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전, 정확한 기억은 없지만 몇 달 전이다. 알라딘에서 책을 주문하는데 '한국산문선'이 따라왔다. 샘플용이라 책에서 좋은 산문 몇 개를 엮어 보낸 것이다. 첫 산문은 이규보의 '우렛소리'다. 



우레가 칠 때는 사람들이 모두 두려워한다. 그러므로 뇌동한다는 말이 있다. ... 다만 한 가지 걸리는 일이 있다. 나는 예전에 춘추좌씨전을 읽다가 화보가 아름다운 여인을 만나 눈길을 떼지 못한 일을 잘못이라 여겼다. 그러다 길을 가다가 아름다운 여인을 만나면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고개를 숙인 채 몸을 돌려 달아났다. 그렇지만 고개를 숙이고 몸을 돌려 달아나더라도 마음이 없지는 않았다. 이것이 남몰래 미식쩍게 여기던 일이다.


이것이 과연 우레가 치면 놀랄 일일까? 순수한 이규보의 마음이 읽혀져 심히 부끄럽다. 나는 서시의 다짐처럼,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듯하다. 


하여튼 아내는 나의 손을 잡고 서점에 들러 책 한 권을 고르라 한다. 예전의 기억을 더듬어 '한국산문선'을 기억해 냈다. 그리고 첫번째 책인 지종묵, 장유승 편역의 '이규보의 우렛소리'가 들어간 1권을 골랐다. 물론 이규보를 기억해서가 아니다. 난 곧바로 조선시대 산문을 읽고 싶었지만 아내는 시리즈는 1권부터 읽어야 한다며 골라준 것이다. 그러고 보니 우렛소리가 있다. 다음에 갈 때는 2권으로 살까보자. 


가을은 이렇게 깊어간다. 난 아내의 깊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니 철들지 않은 어린아이다.





























































출가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도를 실천하기가 어려우며, 도를 실천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때를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66


출가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도를 실천하기가 어려우며, 도를 실천하기가 어려운 것이 아니라 때를 만나기가 어렵습니다. 66

사물에 집착이 있으면 해가 되지 않을 사물이 없고,
사물에 집착이 없으면 어떤 사물이든 덕을 이룬다네. 6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은 남신? 아니 여신이다.

영도 할매

제주도 할망


신은 원래 여신이었다. 


조지스 켐벨의 <여신들>을 읽고 있다. 매우 흥미로운 책이다. 오늘 김신명숙의 <여신을 찾아서>을 읽는데 역시 재미있다. 결국 여신은 원래의 신이었고, 농업의 신이었다. 


가부장적 남성 신들은 전쟁과 살인 폭력을 일삼았다. 그러나 남성과 여신은 다른 것이 하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int236 2018-10-10 1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여신들 재미있나요? 저도 보관함에 담아만 두고 갈등하고 있는데 궁금합니다.

낭만인생 2018-10-10 20:33   좋아요 0 | URL
책을 쓰고 있는데 참고용으로 읽고 있습니다. 성경의 우상들과 관련이 깊네요. 한 두 권도 읽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쇼핑몰 상세페이지...

쉬운듯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페이지 마케팅 플랜 The 1-Page Marketing Plan - 단 한 장에 숨겨진 트럼프식 마케팅 비밀!
앨런 딥 지음, 김광래 옮김 / 봄봄스토리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럴 줄 알았다. 

첫 느낌은 별로 였다. 편집이 좋지 않다. 그러나 제목을 보는 순간 보틍 책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팔리지 않을 편집과 제목이다. 


표지를 보라. 영어로 읽어야 하나?


그냥 제목으로 한글로 크게 한페이지 마케팅 플랜으로 다시 쓴다면 지금보다 10배는 더 팔릴 책이다. 정말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튜브의 시대가 왔고 또 올 것이다.



엔콘텐츠(n.content) 5.6월호에 북튜브가 소개되어 있다.  북튜브는 책과 유투브의 합성이다. 




그동안 유투브는 2-30대에 젊은 사람들에기 소외되어 있었다. 그러다 갑자기 1년 전부터 폭발적인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페북에서 갑자기 유투브로 이동하고, 인스타그램은 젊은이들의 놀이터가 된다. 


나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유투브의 활성화는 데이터 가격의 폭락?과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또한 개인 브랜드를 위한 새로운 창업터로서 유투브는 적격이다. 유투브에서 [책]이란 키워드로 검색하면 채널만 수백개다. 



출판사는 죽는다 아우성이지만, 젊은이들은 책을 읽고 있다. 어쨌든 난 유시민의 책을 읽는다. 그리고 유투브에 올릴까 고민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