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가 당신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 비밀 서돌 직장인 멘토 시리즈
신시야 샤피로 지음, 공혜진 옮김 / 서돌 / 200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짤막한 코멘트)

고민해야 할 점

제목은 꽤나 선정적이지만 비슷한 류의 책들보다 유익한 내용이 담겨있다. 중간관리자로 있는 내 입장에서는 이 책의 많은 부분이 매우 실제적인 충고로 보이며 또 이 책에 나오는 내용들은 누구 하나 대놓고 말해주지 않는 것 또한 사실이다.
'대체 어쩌라고'하고 반응하는 분도 있는 듯 하지만 저자의 말은 社畜이 되라는 말과는 거리가 멀다고 보이며 회사에 대해 자기를 방어하고 몸값을 올릴 방법을 찾으라는 권고로 들린다.

결론적으로 책에 '변화하는 고용양태에 적응하는 법'이라는 부제를 붙이면 오해가 많이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살기 힘든 세상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지만 어쩌겠는가?

추기 : 오식에 관해 말하면 145쪽에 격앙을 격양으로 한 번 잘못 쓴 것 외에는 찾지 못했다.


댓글(0) 먼댓글(1)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읽어볼 만하지만 잘 받아들이기 바라는 "회사가 당신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 비밀"
    from 風林火山 : 승부사의 이야기 2007-09-26 13:57 
    회사가 당신에게 알려주지 않는 50가지 비밀 - 신시야 샤피로 지음, 공혜진 옮김/서돌 전반적인 리뷰 2007년 9월 26일 읽은 책이다. 내용은 그리 어렵지 않아 술술 읽혀 내려간다. 직장 생활을 하고 있거나 해봤던 사람들은 이 책에서 언급하는 내용을 보고 자신의 경험을 떠올려보면서 고개를 끄덕 거릴 수도 있겠다. 회사가 표방하는 가치 이면의 숨겨진 얼굴을 여지없이 드러내보여주는 듯 하는 고발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책이다. 만약 그런 고발들로만 이..
 
 
 
순수 고양이
테리 프래쳇 지음, 그레이 졸리피 그림, 김세미 옮김 / 채움 / 2007년 1월
평점 :
절판


   상당히 도발적인 제목이 붙었는데 이런 제목을 붙이기까지 나름대로 고민이 많았다. 아래는 이 리뷰를 쓰기까지의 과정이다.

번역된 책을 구입 고개를 갸우뚱함 다시 한 번 읽어봄 뜻이 안 통함 원문을 확인하고 싶은 욕망을 느끼는 부분들을 표시해 둠 돈을 이렇게 들일 필요가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영문판을 주문 표시해둔 부분에 대해 번역본과 영문본을 비교 매우 분개하며 리뷰를 씀 - 그래도 이럴 것 까지야 하면서 썼던 리뷰를 지움 - 그래도 이건 너무하잖아 생각하며 다시 리뷰를 씀 - 또 지움 - 또 씀(결국 문제점을 파악하는데 걸린 시간은 30분, 리뷰를 실제 쓰는데 걸린 시간은 5시간. 글레드웰이 옳았던 것이었다).

   어쨌건 역자의 맹성을 촉구할 필요가 있다고 보아 이런 제목을 붙였는데 이런 주장의 근거는 아래를 참조하시도록.


크게 문제가 있다고 보이는 부분들

 

17쪽의 원문 :

Some of us may very well feel happier carting our cats around in a cardboard box with the name of a breakfast food on the side, but Real cats have an inbuilt distrust of white coats, can tell instantly when the vet is in prospect, and can erupt from even the stoutest cardboard box like a ICBM. This generally happens in dense traffic or crowded waiting rooms.

 ~튼튼한 종이상자에서도 대륙간탄도탄처럼 튀어나갈 수 있다라고 해야 할 듯한데 번역은 "대륙간탄도탄 같은 가장 튼튼한 종이상자~"로 해두었다.

 

19쪽의 원문

1. After considerable heated debate, the Committee wishes it to be made clear that this statement should not be taken to include, in order, small white terriers with an IQ of 150, faithful old mongrels who may be smelly but apparently we love him, and huge shaggy wheezing St Bernards who consume more protein in a day than some humans see in a year.

상당히 뜨거운 논쟁을 거친 후에 위원회는 이 단정적인 표현에 냄새는 좀 날지 모르겠지만 명백히 우리가 사랑하는 충직한 잡종개인 아이큐150짜리 화이트 테리어와 일부 인간들이 1년에 구경하는 것보다 더 많은 양의 단백질을 하루에 소비하지만 우리가 하는 모든 말을 가족구성원이나 마찬가지로, 정말로, 알아듣는 거대한 몸집에 털이 덥수룩하고 헐떡거리는 세인트 버나드가 포함된 것으로~라고 마치 두 종류의 개만이 예외인 것처럼 번역을 하고 있다. 하지만 원문을 보면 아시겠지만 저자는 아이큐 150짜리 작은 화이트 테리어 & 냄새는 나지만 우리가 사랑하는 충직한 잡종개 & 커다랗고 씩씩거리고 숨을 쉬며, ~하게 고기를 많이 먹는 털북숭이 세인트 버나드의 세 종류는 예외가 되어야 할 것이라는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나마 화이트 테리어가 작다는 부분은 빼고 번역을 해버렸다.

 

 

42쪽의 원문

7. Arch‑villains' Cats

 

Always fluffy and white, with a diamond‑encrusted collar.

 

~ 다이아몬드를 아로새긴 목걸이를 하고 있다라고 번역되어 있다. 그런데 아로새기다를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면 다음과 같다. 아로―새기다[타동사] 1.(무늬나 글자 따위를) 솜씨 좋게 새기다.” 즉 문양 등은 아로새길 수 있지만 다이아몬드는 박혀있는 것이다. 원문의 encrusted에 무엇무엇으로 덮인 정도의 뜻이 있음을 감안해야 했다. 따라서 '다이아몬드로 덮인 또는 다이아몬드가 잔뜩 박혀 있는'정도가 타당한 역어로 보인다. 물론 역자가 저 번역이 다이아몬드 무늬를 새긴 목걸이를 찬 고양이라는 뜻이라고 우긴다면 소제목 “Arch villains' Cats”를 다시 한 번 제시한 후 항복하겠다.

 

44쪽의 원문

a) dead birds under the laser‑driven spy splitting table

b) scratch marks on the megamissile control wheel

~

이 대목은 “a) 레이저로 움직이는 스파이가 자른 탁자 아래에 죽은 새들 ~”로 번역되어 있다. 무슨 뜻인지 짐작이 되시는지? 이 부분은 역자가 자신이 번역한 내용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부분이다. 물론 모두가 007시리즈에 관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 하지만 대중문화의 아이콘을 여럿 사용하는 프레쳇 작품을 번역하려는 사람이라면 이 장면이 골드핑거에서 나온 것이라는 점은 알고 번역을 해야 했다고 본다. 참고사진을 하나 붙여둔다.



 

54쪽의 원문

c) The same with whales. People might have fed whales to cats, but the cats didn't know. They'd have been just as happy with minced harpooner.

고양이들은 고래를 잡는 작살을 갈아서 주었어도 마찬가지로 기뻐했을 것이다라고 해서 harpooner를 작살이라고 옮겼는데 전혀 엉뚱한 번역이라고 본다. 이 부분은 마땅히 작살잡이, 즉 어부를 갈아서 주어도~라고 옮겨야 할 것이다.

 

 

55쪽의 원문

a) you tread on it

b) it's the only animal apparently able to help you in your enquiries as to the mysterious damp patch on the carpet and the distressing pungency around the place

 

b) 바닥깔개에 생긴 수상쩍은 축축한 얼룩과 그 주변의 짜증나는 얼얼한 자극의 원인에 대한 여러분의 궁금증을 해결~로 번역하고 있다. 이 역자는 어떨 때는 너무 영한사전을 무시하고 어떨 때는 너무 영한사전에 의존하는데 이 경우 distressing pungency를 짜증나는 얼얼한 자극으로 옮기고 있다. 당연하다면 당연한 것이 영한사전에 pungency를 찾아보면 얼얼함, 매움, 신랄함 등으로 옮기고 있다. 그런데 영영사전을 보면 pungencythe quality or state of being pungent라고 옮기고 있고, pungent를 찾아보면 having an intense flavor or odor로 나온다. 즉 이 경우라면 distressing pungency를 '짜증나는 얼얼한 자극'이 아니라 '짜증스런 고약한 냄새' 정도로 옮겨야 하는 것이 옳다고 본다.

 

80쪽의 원문

Disciplineonce you get beyond all the blanco and school traditionsmeans, If You Don't Do What I Want I'll Hit You. One problem here, of course, is that a cat is a hard animal to hit.

징벌이라는 것은 일단 백색 페인트와 학교를 제외하면~이라고 옮기고 있다. 이건 영한사전을 안 찾아본 사례에 속하는데 blanco는 영국육군을 뜻한다고 뚜렷하게 나와 있다.

 

82쪽의 원문

The Great Ballistic Clod of Earth

The GBCOE is the rubber bullet of garden preservation, designed to chastise without actual death. The approved method is to hit ground zero about eighteen inches from the culprit, the resultant short sharp shower of shrapnel causing it to leap two feet vertically and suffer acute intestinal distress for the rest of the day.

이 부분을

   날아가는 커다란 흙덩어리

……땅을 파고 있을 때, 그리고 ~할 때 가장 먼저 손에 잡히는 것이다. GBCoE는 실제로 죽이지 않고도~” 등으로 옮기고 있다. 그런데 뜬금없는 GBCoE가 도대체 무엇인가? 문장 전후에 아무 설명도 없다. 하지만 원문을 살펴보면 소제목이 바로 The Great Ballistic Clod of Earth인 것을 알 수 있다. 아하, GBCoE는 바로 Great Ballistic Clod of Earth의 약자로구나. 그런데 원문을 볼 수 없는 독자들은 어쩌라는 말인가?

 

 

83쪽의 원문

Deep Pits with Spikes at the Bottom

Don't think this hasn't been discussed.

   엉덩이에 똥침넣기

이런 방법을 검토해 본~라고 옮기고 있다. 그런데 아무리 봐도 저 부분이 바닥에 기다란 못이 박혀있는 깊은 함정으로만 보이는 나는 이런 번역을 발랄한 상상력이라고 해야 할 지 뭐라고 해야 할 지 모르겠다.

 

 

101쪽의 원문

Schrodinger [“And I  say you must  have left a window open”] Cats

The original Schrodinger cats were the offspring of an infamous quantum mechanics experiment of the 1930s (or possibly they weren't the original ones. Possibly there were no original  ones.)

이 부분을 ~ 악명높은 양자 메커니즘 실험의 결과~로 옮기고 있다. 양자메커니즘이라니... 사전활용 부족 사례내지 기본 상식 부족 사례가 되겠다. 하나 덧붙이자면 소제목도 명령형으로 고쳐 써야 맞을 것이다.

 

 

109쪽의 원문

11. A 17‑member ring ketone, according to my dictionary, as opposed to the mere 15‑membered muscone from the musk deer. Does the civet feel any better for knowingthis? Probably not

 

역시 기본 상식 부족사례의 하나이다. 17 ~ 등 기본적 화학용어를 엉뚱하게 옮겨놓고 있다. 참고로 civetonemuscone의 화학식을 싣는다. 환구조에 탄소가 각각 17개, 15개 있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다.


 

위에 써둔 것은 번역상 명백한 문제가 있다고 보이는 것들이다. 다만 번역본에서 껄끄럽게 느껴지는 부분들만 대조하며 찾아 본 것들이기 때문에 보다 엄밀하게 대조를 해본다면 이외에도 적지 않은 부분들에서 문제점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

 

내가 이상하게 생각하는 점은 이미 자신의 이름으로 적잖은 책을 번역했고, 본인의 전자우편주소도 공개하고 있을 만큼 성의가 있는 역자의 번역 결과물이 매우 유감스럽다는 점이다. 저간의 사정이야 다 알 수 없지만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프레쳇의 열렬한 팬이 아니라면 되도록 이 번역본을 구입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럼 대안은? 영문판을 구입해서 보는 것이 첫번째 방법이고, 다음으로는 출판사에서 오류가 있어보이는 부분을 고친 개정판을 출간해주는 것이 두번째인데 유감스럽게도 둘 다 쉽지 않은 일로 보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을산 2007-02-22 1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번역은 무서워요~! ^^
갈수록 똑똑해 지는 독자들 덕에.

2007-02-27 2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에어리 2007-04-09 2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완전히 실망이었어요. 정말 매끄럽지 못한 글 때문에 문장을 몇번을 읽었는지 몰라요. 그래도 뜻이 이해가 되지 않은 부분이 많았어요. 정말 영어 울렁증이 있음에도 이 책은 기필코 원서를 사서 봐야겠구나 라는 다짐을 하게 만든..-_-++ 이 작가의 [멋진 징조들]을 재밌게 봐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정말 이 책..최악입니다. -_-

다함께차차 2009-01-02 2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정말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덕택에 태리 프래쳇의 팬임에도 불구하고, 이 책의 구매를 마음 편하게 포기할 수 있었네요. 흐흐;; 어서 개정판이 나와야 할텐데 말이죠;
 
삼국전투기 1
최훈 지음 / 길찾기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선 간단한 테스트 하나.

그림1.

그림 2.

위의 그림 1과 2를 보고 난 후 '푸하핫'하며 웃을 수 없다면 이 책의 구입은 재고해 보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워낙 패러디가 난무하는데다 또 그걸 찾아내며 웃는 것이 매력포인트인 만화이므로 만화나 애니메이션 류에 대해 어느 정도 사전지식이 있지 않은 이상 '왜 이 장면에서 웃어야 할까?'하고 고민하는 일이 생길 수 있습니다.

따라서 추천대상은
1. 애니메이션과 만화에 관심이 많은 사람
2. 각 종 패러디 물을 좋아하는 사람
3. 인터넷 문화에 익숙하거나 별 거부감이 없는 사람
정도가 되겠네요.

 

추기 : 저런 패러디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재미있고, 또 여러 모로 공이 들어간 만화임에 분명합니다만 너무 매니악한 측면이 있어 별을 하나 깎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ephistopheles 2006-12-15 18: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 삼국무쌍이 갑자기 생각나는 이유가 뭔지...키득키득...^^

2007-01-02 17: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림쇼핑 - 조선일보 이규현 기자의 사서 보는 그림 이야기
이규현 지음 / 공간사 / 2006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애매한 제목이 되어 버렸는데 이는 이 책의 성격과도 연관이 있다.

간단히 이 책에 대한 감상을 요약하면
- 아주 심오한 내용은 없음
- 예술품 거래에 익숙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새로운 세계를 보여줌
- 예술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켜주는 것은 아니지만 자산으로서의 미술품을 생각하게 해줌
- 이모저모를 다양하게 보여주는 점은 평가받기 충분함
- 형광펜 기법과 같은 실험적 편집도 재미있었음
- 그런데 자신이 썼던 기사가 너무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 아닌가?(속된 말로 너무 날로 먹는게 아닌가하는 의심)

무엇보다 마음에 안들었던 점
- 책머리에 있던 "동의없이 사용된 그림도 일부 있는데 속히 허락을 받도록 하겠다"라는 언급. 이런 경우에는 당연히 도판을 빼고 책을 내야 하는 것 아닌가?

판단은 구입하시는 분들이 하시길...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arine 2006-12-21 0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와 느낌이 비슷하시네요 동의없이 사용된 그림이라니, 그것도 너무 뻔뻔하고요
 
현대 고고학의 이해 영남문화재연구원 학술총서 1
폴 반.콜린 렌프류 지음, 이희준 옮김 / 사회평론 / 2006년 9월
평점 :
품절


대단히 재미있는 책입니다. 교과서 성격의 책이기는 하지만 서술된 내용도 흥미있고, 질좋은 도표 및 사진이 제공되어 이해를 돕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고고학적 기법의 원리를  자세히 다루고 있는데 이 책이 아니면 어디서 이런 이야기를 얻어들을 수 있겠습니까?

가격이 조금 부담되지만 충분히 그 값을 하는 책이니 되도록 구입하시기 바랍니다(개인적으로는 연대결정과 편년 부분만 해도 충분히 책값을 뽑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추기 : 사이즈가 상당히 큽니다. 보관시 이 점을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추기 2 : 저에게는 대단히 재미있었지만 다른 분께는 별 재미가 없을 수도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값도 값이니 한 번 서점에서 살펴보신 후 구입하시기 바랍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almas 2006-11-14 05: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재밌겠습니다요.


(저는 왠 무명씨인가 하고 와봤더니 ...)



(흐흐흐, 반갑사옵니다. 안녕하시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