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 혜민 스님과 함께하는 내 마음 다시보기
혜민 지음, 이영철 그림 / 쌤앤파커스 / 2012년 1월
구판절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은 문장 나쁜 문장 살림지식총서 376
송준호 지음 / 살림 / 200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은 문장 나쁜 문장>을 읽고

<!--[if !supportEmptyParas]--> <!--[endif]-->

진정한 대가의 방법을 배운 것 같다. 문장이 가진 미묘한 차이와 힘을 알게 해주었다. 저자는 정확한 단어와 문장이 무엇인지를 알려준다. 보통 사람들이 실수하는 짜장면도 정식 명칭은 ‘자장면’이고, 어서오십시요라는 구어체도 문어체로하면 ‘어서 오십시오’라고 해야 한다. 저자는 놓치기 쉬운 단어들을 조목조목 짚어가며 올바른 단어와 문장이 무엇인지를 가르쳐 준다.

가장 주목을 끄는 대목은 ‘군살 없는 S라인 문장’이란 대목이었는데, 그곳에서는 문장 속에서 불필요하게 반복되는 부분들을 깔끔하게 정리하는 법을 가르쳐 준다. 예를 들어 ‘6월 항쟁 무렵부터 그 이후 크게 달라졌다’에서 6월 항쟁이란 시기와 ‘그 이후’라는 반복된 시기를 제거함으로 ‘6월 항쟁 이후 크게 달라졌다’고 깔끔하게 고쳐야 한다. 이러한 방법들을 통해 문장을 속도감 있게 글을 읽게 해주고, 명쾌한 이해를 가져다 줄 수 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백 쪽도 되지 않는 작은 분량의 책인데도 문장에 대한 영향력은 크다. 대가에게 글을 배운다는 것은 이런 것을 두고 한 말일 것이다. 글쓰기를 배우기 원하는 분이라면 적극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관계의 심리학 - 마음을 읽어내는 관계의 기술
이철우 지음 / 경향미디어 / 2008년 10월
품절


사람은 어떻게 살아가는가?

근래에 들어와 심리학 측면에서 인간관계를 다룬 책이 유난히 끌린다. 사람은 타인과의 관계를 어떻게 맺고 살아가는지, 어떻게 자신의 정체성을 만들어가는지를 배우게 된다.

부부의 운전연습에서 잘못하면 이유를 남자들의 불안심리에서 찾는다. 사고나면 어쩌나 싶은 마음이 흥분하게 만들고 아내를 더욱 강압적으로 다루게 된다는 것이다. 나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아내를 절대 가르치려 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첫인상에 강하다. 처음 그 사람이 어떤가에대한 인상을 갖게 되면 이후에 일어나는 그에대한 거의 모든 생각은 첫인상에 의해 판단하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첫인상을 잘 가지는 것이 필요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티스트 웨이 - 나를 위한 12주간의 창조성 워크숍, 개정판
줄리아 카메론 지음, 임지호 옮김 / 경당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에게 별 다섯은 정말 특별한 책에게만 준다. 이 책이 바로 그런 책이다. 창조성이 무엇인지를 분명하게 보여준 최고의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통령과 루이비통]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대통령과 루이비통 - 마케터도 모르는 한국인의 소비심리
황상민 지음 / 들녘 / 2012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평 대통령과 루이비통

저자 황상민

출판사 들녘

 

진짜 마케팅을 하고 싶다면!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Cogito, ergo sum) 근대정신의 시작을 알리는 데카르트의 명언이다. 모든 것은 다 부인할 수 있어도 ‘생각하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므로 존재는 생각하는 것을 통해 증명 되어야 한다. 그러나 황상민 교수는 현대인을 일컬어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라고 말한다. 생각의 주체를 소비의 주체로 바뀐 현대인들의 자아상을 표현한 말일 것이다. 화폐의 발견과 근대 산업혁명이 이후 쏟아지는 물품의 비약적인 증가를 인간을 생각하는 것에서 소비하는 주체로 변형시켜 버렸다. 이제 소비를 논하지 않고는 현대문명을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연세심리학교수인 황상민교수는 소비의 주체로서의 현대인들을 추척하며, 소비가 곧 존재가 되어버린 현대인들의 심리코드를 탐구한다.

현대인들은 이선균의 선택한 ‘과학적’인 침대에서 일어나고, 김태희처럼 디오스 냉장고 문을 열고, 송중기처럼 서울우유를 거내 마신다. 단순한 상품을 넘어 특별한 그 누구나 무엇과 자신을 매치시켜려한다. 보편적 개체를 넘어 특별한 존재로 보이기를 원하는 현대인의 심리를 그대로 보여준다. 이것은 그만큼 특별함이 사라진 시대임을 반증해 주는 것이기도 하다.

 

황상민교수는 이러한 명품소비에 파묻힌 현대인들의 심리를 추적하면서, 기업이 마케팅을 하면서 소비자의 심리를 전혀 엄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비판한다. 소비자가 왜 샤넬을 선택하고, 루이비통을 선택하는지 기업은 염두에 두지 않고 천편일률적인 사고로 경직되어 있다. 동일한 시기에 어느 신문은 경기침체로 명품소비가 ‘뚝’ 떨어졌다고 말하고, 어느 기사는 오히려 증가했다고 말한다. 황교수는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이 아니라 방향이 달라진 것이라고 말한다. 진정한 마케팅을 원한다면 소비심리를 객관적으로 연구해야 한다. 황교수는 소비심리탐구를 ‘일상생활 속에 나타나는 다양한 소비현상을 탐색하고 사람들의 다양한 소비행동을 통해 그들의 감춰진 심리를 추리하면서 그 사람의 속마음, 진짜 마음을 알아보는 과정’으로 정의 한다. 즉 소비자들의 감추어진 진짜 마음을 연구하는 것이 올바른 마케팅의 시작인 셈이다.

 

기업이 일반적으로 범하는 오류는 소비자의 마음은 ‘단 하나’라고 착각하는 것이다. 펩시가 새로운 컨셉의 상품을 계획하면서 가장 좋은 ‘단 하나의 맛’을 찾으려 했다. 그러나 소비심리학자 하워드는 그것은 잘못된 생각이라고 일축한다. 단 하나가 아니라 여러개의 맛을 원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맞는 말이다. 톡 쏘는 맛도 좋지만, 새콤한 맛도 좋아한다. 사람의 입은 하나가 아니다. 스파게티 소스를 만드는 연구에서도 전혀 다른 상품이 떠오르게 된다. 단맛, 마늘 맛, 톡 쏘는 맛만 필요한 것이 아니고 소스의 덩어리가 큰 것도 필요하다고는 결론을 내렸고, 그것은 적중했다.

또 하나의 오류는 문제를 파악하고서도 답을 엉뚱한 곳에서 찾는다는 것이다. 나이키는 매출이 감소하자 그 원인을 이동용 게임기인 ‘닌텐도’에서 찾았다. 닌텐도 게임기 때문에 아이들이 나이키 신발을 사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걸었던 패치프레이는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였다. 정말 그럴까? 황교수는 이러한 결론에 대해 ‘소비자의 마음이나 소비행동을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막연한 경쟁상대를 찾은 결과물’이라고 말한다. 소비자를 보지 않고 자신들이 팔아야할 물건에만 집착하여 일어나 판단오류인 셈이다.


기업은 이러한 오류에서 벗어나 소비자의 심리코드를 먼저 읽어야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2-10-22 09:5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