한다. 그런데 그러한 글을 대폭적으로 개량한 것이 한자이다. 중국 공산당은 한자를 다시 개량해 간자로 만들었다. 그러고 보면 중국은 대단히 실용적인 나라인 듯하다. 오히려 우리나라가 보수적이고 전통을 유지하는 나라인듯... 


하여튼 진시황은 문자뿐 아니라 도량령에서 거리, 무게, 도로 드등의 많은 것을 개량해 통일 시켰다. 그러니 옛적것을 좋아하는 유생들이 가만히 있을리가 없지 않는가. 우리나라도 갓을 쓰지 않고, 머리카락을 자르고, 양복을 입으니 얼마나 소란스러웠던가.. 새로운 것에 적응하지 못한 이들은 결국 반란?을 꿈꾸었고 열받은 진시황을 잔혹하게 죽이고 불태웠던 것이다. 나라를 어지럽히는 것들 하며.. 


그런데 성경도 1-3세기에 금서였다. 성경을 읽어도 죽이고, 가지고만 있어도 죽였다. 성경을 읽고 사람들이 기독교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그들은 반역자들이었다. 그런데 기독교가 세력을 잡자 다시 이방종교를 탄압하고 금서목록을 작성해 마녀 사냥에 나섰다... 거참 역사는 돌고 도는 구나. 


이유가 어떠하든 금서는 금서라는 점은 분명하다. 비록 목숨을 걸고 읽어야 하지만 말이다. 금서는 충분히 목숨을 걸만한 책들이 금서로 지정되기 때문이다. 그러니 목숨을 걸고 읽을 만하고, 금서(金書)인 게다. 그렇지 않는가. 


금서 관련 책들을 모아 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움북스에서 김양호 목사의 세 번째 책이 출간되었다. 느릿느릿 하지만 집요하게 파고 든다. 벌써 세 번책 책이라니. 첫 번째 책과 두 번째 책은 저자가 살고 있는 목포와 관련되 기독교 역사를 다룬다. 세 번째는 좀더 범위를 넓혀 전남 북부 지역인 광주 지역의 초기 기독교 역사를 다룬다. 첫책에 비해 문장력도 일취월장했다. 지금으로도 충분할만큼 전남 기독교 역사의 전문가이다. 
















아직 완전히 읽지는 않았지만 서두에서 독일 기자인 힌츠페터의 이야기가 잠깐 언급된다. 그가 기자로서 광주의 실상을 알렸다면 헌트리 선교사는 부인 허 마르다와 함께 광주의 참상을 자신에 담고 기록하여 훗날 이것을 세상에 알렸다. 


참으로 기이한 일이지만 그랬던 기독교가 요즘은 왜이리 권력과 야합하고 피를 흘린 그들에게 표를 주는 것인지. 종교란 이름으로 진리를 짓밟는 행위를 스스로 하는 것은 아는지. 안타까움을 지울 수 없다. 



역사란 이벤트가 아니다. 크로노스다. 촘촘히 박힌 사건들이 이어지고 또 이어져 역사는 흘러 간다. 김양호 목사에게 박수를 보낸다. 지금 위대한 일을 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이첼 헬드 에반스


책을 읽어도 저자를 잘 기억하지 못하는 나에게 그리 낯설지 않은 이름이었다. 혹시나 해서 찾아보니 작년 즈음에 읽었던 <교회를 찾아서>의 동일 저자였다. <교회를 찾아서>는 아내가 읽고 추천하지 않아서 읽지 않았던 탓에 어떤 내용인지 잘 모른다. 하지만 책 소개 글을 읽어보니 아내가 읽고 이야기해 준 기억이 난다.


비아 에세이. 저자는 바닥까지 내려간 자신의 신앙, 교회에 대한 회의의 정체를 되돌아보면서 자신을 아프게 했던 교회의 폐쇄적인 모습, 그 보다 더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준 교회, 그리스도교인들의 편협한 모습을 보면서도 동시에 그녀도 미처 알지 못한 사이 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어 지금, 여기에 은총을 비추고 있는 교회의 또 다른 모습을 발견해 나간다.


그리고 교회는 ‘죄인’인 인간의 비루함, 비천함, 추악함을 보여주는 곳일 뿐만 아니라 ‘하느님의 형상’으로서의 인간의 고귀함, 존엄함, 선함을 반영할 수 있는, 놀라운 가능성을 품고 있다는 것 또한 깨닫게 된다.


현실 교회의 여러 문제들을 응시하면서도 동시에 참된 교회란 무엇인가,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교회라는 공동체가 지향해야 할 바는 무엇인가, 그리고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그리스도교 신앙이라는 여정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자연스럽게 생각하게 보게 된다.















<다시 성경으로>로 제목을 정한 건 <교회를 떠나서>와 비슷한 맥락이 아닐까 싶다. 성경을 불신하고 떠났지만, 다시 성경을 읽음으로 신앙을 회복해 간다는 뜻이 아닐까 싶다. <다시 성경으로>라는 출판사는 생경하여 찾아보니 이 책이 첫 책으로 나와 있다. 이전부터 있다 다시 시작하는 책인지, 아니면 이번에 새로 생겨난 출판사인지 알 길이 없으나 검색된 책은 이 책이 유일하다. 앞표지만 본다면 그런대로 실력이 있는 출판사인듯하다. 잘은 모르지만, 저자가 의외로 글솜씨가 뛰어나다고 들었다. 


혹여나 싶어 번역자를 찾아 들어가니 칸앤메리(Khan & Mary)와 박명준이다. 박명준은 이미 많은 번역을 통해 정평이 나 있다. 하지만 칸앤메리(Khan & Mary)는 누구일까? 둘은 부부인듯 한데 남편이 박명준이란 말이가? ???  뭐 어쨌든 전반적으로 번역도 훌륭해 보인다. 빨리 읽고 싶어 진다. 다음주에 주문해 읽을 계획이다.


칸앤메리(Khan & Mary)

번역하다 막히면 아내에게 묻는 남편, 한국말을 배우면서 핀잔을 멈춘 아내. 영국 폐광촌에 오래 살다 지금은 딸과 함께 한국 폐광촌에 산다. 옮긴 책으로는 『저녁 기도』가 있다.


박명준: 번역가, 편집자. 이 책의 8장 일부를 우리말로 옮겼다. 옮긴 책으로는 『교회사의 보화』, 『인생의 사계절』, 『붉은 하나님』, 『도시의 소크라테스』, 『알라를 찾다가 예수를 만나다』, 『누가 진짜 하나님인가』, 『마흔통』이 있다. 


박명준

번역가, 편집자. 이 책의 8장 일부를 우리말로 옮겼다. 옮긴 책으로는 『교회사의 보화』, 『인생의 사계절』, 『붉은 하나님』, 『도시의 소크라테스』, 『알라를 찾다가 예수를 만나다』, 『누가 진짜 하나님인가』, 『마흔통』이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이불어오는곳 2020-04-23 11: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바람이 불어오는 곳입니다. 알라딘 메인에서 보고 찾아와 반가운 마음에 글 남깁니다.^^ 바람이 불어오는 곳은 ˝교회 안과 밖 사람들의 신앙 여정을 담은 즐거운 책˝을 만드는 신규 출판사이며, <다시, 성경으로>가 첫 책입니다. facebook.com/bombaram.book blog.naver.com/bombarambook에서 소식과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관심 가져 주시고 이렇게 나눠 주셔서 감사합니다.^^

낭만인생 2020-04-23 15:39   좋아요 0 | URL
좋은 책 출간하셔서 독자로서 감사드립니다.
 

책은 알지만 저자를 모른다. 이럴 수도 있겠지. 워낙 많은 책을 읽으니... 책 내용은 기억하는데 저자를 모를 수 있다. 오늘에야 저자의 이름을 외웠고, 기억해 두었다. 그리고 더 읽고 싶은 저자의 책들을 모았다. 아직 번역되지 않은 책들도 적지 않다. 몇 권을 원서를 구입해 읽을 작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