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노
에드몽 로스탕 지음, 이상해 옮김 / 열린책들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시라노 略史:
- 정음사에서 내어 놓은 희곡들 중에 "마리아께의 알림(이건 바꿔 말하면 수태고지가 아닌가 -.-;)."과 함께 묶여서 세상에 나옴. 아마 이게 70년대 말이었을 것으로 생각됨.
- 그 후 알 수 없는 이유로 2008년까지 장장 30년 가까운 동안 출간되지 않았음.
- 2008년 열린책들에서 다시 내어 놓음.

과도한 로맨티시즘 성향이 있었고, 성형수술이 부재한 시대에 살았던 관계로, 인생이 꼬인 한 인물의 매력적인 너무나 매력적인 이야기 정도로 정의할 수 있겠음.

아직 안 읽어보신 분께 권하는데 주저되지 않는 책 중 하나(하지만 말랑거리는 스토리를 싫어하는 분께는 해당없음).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선인 2008-11-11 1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나 매력적인 영화이기도 했구요. 헤헤

瑚璉 2008-11-12 08:53   좋아요 0 | URL
저는 영화는 못 봐서...(휭)

Mephistopheles 2008-11-26 1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이 영화 보면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2008-11-26 19: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瑚璉 2008-11-26 20:29   좋아요 0 | URL
어이쿠, 일부러 알려주러 오셨군요.
감사드립니다(꾸벅).
 
바츠 히스토리아
명운화 지음 / 새움 / 2008년 10월
평점 :
품절


온라인게임은 어느새 우리의 옆에서 함께 살아가는 존재가 되었다. 개인적으로야 카트라이더만 조금 해보았을 뿐이지만 리니지니 월드오브워크래프트니, 던전앤파이터니 하는 게임을 즐기는 사람들이 주위에 제법 늘어난 것을 본다.

이런 온라인게임, 그 중에서도 MMORPG라고 불리는 게임들은 몇 가지 면에서 내 관심을 끈다. 첫째는 처절할 정도라는 그 중독성때문에, 그리고 둘째는 프로그램 내에서 다양한 사용자들의 상호작용이 만들어내는 만화경 때문에, 그리고 세번째는 게임과 현실이 만나면서 발생하는 복잡미묘한 법적, 사회적 문제들 때문이다.

특히 사용자들의 상호작용은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일들을 만들어 내는데 리니지의 '바츠해방전쟁'과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corrupted blood 사건'이 내가 들은 창발적 행동의 대표적인 사례이다 (특히 후자의 경우 학술지에도 게재되었다. The Lancet Infectious Disease, Volume 7, Issue 9, September 2007, Pages 625-629).

그 중 리니지의 '바츠해방전쟁'에 관한 내용을 처음 접한 것은 이인화씨의 글을 통해서였다. (비록 가상현실이기는 하지만) 비루한 일상에서 유리된 숭고함을 볼 수 있는 사례여서 감명깊게 읽었던 기억이 난다. 그리고 몇 년 지나서 '바츠해방전쟁'에 관한 이 책을 보게 되어 덜렁 구입했다. 결론만 말하자면, 일관성있는 이야기를 엮어내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은 십분 이해하지만, 아직 저자의 필력이 부족하지 않나 싶다. 나에게는 '바츠해방전쟁'에 관한 내용은 이인화씨의 글 정도로 충분하다. 곤란한 점은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도 그럴 것 같다는 점일 것이다.

 

추천: '바츠해방전쟁' 즈음의 리니지 사정을 조금 더 자세히 알고 싶은 분. 당시를 되새겨보고픈 리니지 유저.

비추천: 온라인 게임을 전혀 접해보지 않은 분. "6.25이후 최대의 전쟁, 일리아드..." 운운하는 광고문구가 싫은 분. 이인화씨의 글보다 더한 감동을 바라는 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타임 패트롤 - 타임 패트롤 시리즈 1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14
폴 앤더슨 지음, 강수백 옮김 / 행복한책읽기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짤막한 의견:
사실 나는 이 책을 이미 가지고 있다. 이제는 제법 희귀본이 되어버린 그리폰 북스 전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책 모으는 사람들의 고질병인 판형 및 장정 맞추기 충동에 사로잡혀 다시 구입을 하게 되었다.

그런데 같은 그리폰 북스 중에서 재발간된 다아시 경의 모험이 그래도 단편이나마 하나 추가되어 발매된 것과는 달리 폴 앤더슨의 이 책은 저~언~혀 추가된 것이 없다. 자구마다 비교해 본 것은 아니지만 역자후기까지 동일한 듯하다. 제법 열받는 일이라 하겠다.

출간에 얽힌 이런 문제점을 제외하고 책 자체만을 본다면 내용은 매우 재미있다. 하드SF를 기대하였다면 실망스럽겠지만 재미있는 상황설정, 속도감 있는 문체, 생동감 있는 인물 묘사 등을 즐긴다면 읽어보기를 권한다.

 

추기: 패트롤 시리즈 2,3은 좀 빨리 내어주었으면 하는 소망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을 쫓는 자
로저 젤라즈니 지음, 김상훈 옮김 / 북스피어 / 2008년 9월
평점 :
품절


젤라즈니의 SF에 별 셋을 주었다. 이유? 단순하다. 이 책은 Science Fiction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번에 번역된 젤라즈니의 소설은 Science Fiction의 탈을 쓴 Speculative Fiction이라고나 해야 할 것이다.

줄거리를 한 줄 반으로 요약할 수 있다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줄거리는 이 작품에서 별로 중요하지 않다. 활극이라기 보다 심리극, 심리극이라기보다 민속지에 가깝게 이야기는 흘러간다. 인디언 설화를 조금이나마 접해보지 않은 분들은 작품의 분위기가 매우 낯설게 느껴지겠지만 그래도 후반에 가면 캠벨스럽게 이야기가 진행되므로 마음을 놓으셔도 좋겠다.

문제는 그러다보니 젤라즈니 특유의 쿨한 마초 주인공이 그리 부각되지 못하게 된 점인데 나는 이것 때문에 별을 세 개 주게 되었다.

조금 특이한 젤라즈니를 보고 싶은 분들에게 권하고 싶다.

 

추기: 페이지 중 잉크가 번져 인쇄가 뭉개진 부분이 좀 있다. 출판사의 맹성을 촉구해야 하나?
추기2: 그러고 보니 제목이 "별을 좇는 자"가 되야 하지 않을까 싶다. 이것도 출판사의 맹성을 촉구해야 하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oldenblood 2008-10-29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쫓는'이 맞습니다.

瑚璉 2008-10-29 13:21   좋아요 0 | URL
흠, 그렇군요. '좇다'와 '쫓다'가 헷갈리니 큰일입니다.
지적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클래식 1001
매튜 라이 외 엮음, 이경아 외 옮김 / 마로니에북스 / 2008년 9월
평점 :
절판


이 책의 독자는 아무래도 '클래식의 세계를 개관하려는 사람'이 될 듯한데 여기도 두 종류가 있다고 본다. 하나는 이 글을 쓰고 있는 사람처럼 일자무식에 가까운 인물, 다른 하나는 어느 정도 클래식의 지평을 살펴본 후 다른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한 인물일 것이다.

문제는 첫번째 부류에는 그럭저럭 유용하겠지만 두번째 부류에게는 별 도움이 안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책 자체는 나쁘지 않은데 편집은 좀 난감스런 부분이 있다.

난감스러운 점1.
책 앞부분에 작품별 색인이 나온다. 이런 부류의 책에서는 없어서는 안될 자료. 감사한 일이다. 그런데 교향곡 1번을 예로 들면 "교향곡 1번"이라는 똑같은 제목만 9번 반복된다. 페이지만 다를 뿐 아무 정보도 없다. '이 책을 볼 정도의 사람이라면 페이지를 참고삼아 작곡가와 연대를 추정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 건지는 모르겠으나 불친절하기 짝이 없다(연주자별 색인이 없다는 것은 애시당초 논외. 있으면 퍽 유용할텐데...).

난감스러운 점2.
'코지 판 투테'와 '여자는 다 그래'. 어느 쪽이 익숙하신지? 색인에는 '여자는 다 그래'로만 표기되어 있다. 그런데 일관성이 있는 것도 아닌 것이 '춘희'의 경우 '춘희'나 '동백아가씨'가 아니라 '라 트라비아타'로 표기되어 있다. 어쩌라고...

난감스러운 점3.
이게 제일 황당스런 부분인데, 이 책은 몇 몇 중요곡들에는 하나 이상의 추천음반과 평이 붙어있는 구성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이 추천음반과 평이 한글화가 안 되어 있다. 예를 들자면 쇼팽의 전주곡에 대해 해설과 추천음반이 있고 옆에 "Other recommended recordings"라는 제목이 붙은 박스가 있다. 그리고 그 안에는 "Sviatoslav Richter, Praga PR 254 060, Strong, fearless reading that dazzle as much for their more intimate moment as for their virtuoso ones... ..."라고 쓰여 있는 식이다. 정말 어쩌라고...

난감스러운 점4.
이건 상대적으로 덜 중요한 점인데 인명표기가 통일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
예) 337쪽, 피셔-디스카우    430쪽, 피셔디스카우

 

결론
- 추천대상: 클래식의 세계를 개관하려는 분. 다른 전문가의 의견이 궁금한 전문가.
- 비추천대상: '이거 한 권이면 클래식은 끝이구나'라고 생각하는 초보자. 위의 난감한 점을 보고 난감하게 느껴지는 분.

 

추기: 130쪽 왕국의 불꽃놀이 음악 부분에 오타가 있음. "비강와서"-> "비가 와서". 그래도 이 책은 오타는 적다는 장점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