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존 윅

이번 <킹스맨> 흥행을 보면서 제일 먼저 든 생각은 <존 윅>이랑 <워터 디바이너>의 흥행 실패였다. 주연 배우가 내한하는 경우엔 그 영화가 보다 흥행했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전 세계에서 흥행 실패한다면 적어도 내한 안 했을 때보단 그나마 더 봤다는 티가 나는 정도의 흥행이었으면 하고. 그래야 또 올 것이 아닌가.

...어쨌거나 나름 재밌게 봤다. 부기맨을 죽이기 위해 보낼 정도의 킬러로 등장하는 키아누 리브스. 사랑하는 여자를 만나 은퇴하는데 그녀가 죽고 강아지 한 마리가 배송된다. 병을 앓고 있던 부인이 자신의 사후를 대비한 선물이었다. 절망할 남편이 계속 살아가게 만들기 위한 희망의 싹. 그런데 무려 3대 악마견 중 하나라는 비글이라는 게 함정. 문제는 제법 귀여운 녀석에게 정이 들기도 전에 자동차를 훔치러 온 강도 놈들이 존을 때려눕히고 강아지까지 죽이고 간다는 점이었다.

액션 영화라 이야기는 그닥 중요하지 않은 편이지만 강아지를 죽이고 갈 때는 참나. 돈 있으면 차는 제 값주고 살 것이고, 굳이 훔치러 들어갔는데 강아지가 앙앙대면 깜찍하기 그지 없으니까 강아지도 같이 훔쳐 가든가 내버려 둘 일이지 굳이 죽이고 간다. 차만 훔쳐갔다면 웃돈과 함께 돌려주고 싹싹 빌면 옛 인연도 있겠다 어떻게 합의도 될 것 같은데.

그리고 그 정도 명성의 킬러가 보복하러 올 거라면 보스의 아들 경호고 뭐고, '아디오스'하고 튀어 버렸을 텐데 지키려다 줄줄 죽어가는 졸개들이 딱하게까지 보인다. 지킬 대상의 가치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짚의 방패>도 살짝 떠올랐다.

그 외는 자동차 분해하는 곳 사장으로 나오는 존 레귀자모라든가, 존 윅의 부인으로 나오는 여배우가 미드 <블루 블러드>의 청장님 딸 에린이라든가. 군데 군데 낯익은 얼굴들도 많아서 좋았다. 다른 킬러로 나오는 윌렘 데포는 말할 것도 없고.

속편이 나올 예정이라든데 이번엔 또 뭘 도둑맞으려나...존 윅의 '내 강아지 죽였으니 네 아들 내놔라'의 외침에서 <옹박 2>의 '내 코끼리 내놔!'라는 외침이 연상되는 건 왜일까.

 

 

 

 

 

그 외

문,

씬 시티 : 다크 히어로의 부활,

은밀한 가족,

그레이스 오브 모나코,

마더스 데이,

크로싱 오버

 

브리지,

마니,

화이트 스완,

와일드 빌,

노이즈,

뮤직 위딘

 

침입,

토카레브,

내가 잠들기 전에,

1월의 두 얼굴,

웨스트 윙 풀시즌 패키지,

카트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클럽 싱글즈,

나의 사적인 여자친구,

오드 토머스,

프라이드 앤 글로리,

필 더 보이드

 

족구왕,

매직 티팟,

가디언스,

빅매치,

아버지만의 영광,

내가 널 사랑할 수 없는 10가지 이유

 

엘라 인챈티드,

이블 데드 1, 2,

호빗 트릴로지

 

 

 

 

호빗 : 다섯 군대 전투

 

 

 

 

 

 

킬 유어 달링,

제로 다크 서티

 

 

 

 

 

미라클 맨,

해무,

우리는 형제입니다,

인생은 아름다워,

헬리,

리저너블 다우트

 

크리스토퍼 놀란 컬렉션 박스 세트,

빅 히어로

 

 

 

 

숲속으로,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카니발,

파가니니 : 악마의 바이올리니스트,

아빠를 빌려드립니다

 

툼스톤,

버진 스노우,

러브 비하인드,

혼스,

맵 투 더 스타,

무드 인디고

 

미스터 노바디,

와즈다,

천녀유혼 트릴로지,

맨 온 더 트레인,

모텔 라이프,

노엘의 선물

 

리멤버 미,

좋은 친구들,

소비버 탈출,

악마의 계산,

프로즌 리버,

더 폴 : 오디어스와 환상의 문

 

사랑은 날개를 가지고 간다,

사랑의 집을 찾습니다,

사랑은 시작,

사랑의 영원한 용기,

꾸뻬 씨의 행복여행,

엣지 오브 타임

 

루팡 3세 VS 명탐정 코난,

아메리칸 스나이퍼,

폴리스 스토리 트릴로지,

닌자 터틀

 

 

 

플레이 더티,

메리 크리스마스,

인히어런트 바이스,

기다리는 아이,

스티브 맥퀸의 헌터

 

 

인터스텔라,

나의 독재자,

워터 디바이너,

로드 오브 워,

갓 헬프 더 걸,

울어라, 사랑하는 조국이여

 

아메리칸 셰프,

이터널 선샤인,

투 러버스,

허밍버드,

상의원,

매드맥스 트릴로지

 

동방불패 1, 2,

왕가위 감독 박스세트,

더 웨이,

왈츠 포 모니카,

초콜렛 도넛,

반 헬싱

 

굿 윌 헌팅,

두근두근 내 인생,

좋은 친구들,

범죄의 계보,

동지,

더 워드

 

마스터 해롤드,

영웅본색,

빛나거나 미치거나,

주피터 어센딩

 

 

 

강남 1970,

허삼관,

쎄시봉,

포커스,

블랙버드

 

 

REC 4 : 아포칼립스,

테스,

몽상가들,

오직 사랑하는 이들만이 살아남는다,

13번째 전사

 

데어 윌 비 블러드,

꾸뻬 씨의 행복여행,

빅 아이즈,

아메리칸 셰프,

월플라워,

우리 사랑하는 동안

 

뉴스룸 시즌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괴물의 심연

미드 <크리미널 마인드>를 보다보면 수많은 연쇄살인범이 등장한다. 타인에게 공감할 줄 모르는 그들은 가족의 죽음이나 각기 다른 스트레스 요인을 계기로 살인을 시작한다. 그리고 감정을 느끼지 못해서인지 자신이 느낄 수 있는 가장 강렬한 감각에 가까운 살인을 반복해나간다.
그런 살인 행각이 펼쳐질 때야 범인이 얼른 잡혔으면 하지만 드라마가 끝이 나고 나면 한 가지 의문이 남을 때가 있다. 바로 '살인자는 태어나는가, 아니면 만들어지는가'다. 교통사고로 뇌손상을 입어 자제력을 쉽게 잃는 살인자 이야기의 경우, 아파서 그렇게 되었다고 납득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 반면 살인을 습관처럼 반복해가는 연쇄살인마나 쾌락 살인마의 경우엔 그저 괴물로만 보일 뿐이다.
그런데 성공한 뇌신경학자가 자신의 뇌 스캔 사진을 보고 '명백한 살인마의 뇌구조'라는 걸 발견한다니 흥미롭기 그지 없다. 게다가 그의 가계도에 살인마가 무수하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그는 제대로 양육되어 성공한 학자이자, 사이코패스를 연구하는 측에 서게 되었다. 양육으로 인해 폭력성 발현을 막은 셈이다.

즉, 이 책에 따르면 괴물은 만들어지는 것이다. 차라리 안심했다. 인구의 2퍼센트가 사이코패스 유전자를 타고난다니 50명의 1명 꼴로 존재한다는 건데 살인자가 '자신은 그렇게 태어나서 할 수 없었다'고 도망칠 수 없게 되었으니 말이다. 사이코패스 유전자를 가진 아이라도 잘 키우면 밝은 미래를 가질 수 있기도 하고. 물론 살인마가 다 양육 탓이었다고 말한다면 또 할 말이 적어지겠지만.

 

 

 

그 외

아들러 심리학 활용,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욕망수업,

자아와 방어 기제,

나도 한번쯤은 정신과 상담을 받고 싶다,

심리지능 Psy-Q,

당신의 생각이 당신을 속이고 있다

 

미의 심리학,

자신으로 존재하는 용기,

나는 왜 이유없이 아픈 걸까,

우울증 사용설명서,

심리치료를 하지만 세상은 왜 갈수록 나빠지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리즈 도서

 

돌런갱어 시리즈

어려서부터 책을 읽은 터라 책 대여의 역사는 길다. 이렇게 말하니까 거창하지만 아파트 단지 안에 들어온 이동 도서관을 시작으로 책 대여점, 학교 도서관, 동네 도서관 순으로 빌리는 장소만 바뀌었을 뿐이다. 가지고 싶은 책은 한정이 없고 생일 선물로 책을 사달라고 했던 적도 있다. 읽는 속도보다 읽고 싶은 책이 나오는 속도가 월등히 빠르니 구매를 해도 대여를 해도 책 욕심은 줄지를 않는다.

어쨌거나 책을 빌리는 곳이 바뀔 때마다 전의 곳은 특징적인 책 몇 권으로 기억 속에 남게되었다. 이동 도서관은 아라비안 나이트와 범우사 문고판 록키, 정수리에 쇠못을 박아 죽인 살인자가 등장했던 추리소설(제목이 명확하게 기억이 안 나는데 쇠못 살인자였나?)이었다.

반면 아무래도 만화책 위주였던 책 대여점에선 당최 하권이 돌아오지 않았던 만화책 하나와 <다락방의 꽃들>, 조안나 린지의 로맨스 소설이었다. 돌런갱어 시리즈란 이름도 모르고 읽게 되었던 <다락방의 꽃들>. 단숨에 읽어버리고 그 시리즈 다음 권, 또 다음 권을 다 읽을 때까지 손을 못 뗐던 기억이 난다. 지금에야 덜하겠지만 당시에는 기겁을 할 만한 전개였으니까. 자신의 욕망을 위해 아이들을 가두는 어머니도, 닫힌 세상 속에서 그게 전부인 양 자라나는 아이들의 이야기도 충격적이었다. 뭐, 지금보다 훨씬 말랑말랑한 잣대로 당연히 주인공에 대한 판단은 곱게 접어두고 그들이 행복한 결말을 맞이하길 바랐었다. 다 읽고도 한동안 가장 좋아하는 작가를 누가 물으면 V.C. 앤드루스라고 할까 말까 망설이기까지 할 정도였으니 퍽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허나 책은 계속 쏟아져 나오고 취향인 책도 계속 나오니 점차 잊게 되었다. 굳이 떠올리자면 만화책으로 휩쓸려 갔던 독서 취향을 로맨스 소설로, 다시 추리 소설, 다양한 책들로 돌려놓은 책 정도였다. 그렇다고 만화책에서 손을 뗀 것도 아니지만.

그런데 <다락방의 꽃들>이 다시 나오니 예전에 캥기면서 책을 읽던 즐거움이 떠올랐다. 두근두근하면서 다음 장 또 다음 장을 넘기던 기분. 아무래도 다시 읽으면 상대적으로 심드렁하게 되겠지만 책을 읽으면서 추억까지 곱씹게 되다니 참 별 일이 다 있다 싶다. 애거서 크리스티나 스티븐 킹의 책을 다시 읽으면서도 그런 적이 없는데.

 

 

 

 

 

 

 

 

 

 

 

 


 

 

 

잡지

 

3월호

 

1. 쎄씨

(A형 부록은 먼데이에디션 레터링 실버 뱅글 / 디자이너 시그너처 아이템 / 4만5천원 상당),

 

(B형 부록은 마몽드 연꽃 마이크로 클렌징 4종 키트)
- 클렌징 폼 30ml

- 머드 마스크 25ml

- 클렌징 오일 티슈

- 클렌징 퍼프

 

 

 

 

2. 슈어

(A형 부록은 반디네일 2종 / 그레이 스완, 베이비오렌지 / 각 7ml),

 

(B형 부록은 반디네일 2종 / 코튼블루, 스노우화이트 / 각 7ml)

 

 

 

 

 

 

 

 

 

 

 

 

 

 

 

 

 

 

 

 

 

3. 우먼센스

(A형 부록은 닥터루인스 코렉티브 라인필러 / 정품 / 30ml / 8만2천원 상당,

해표 크림 스파게티 / 2인분 / 170g / 3,800원 상당,
CJ 슬리피즈 밀크 파우더 / 1포 / 15.5g / 3천원 상당),

 

(B형 부록은 이자녹스 X2D2 바이오 플루이드 / 30ml / 19,200원 상당,
해표 크림 스파게티 / 2인분 / 170g / 3,800원 상당,
CJ 슬리피즈 밀크 파우더 / 1포 / 15.5g / 3천원 상당)

 

(C형 부록은 도브 인텐스 리페어 린스 / 정품 / 200ml / 4,500원 상당,
해표 크림 스파게티 / 2인분 / 170g / 3,800원 상당,
CJ 슬리피즈 밀크 파우더 / 1포 / 15.5g / 3천원 상당)

 

 

 

 

 

 

 

 

 

 

 

 

 

 

 

 

4. 리빙센스

(A형 부록은 랑 더블 액션 클렌징 프로그램 / 정품 /  각 50ml씩 총 100ml / 4만5천원 상당),

 

(B형 부록은 W.드레스룸 드레스 & 리빙 클리어 퍼품 / 정품 /150ml / 1만5천원 상당),

 

(C형 부록은 버츠비 립글로스 / 정품 / 썸머 트와일라잇, 오션 선 라이즈 2종 중 랜덤 발송 / 3만7천원 상당),

 

(D형 부록은 SEP(셉) 페이스 리프팅 마스크 / 정품 / 1박스 30g*4매 / 4만9천원 상당)

 

 

5. 그라치아

(3-1 부록은 SJYP의 에코백)

 

(3-1 B형 부록은 스웨덴 에그팩 싱글 / 정품 / 1만3천원 상당)

 

(3-2 부록은 스웨덴 에그팩 싱글 / 정품 / 1만3천원 상당)

 

 

 

 

 

 

 

 

 

 

 

 

 

 

6. 얼루어

(A형 부록은 앤디앤뎁 쇼퍼백 / 비둘기 모티프 캔버스 소재 백 / 아이보리, 네이비 두 가지 색상 중 랜덤 증정 / 사이즈 : 가로 350mm * 세로 415mm * 손잡이 높이 250mm),

 

(B형 부록은 셀 투 셀 에센스 20ml & 크림 10ml / 8만원 상당)

 

 

 

 

 

 

7. 바자

(아벤느 CPI진정크림 / 40ml / 3만7천원 상당)

 

 

 


 


 

 

 

 

 

 

 

 

 

그 외

텐아시아

(퓨어힐스 내츄럴 솔루션 EWG 0 크림),

엘르 A형

(런드레스 패브릭 프레쉬 미니듀오 2종 / 클래식, 베이비 / 각 30ml / 1만8천원 상당)

 

 

인스타일

(헤라 립스틱 3종 세트 / 인스타일 레드, 수프림 핑크, 체리시 코럴 / 각 2g),

코스모폴리탄

(랑콤 2종 / 어드밴스드 제니피끄 7ml + 미라클 오드 퍼퓸 5ml)

 

 

 

마리끌레르

(오엠(OM) 롤온 타입 아로마 오일 퍼퓸 4종 세트 / 제라늄 민트, 레몬, 페퍼민트, 라벤더 / 정품 / 각 5ml / 11만2천원 상당),

나일론

(마죠리카 마죠리카 크림 펜슬 라이너 / 정품 / 1.4g / 블랙컬러 / 1만1천원 상당)

 

 

메종

(옥소 필러),

싱글즈

(KUHO 클러치백)

 

 

 

보그걸

(젬마 알루스 반지 / 2가지 타입 중 1개 임의 증정),

주부생활 A형

(웰라 SP 럭스오일 / 정품 / 30ml,
럭셔리 골드 클러치백 / 265mm×200mm)

 

 

레이디 경향

(A형 부록은 카오리온 퓨어바디샤워 / 250ml / 향 종류는 임의증정 / 2만2천원 상당),

 

(B형 부록은 카오리온 퓨어바디모이스춰라이저 250ml / 향 종류는 임의증정 / 2만8천원 상당)

 

 

 

베스트 베이비 A형

(코코몽 즐거운 놀이책 + 튼튼영어 베이비리그 싱어롱 CD,
베베숲 시어골드 물티슈 리필형2 / 20매,
버츠비 베이비비 키써블 칙스밤 / 정품 / 1만8천원 상당,
바이오 피부 유산균 CJLP133 / 2포),

에쎈

(옥소(OXO) 굿 그립 줄리엔 필러 / 1만8천원 상당)

 

맨즈 헬스 A형

(본도시락 닭가슴살 도시락 제품교환권,

자전거 가이드 Cycling 100  / 별책),

에스콰이어

(구강청결제 리스테린 쿨민트 / 80ml)

 

 

맘 앤 앙팡

(나의소녀 컬러링북,

키즈세이프 유아용칫솔 / 정품),

맨즈 헬스 B형

(맨즈헬스 멀티스카프,

자전거 가이드 Cycling 100  / 별책)

 

더 라이트

(샘표 맛있는 저염간장 / 500ml,

더 라이트 다이어리 / 책과랩핑),

레옹

(CL4 EWG-ZERO 리얼 카밍 제품 1종 / 로션 120ml, 세럼 80ml 중 1종 랜덤배송 / 6만원 상당)

 

 

여성중앙

(A형 부록은 닥터 루인스 코렉티브 라인필러 / 정품 / 30ml / 8만2천원 상당),

 

(B형 부록은 UCC 아로마리치 오리지날 블렌드 / 5EA 1SET)

 


 

GQ

(모나미 153 턱스 에디션),

여성동아

(어바웃미 오일 슈가 바디 스크럽,
샘케이 VC캡슐 컨센트레이트 크림 5g +  에센스 3ml 키트,
박완서 에세이 컵받침 5종 세트)

 

여성조선

(소나비타C 발포비타민 / 20정,
듀이트리 3이펙트 클렌징 티슈 / 100매
평강식물원 무료입장권 / 1인2매 / 책속부록),

베스트 베이비 B형

(베베숲 시어골드 물티슈 리필형 / 20매,

아이누리 야미오미 / 100ml / 유통기한 2016년 7월7일,

챕스틱 모이스처라이저 하이드레이션 락 / 4g,

유이앤루이 친환경 유아식기 해피플레이트 / 3가지 색상 중 랜덤발송,

즐거운 놀이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더 기버 : 기억 전달자

대개의 것들은 기대와 만족감이 반비례하는 것 같다. 기대가 클수록 만족감은 줄어들고 도리어 기대하지 않은 것이 의외로 만족스러울 때가 있다. 이 영화는 전혀 기대하지 않고 봐서 생각보단 괜찮았다. 메릴 스트립이 원로로, 제프 브리지스가 선대 기억전달자로, 알렉산더 스카스가드와 케이티 홈즈가 주인공의 엄마 아빠로 나오는 등 여기저기 아는 배우도 많이 나오고 다 본 느낌도 나쁘지 않았다. 단지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애들을 죽여왔던 의사가 감정을 되찾고 난 다음 견딜 수 있을지는 의문이었지만.

그러고 보니 <더 시그널>도 같은 주연 배우였구나. 어쩐지 다른 영화가 머릿속에서 오버랩되더라니.

 

 

 

 

그 외

문,

룸 13,

원 위크,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덤 앤 더머 투,

키스 미 케이트

 

마거릿과 함께 한 오후,

루터,

오만과 편견 다시쓰기,

스트레스를 부르는 그 이름 직장상사 2

 

 

 

사랑의 긴 여행,

사랑은 영원한 기쁨,

천국의 맞은편,

고교처세왕,

용형호제,

콜드 인 줄라이

 

매직 인 더 문라이트,

불량 변호사,

맨홀,

유아 낫 유,

베를린,

인터스텔라

 

괜찮아, 사랑이야,

그레이트 뷰티,

어떤 만남,

웨스턴 리벤지,

로스트 크리스마스,

제보자

 

투와이스 본,

에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그래비티,

애즈 잇 이즈 인 헤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성격, 탁월한 지능의 발견

눈치가 빠르다는 말로 많은 것들이 설명된다. 분위기 파악을 잘하고 다른 사람의 기분을 잘 맞추며...그런 것들이 이제 성격 지능이 높다는 말로 묘사될 수 있을 것 같다. 타인의 성격은 물론이고 자신의 성격도 잘 이해해 타인의 행동에 제대로 대처할 수 있는 성격 지능. 당연히 생존에도 유리하다. 그런데 그게 눈치 빠르다는 한 마디로 정리되었지 하나의 지능이란 생각은 못 해봤다. 성격지능이라. 공부가 지능보다 성격에 좌우된다고 하던데 그건 또 다른 맥락이려나.

 

 

 

 

 

 

 

 

그 외

치유 심리학,

보이지 않는 심리,

평범했던 그는 왜 범죄자가 되었을까,

분노의 심리학,

용기의 심리학,

동기간

 

왜 나는 나를 아프게 하는가,

내가 나를 치유한다,

감정의 성장,

멜랑꼴리의 검은 마술,

애도,

아들러에게 인간관계를 묻다

 

가족이니까 그렇게 말해도 되는 줄 알았다,

테스트 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