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각과 자유 - 장자 읽기의 즐거움
강신주 지음 / 갈라파고스 / 201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신주의 해설은 훌륭하다. 하지만 장자의 말이 기본적으로 개소리같다. 타인과의 소통이 중요하다는 흔한 도덕적인 교훈을 장자의 개소리에 어떻게든 끼워맞춘 걸로 보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스트맨은 벨을 두번 울린다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69
제임스 M. 케인 지음, 이만식 옮김 / 민음사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거 번역이 제대로 된 건가? 정말 좋은 소설인데 말투나 분위기 참 못 살리네. 하지만 소설 자체는 정말... 이 독한 허무는 하루키도 못 넘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올리버 색스 지음, 조석현 옮김, 이정호 그림 / 알마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보다 더 엄청난 책. 단순히 환자들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에세이가 아니다. 무엇이 인간의 본질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세심한 탐구의 기록이다. 모든 사람이 읽어야 할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적과 흑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68
스탕달 지음, 임미경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간과 사회를 현미경 보듯이 꿰뚫어 보는 세밀한 관찰이 일품입니다. 비슷비슷한 감상적인 인물들만 나오는 한국소설들이 좀 배워야 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속사회 - 쉴 새 없이 접속하고 끊임없이 차단한다
엄기호 지음 / 창비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충분한 자유가 주어져도, 저마다 자아실현을 해도 우리가 왜 여전히 불행한 지를 알려주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