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깊어 가면 갈 수록



새벽부터 아내가 깨운다. 아들이 숙제를 해야 하니 사진 프린트 해 달란다. 급하게 일어나 컴퓨터를 켜고 지난 주 시골에 다녀온 사진 몇 장을 뽑았다. 수년 만에 다산이 유배와 잠깐 머물렀던 사의재에 들렀다. 사의재(四宜齋)는 네 가지를 마땅히 해야할 곳이라는 뜻이다. 주모의 배려로 4년 동안 머물렀다고 한다. 한양에서 머나먼 강진까지 유배와 낙망하던 그에게 주모는 자신의 방 하나를 내주며 위로 했다고 한다. 가을이라 그런지 콘트라스타가 깊다. 아마도 습기가 적어지면서 난반사가 없어지니 그늘이 더욱 어두워 보인다. 난반사 다 나쁜 것은 아닌게 분명하다. 그늘만 져도 어둡게 나와 보이지 않는다. 이것이 가을 풍경의 멋이다. 


집을 수리하고, 새로 집을 지으려는 계획이 서자 사의재가 다르게 보였다. 지금까지 다산이 지나쳐온 역사적 현장일뿐이었다. 그러나 지금은 집, 건물로 보인다. 흙집이 무엇인지, 어떻게 짓는 것이 바른 것인지 주의 깊게 보았다. 전에 보이지 않았던 것들이 보이기 시작한다. 



사람은 본다. 그런데 '본다'가 맞을까 궁금해진다. 왜냐하면 나의 상황이 달라지니 다른 것이 보이기 때문이다. 사물은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보는 것이 더 정확한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사람이 보는 것들은 수동적인 '보여짐'이 아니라 적극적인 '봄'이 맞는 것 같다. 


존 맥아더의 성경 주석이 번역 출간되었다. 수많은 강해설교집을 펴낸 분이다. 존 맥아더는 전통 기독교를 고수하면서도 개혁성향이 강한 분이다. 수천억을 들여 교회를 건축한 사랑의교회를 질타하기도 했다. 










리처드 마우의 <아브라함 카이퍼>가 SFC에서 출간되었다. 칼빈주의 3대 학자이기도 한 그의 일생을 리처드 마우가 그렸다니 기대가 된다. '개인적으로 간략하게 소개하는' 아브라함 카이퍼라고 하니 무슨 말인지 언뜻 이해가 가지 않는다. 216쪽의 작은 분량이라 그리 소개한듯하다.










데칼로그(Dakalog)는 헬라어 데칼(10)과 로그(언어)의 합성어다. 궁금한 것이 하나 있다. 십계명은 구약이니 구약의 언어인 히브리어로 써야할 테어니데 신약의 언어인 헬라어를 썼다. 이유가 무엇일까? 책소개를 보니 궁금증이 풀린다.









서양철학의 존재론 전통 위에서 영화 '데칼로그'를 매개 삼아 십계명을 새롭게 해석해낸 역작, <데칼로그> 전면 개정판. 폴란드의 거장 크시슈토프 키에슬로프스키 감독의 십계명에 대한 현대적 해석이 담긴 10부작 영화 '데칼로그'를 이야기 전개의 매개자로 소환해, 각 장마다 영화의 줄거리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이 영화가 던지는 물음을 철학적.신학적으로 해명하면서 해당 계명의 의미를 설명한다. 


철학의 관점으로 풀어낸 십계명이라.. 흠... 저자가 누구일까? 저자파일에 들어가니 독일에서 철학과 독일을 전공한 분이다. 십계명은 구속이 아닌 자유의 선언으로 보아야 한다는 주장은 전적으로 동의한다. 아직 읽어 보지 않아 정확한 의도를 파악할 수는 없으나 의미있는 책임에는 틀림 없다. 저자의 책을 찾아보니 상당하다.


가을이 깊어간다. 가을이 깊어 갈 수록 고향생각 더욱 깊어지고, 따뜻한 커피 한 잔에 아늑한 소파에 앉아 독서삼매경에 빠지고 싶은 욕망은 더욱 커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