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기 좋은 이름
김애란 지음 / 열림원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소설가의 일기는 정말 다르구나!


일상을 향한 그녀의 따듯하고 섬세한 시선이 느껴지는 글. 그러면서도 얌전하지만은 않은...
그녀의 문장을 닮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너무 먼 당신처럼 그런 감성은 내겐 없는 것 같다는 생각에 빠른 포기! 음... 차라리 나의 감성과 닮은 문장 좋은 작가를 찾아볼까..? (그저 우리말을 이렇게 잘 쓰시는 분들이 부럽네요~)


이 산문집은 그녀의 작품을 더 깊이 이해하는 데 분명 도움이 됩니다. 그녀의 소설을 사랑한다면 이 산문집은 필독서일 듯..

이해란 비슷한 크기의 경험과 감정을 포개는 게 아니라 치수 다른 옷을 입은 뒤 자기 몸의 크기를 다시 확인해보는 과정인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작가라 ‘이해‘를 당위처럼 이야기해야 할 것 같지만 나 역시 치수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하다. 나란 사람은 타인에게 냉담해지지 않으려 노력하고, 그렇게 애쓰지 않으면 냉소와 실망 속에서 도리어 편안해질 인간이라는 것도 안다. 타인을 향한 상상력이란 게 포스트잇처럼 약한 접착력을 가질 수밖에 없다 해도 우리가 그걸 멈추지 않아야 하는 이유 또한 거기에 있지 않을까. 그런 얇은 포스트잇의 찰나가 쌓여 두께와 무게가 되는 게 아닐까 싶었다. p252

만일 문학에 전통이란 게 있다면 그중 우리가 이어나갈 게 있다면 그건 단순히 소재나 형식이기 전에 사람과 이 세계를 대하는 어떤 태도 혹은 마음이지 않을까. 우리가 죽은 자를 기리려 한다는 건, 잘 묻으려 한다는 건 결국 삶을 귀하게 여긴다는 뜻과 다르지 않으니까. (...) 삶과 죽음 사이에 놓은 빛의 테두리를 사랑하는 사람으로서 그렇다. p29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직업적인 사상가들˝과 다수를 구분하는 오래된 기준은 그 설득력을 상실했다. (...) 사유의 부재는 우매함이 아니다. 우리는 대단히 지성적인 사람들도 사유하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 우리는 사유 문제를 더 이상 ‘전문가들‘에게 맡겨서는 안 된다. p6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량한 차별주의자
김지혜 지음 / 창비 / 2019년 7월
평점 :
품절


최근에 많이 듣는 단어 중 하나가 ‘차별’이다. 그래서 궁금했던 책. ‘차별금지법’이 왜 제정되어야 하는지 이해하기 쉽게 얘기해 준다. 나 스스로를 되돌아보게 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이 만든 세계 - 세계사적 텍스트들의 위대한 이야기
마틴 푸크너 지음, 최파일 옮김 / 까치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텍스트가 세상에 미친 영향을 알아보고 저자가 직접 전세계를 돌며 탐사한 역사서. 정색하고 봐야하는 듯한 내용이지만 간간이 저자의 유머가 섞여 있어서 무겁지만은 않았다. 서양학자가 쓴 글이라 동양의 텍스트를 다룰 때는 아쉬운 점이 있었지만 그래도 균형있게 쓰려고 애쓴 점에 위안을... 책과 역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읽어봐도 좋을 듯~!

문학에 관해서 생존을 확실하게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은 지속적인 사용뿐... 점토나 돌에 믿음을 걸지 마라! 문학은 모든 세대에 의해서 사용되어야 한다. p74

만약 비밀스러운 전수의 대가 끊긴다면, 마야 글자에 대한 지식은 영영 사라질 것이고 잔존한 몇몇 책들에 정제되어 있는 마야 문화도 곧 죽음을 맞이하리라. 이 위기의 순간에 마야 서기들은, 미래는 승자들의 포맷이 지배하리라는 고통스러운 깨달음에 도달했다. 자신들의 문학을 보존하기 위해서 그들은 자체의 소중한 문자 체계를 포기하고, 적의 무기, 바로 에스파냐의 종이와 책, 문자를 사용해야 했다. p2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기서 초점은 서로 다른 종류의 삶을 만드는 이 구조적 불평등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