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하늘은 벌써 저만큼 멀리 간다.

비옥한 땅은 식물들에게 열매를 재촉한다. 



생명의 말씀사의 신간들. 기이하고 놀랍다. 보수적이면서 참신한 기독교 고전에 몰입하고 있는 듯 하다. 조셉 얼라인의 <천국에의 초대>는 경이로운 책이다. <그리스도를 본받아>는 어떻게 번역되었을까. 다른 출판사와 비교하며 읽는 재미가 있을 듯하다. 


프란시스 쉬페의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살 것인가>가 나왔다. 90년대 중후반 기독교의 지성운동이라 일컬어진 쉐퍼의 명 강의는 기독교인이라면 반드시 읽어야할 고전이다. 2009년 <기독교 철학과 문화관>이래 거의 십 년 만에 출간되는 쉐퍼시리즈다. 
















김민정 목사의 신간 두 권이 출간되었다. <하나님과 함께하는 아침기도 365>, 그리고 <하나님이 도우시는 치유의 시간>... 여성 목사답게 감성적이고 회복적 기도에 탁월하다. 오대식 목사의 <교회를 세우는 교회>는 교회 분립에 대한 이야기다. 참신한 책이며, 이 시대의 목사들이 배워야할 정신을 가르쳐 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다


베다의 시기 기원전 1500-500년

















리그베다 1700-1100

야주르 베다 1400-1000

아타르바베다 1200-1000

사마베다 1000

브리마다 900-800

우파니샤드1200-500

















우파니샤드는 경전이면서 자기계발과 성찰에 관련된 책이다. 

















바가바드 기타 100- 기원후 300

700편의 시로 이루어진 경전이다. 인도에서 최고의 숭배를 받는 경전이다.

















불경도 많지만 힌두경전도 많다. 예전에 힌두교가 불교보다 오래되었다고 생각한 적도 있다. 힌두교는 불교이후, 불교를 개혁하기 위한 일종의 반동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잘 모르겠다. 이곳은 아직 낯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엘레나 페라텐의 처녀작 <홀로서기> 그리고 표지

 










 




 

 

 

 

 

 

 

 

 

 


난 그 책을 읽지 않았다. 아내는 책을 모두 읽고 나서 나에게 표지를 설명한다. 

한 짝의 힐은 홀로 남은 여인

없는 뒷굽은 무너져내린 그녀의 삶

그리고 글자.

4월 어느 날, 오후 점심을 먹고나서 남편은 나에게 헤어지자고 했다.

그렇게 소설은 시작된다.

디자이너는 그것을 표지로 삼았다. 

혹여나 외국의 책들은 어떤 표지일까? 원표지일까? 아니면 전혀 다른 표지일까? 호기심을 이기지 못하고 원어를 검색하니 전혀 다른 표지가 나온다.

그렇다면 한국 번역판의 표지가 월등히 낫다는 이야기인가? 난 그렇게 보인다.






작가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묻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무엇이 사랑인가?라고 묻는지 알쏭달쏭하다. 그렇다고 내가 시간내어 읽지를 못할 것 같다. 아내가 읽었으니 해석은 아내의 몫으로 남겨두자. 


 

엘레나 페란테. 난 나이가 삼십 대 중반쯤으로 알았지만 할머니다. 놀라운 분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eader 2020-04-29 09: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이 사진은 저자 본인의 사진이 아닌것 같아서 댓글 남깁니다~! Ann Goldstein이라는 에디터이자 번역가이신것 같아요. :)
https://www.npr.org/2016/02/20/467382711/translator-behind-elena-ferrante-novels-says-her-job-is-to-be-an-enabler
 

"딱 한 권만 골라"


난 그녀 그리 매정할 줄 몰랐다. 아니다. 과분한 것이리라. 생일 선물이라며 옷과 쓸만한 몇 가지를 주었다. 이틀 전에는 책 선물까지 해준단다. 이렇게 고마울 수가. 


그런데 서점에 들어가면서 하는 말, 


"딱 한 권이야 알았지?"


주머니 사정의 여의치 않음에도 아내는 나의 생일을 맞아 약간 무리했다. 그 고마움을 어찌 모를까? 그런데 책까지 사주니 기분은 날아갈듯.... 


그런데 이상하다. "딱 한 권"이라는 말에 최선을 다해 골랐지만 좀처럼 손에 잡히는 책이 없다. 모두 읽고 싶지만, 딱 한 권은 아니었다. 


알베르토 망구엘이 여러 사정 때문에 서재를 정리하며 쓴 <서재를 떠나보내며>에 나오는 심정이 이와 같지 않을까? 아직 읽지 못해 아쉽다. 


내 인생에도 딱 한 권을 고르라면 여간 힘들어하지 않을까? 


딱 한 권은, 최선의 선택을 너머 생존과 존재의 이유까지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당장 필요한 책이 아닌 이상 말이다. 어쨌든 딱 한 권의 책을 고르기 위해 마음의 통증을 느끼며 딱 한 권을 고르기 시작했다. 


그리고 잡은 책 수전 손택의 <사진에 관하여>

안 그래도 사진에 관한 철학적 사유나 비평을 읽고 싶었는데 잘 됐다 싶다. 


일종의 불멸성...

원래 사진을 찍는다는 것은 상황에 개입하지 않는 활동이다.


상황에 개입하면 기록할 수 없고, 기록하면 상황에 개입할 수 없다. 


사진을 찍는 다는 것 자체도 사건인데...


결국 사람들은 자신이 지닌 공격성을 총보다는 카메라를 통해서 분출하는 방법을 깨우치게 될 것이다.



어지럽고 복잡하다. 그러나 한 문장도 어긋나지 않고 정확하게 앞으로 30년 후의 대한민국을 정조준하고 있다. 2004년 그녀는 골수암으로 세상을 뜬다. 그 때라며 아직 디지탈 카메라가 활성화되지 않았을 때가 아니던가. 그럼에도 그녀는 이미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을 사냥하듯 찍어대는 지금의 시대를 예언한 것이다. 


수전 손택은 이번이 처음인데... 모든 책을 읽고 싶을 만큼 통찰력이 탁월하다. <타인의 고통>이 동일한 작가라는 사실을 알고 수전 손택에 무지한 나에게 놀란다. 













































헉... 한 두 권이 아니다. 어쨌든 다음을 위해....
















아내가 책을 읽고 있는 나에게 묻는다.

"만족해"

"응 대 만족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척박한 독서의 토양, 나의 어린 시절 읽은 거리는 없었다. 신문도 희귀했고, 책은 고작 교과서 뿐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형이 펄벅의 대지를 가져왔고, 난 몽땅 읽어 버렸다. 그녀가 누구인지 모르는 체 말이다.

















그녀는 <동풍서풍>으로 등단했고, <대지>와 <아들들>을 통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고, 더불어 노벨문학상도 받게 된다. 중국을 사랑해 평생 중국에 기대어 살았다. 한편으로 사대주의적 성향을 갖고, 다른 한편으론 시대를 초월한 안목을 가진다. 그녀도 시대의 사람인가?






그녀는 기독교인이다. 그래서 기독교에 관련된 책도 몇 권 있다. 그러나 난 그녀의 기독교 세계관이 썩 마음에 드는 것은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을 잘 알지 못하지만 그녀가 한국을 무척 사랑했다. 그녀는 한국전쟁 이후, 혼열아를 위한 고아원을 설립히 적극적으로 도왔다. 또한 한국을 무대로 소설을 적었는데 바로 <살아있는 갈대>가 그것이다. 이번에 우연히 어떤 기사를 읽으면서 알게 된 것이다. 


펄벅 재단에 들어가면 펄벅 여사의 정신을 기려 다문화 가정을 돕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