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주의 선언 동물권리선언 시리즈 12
코린 펠뤼숑 지음, 배지선 옮김 / 책공장더불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물주의 선언은 프랑스의 정치 철학자 코린 펠뤼숑이 2017년 프랑스어로 출간한 것을 번역출간한 것이다. 알라딘에 나와있는 저자설명에서 '코린 펠뤼숑은 현재 프랑스에서 동물, 생명 윤리에 관련해 가장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정치 철학자로 동물윤리학의 계보에서 3세대를 대표하고 있다. 동물윤리학의 3세대 철학자들은 동물문제가 인류 문제의 일부임을 주장하면서 동물문제의 정치화를 통해 동물문제를 포괄하는 새로운 사회규범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한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한국은 동물권 운동은 아직 1세대가 점령하고 있는 중이다. 동물해방물결이나 DxE같은 2세대 동물권단체가 나타났고 반려동물이 아닌 축산동물에 대한 동물권을 이슈화시키며 상당히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지만 한국에서는 2세대 동물권단체에 대한 반발이 강한 편이다. 아무래도 비건이나 축산동물에 대한 동물권 자체를 논의한다는 개념 자체가 논비건/비동물권 사람에게 매우 낯설어서 그런 것일수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책공장 더불어에서는 유럽의 3세대 동물윤리학 서적을 번역해서 들고 나왔으니, 모두 다 같이 한국에서는 정말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공장더불어 자체가 1인 출판사이고 동물권리선언시리즈를 지속적으로 내고 있으며, 이런 움직임을 매우 지지하고 있다.

동물권과 동물윤리학을 이야기하는 철학책에 대한 리뷰는 사실 매우 쓰기 어렵다. 그리고 철학책임에도 책이 매우 얇은 책은 정말 리뷰를 쓰기 어렵다. 코린 펠뤼숑의 동물주의 선언은 동물권과 동물윤리학에 대한 철학책인데 책 자체가 150페이지가 채 되지 않으니 정말 이 책을 몇 번을 읽고도 리뷰를 쓰기 쉽지 않았다. 매우 어려웠다.

동물권과 동물윤리학에 쓴 책이라도 피터 싱어의 동물해방이나 칼 사피나와 소리와 몸짓의 경우 상당히 두꺼운 편이며 자신의 주장에 대해 상당히 다양한 사례를 비전공자나 해당 내용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도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반면에 동물주의 선언은 정말 중요한 핵심적인 내용만 서술하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군더더기 없고 깔끔하지만 동물권과 동물윤리학을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추천이 힘든 책이다. 이 책은 오히려 동물권 활동가가 읽고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는데 더 도움을 주는 책이라고 생각했다.

책 말미에 코린 펠뤼숑은 동물권단체 내부에서 중장기목표(동물해방)과 단기목표(동물복지 증진)를 설정하고 방향성을 제대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당연히 공감한다. 내가 우려스러운 부분은 중장기목표(동물해방)과 단기목표(동물복지 증진)의 설정과 방향성이 아니라 한국의 동물권 단체 내부에서 대표과 조직원 사이의 의사소통 문제이며, 실제 삶과 활동의 괴리감을 어떻게 메울 것인가 하는 부분이다. 2세대 동물권단체는 아직 규모가 작아서 걱정이 덜 된다. 문제는 앞으로 한국의 동물권 단체가 대중과의 의사소통을 할 때 중장기목표(동물해방)과 단기목표(동물복지 증진) 설득과 함께 단체 내부에서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블 시리즈의 영화를 엄청 좋아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을 하고 다니지만, 그래도 최근작은 꽤 많이 본 것 같다. 엑스맨 시리즈는 그 시리즈가 가지고 있는 특성 때문에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 외 어벤저스 시리즈나 스파이더 맨 같은 영화의 관람률은 50% 정도인 것 같다. 히어로 액션물을 광적으로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으니까.

영화 블랙위도우는 현재까지는 극히 드문 여성 히어로 원탑 1인 주인공이라는 희소성 때문에 개봉 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던 영화이다. 마블 영화는 굳이 모든 시리즈를 다 보지 않아도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무리해서 어벤저스 시리즈를 보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도 있었다.

블랙위도우의 배경은 어벤저스 시리즈에서 시빌 워 이후 인피니트 워 이전이기 때문에 이 점을 염두에 두고 본다면 영화 본편과 그 이후의 쿠키영상까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여성 히어로가 나오고 액션을 하는 사람의 대부분이 여성이지만 액션의 강도나 질 자체는 마블 영화의 장점을 매우 잘 살리고 있다. 몇몇 부분에서는 꽤나 신박한 액션과 타격감이 있어서 재미있었다. 솔직히 조금 지루하고 짜증 났던 부분은 나타샤와 옐레나의 가짜 아버지 역할을 했던 레드 가디언 알렉세이의 아재개그였다. 그러라고 만든 캐릭터이지만 솔직히 이 아저씨가 아재개그 치는 부분은 재미가 별로 없... 다.

블랙 위도우를 보면서 여태까지 여성 히어로물이 남성 히어로물보다 편수가 적었던 이유는 그냥 영화 제작자가 여성인 주인공을 하는 히어로물을 만들 생각이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플루언서의 글쓰기 - SNS 글쓰기는 문학이 아니라 심리학이다!
스펜서 지음, 임보미 옮김 / 그린페이퍼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서관에 신간으로 인플루언서의 글쓰기가 입고되어 한 번 읽어보았다. 저자는 중국의 메신저 앱 위챗의 백만 팔로워 계정인 스펜서(Spenser)의 운영자이다.

기본적으로 이 책이 좋은 이유는 사람이 SNS을 사용할 때와 책을 읽을 때, '읽는 방법'이 다르다는 것을 파악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썼다는 것이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다 비슷해 보이지만 소설과 자기 계발서와 전문서적이 다르고, 책을 출간하기 위해서 글을 쓰는 것과 SNS에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서 글을 쓰는 것과 기업 내부에서 일을 하면서 보고용으로 글을 쓰는 것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이다. '가독성'이라는 부분은 언제 어디서나 중요한 것이지만 독자/소비자를 명확하게 타겟팅하고 '어떤 방법'으로 글을 쓸 것인지는 진정으로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다.

'인플루언서'라고 뭉뚱그려서 통칭이 된대도 블로거나 브런치같은 계정과 140자 내외로 글을 요약해서 써야하는 트위터, 사진이 더 중요한 인스타그램에서 쓰는 글이 같을 수는 없다. 자신의 글쓰기 강점이 어디에 더 어울리는지 알거나 자신이 주로 사용하는 SNS스타일에 맞게 글쓰기 스타일도 바꾸어야만 하는 부분인 것이다. 스펜서는 이를 빠르게 잘 파악하였기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상당히 많은 사람이 '어떻게 글을 써야할 지 모르겠다.'라고 하는데 나중에 고치는 한이 있더라고 글을 쓰라고 추천하고 싶다. 많이 쓰다보면 글을 쓰는 법을 조금씩 터득하게 되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작하는 비건에게 - 비건 비기너가 묻고 채식 32년 최셰프가 답하다
최태석 지음 / 수작걸다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하는 것을 그닥 즐기지 않는 편이라 출간되는 비건 레시피 북을 매우 환영하면서 따라서 음식을 만들지 않았던 1人이다. 이번에 여타 다른 이유때문에 최태석 비건 셰프의 비건 레시피 북 '시작하는 비건에게'에 나온 채개장을 따라서 만들어보았다. 요리를 즐기지 않는 내가 만들었음에도 채개장은 그럴듯하게 맛있는 맛이 났다. 뭔가 믿고 따라할 수 있는 비건 레시피 북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비건을 하고 싶은데, 비건 요리를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는 사람에게는 강추! 요리를 살면서 단 한 번도 해 본적이 없는 사람에게는 이 레시피가 어려울 수 있으니 누군가에게 도와달라고 하는 것이 제일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회복지관 성과관리 척도집
지은구 외 지음 / 학지사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사회복지 전공자로서 사회복지시스템이나 사회복지관을 포함해서 사회복지영역을 '성과관리'로 판단할 수 없는 부분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사회복지란 인권의 시점으로 바라봐야하는 부분인데, 인권을 성과로 측정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과관리'라는 것이 어떤 점에서는 필요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성과관리'를 단순히 경제적 이익이나 성장변화가 아닌 다른 척도가 존재한다면 말이다.

어떤 점에서는 사회복지관 성과관리 척도집은 모순된 책일수도 있는데, 해당 책에서는 '성과관리'라는 부분이 사회복지관이 지역 사회 내에 존재하면서 경제적이익을 얼마나 상승시키냐로 성과관리를 정의하지 않는다. 사회복지관 자체도 기관이다보니 기관 내에서 인적자원(노동자), 재무, 자원개발(경제적인 부분)을 당연히 관리 해야 하는 부분이 존재한다. 여기에 더해서 해당 사회복지관이 해당 지역이 가지고 있는 욕구를 위한 적절한 지원에 대한 부분과 직업윤리에 대한 부분 또한 관리 하고 있다. 직업윤리나 비전, 규범에 대한 내용을 성과관리 한다는 것이 생소할 수도 있지만, 아무튼 그런 내용이 사회복지관 내에서 제대로 공유된다면 조직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는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