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미끄럼 타는 할아버지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26
이상권 지음, 심은숙 그림 / 시공주니어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눈 미끄럼 타는 할아버지

우리 작가들의 글과 그림으로 만들어

더욱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정서가 담긴

시공주니어의 창작 그림책 시리즈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이번에 읽어본 <눈 미끄럼 타는 할아버지>는

그래서인지 뭔가 느껴지는 바가 크고, 공감가는 부분이 많았어요.

 

 

별이들이 보자마자, "하늘을 나는 할아버지다!"

제목은 전혀 다른데 아이들 눈에는 하늘을 나는 할아버지의 모습도 신기하고,

씨~익 웃고 있는 할아버지의 얼굴이 너무 행복해보인대요.

 

 

 

 

 

표지와 달리 첫장에 나오는 할아버지의 모습은

왠지 모르게 외롭고 쓸쓸해보여요.

별이들이 할아버지가 아픈 것 같다며 걱정하며 말하듯

보기에도 할아버지 모습은 씨익 웃던 모습과 달리 행복해보이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의 얼굴에 웃음을 되찾아준 건,

미끄러운 내리막길을 내려오다 넘어져버린  상황이었어요.

넘어져서 아프다는 생각이 먼저 들텐데 할아버지는 그 옛날 행복하던 때가 떠오르나봐요.

아이들도 처음에는 아프겠다~ 하면서도 할아버지의 웃음꽃이 핀 얼굴에

미끄럼틀 아닌데 할아버지가 재미있나봐~ 하면서 같이 웃네요.

 

 

 

어떤 사람들은 할아버지를 대놓고 손가락질 하기도 하고, 수근거렸지만,

할아버지는 무료했던 삶 속에서 새로운 행복과 자신감을 되찾아갔다는 것을 모르나봐요.

 

알리가 없었을 거에요.

밝은 할아버지의 미소보다는, 상대의 마음보다는

눈에 보이는 것만 믿고, ​현실적으로만 생각했을테니까요.

 

 

5살, 3살 별이들이 이해하기에는 조금은 어려운 내용이었지만,

아이들도 행복한 할아버지의 모습을 보면서 순수하게 받아들이더라고요.

어쩌면 우리들이 너무 현실에 안주해버려 그 옛날 꿈꿨던 미래나 내모습을 잃어버린 건 아닌지..

제가 더 느끼고, 생각하는 바가 컸던 책이었답니다.

​우리 별이들도, 저도

눈 미끄럼 타는 할아버지처럼

오랜 세월이 지나도 옛추억과 꿈을 잊지 않고,

늘 희망차게 살아가면 좋겠어요.

*^ㅡㅡㅡㅡ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잘했어요 짝짝짝! 쭈까쭈까 쑥쑥 아기그림책 4
고우리 그림, 조은수 글 / 한울림어린이(한울림)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짝짝짝, 짝짝짝~참 잘했어요~"

아이들 키우며 참 많이도 했던 말이었던 것 같아요.

그만큼 박수도 많이 치고요.

어릴 때는 특히나 그런 반응이 아이에게 제일 최고더라고요.

ㅋㅋㅋ

옹알이를 하고, 혼자 뒤집고, 혼자 걷고..

그 모든 것이 신기해서 저도 모르게 박수를 쳤었는데

이번에 읽어본 책은 유난히 그때가 생각나 어찌나 공감이 가던지요.

간결하지만, 따뜻함이 묻어나는 문장과

보기만해도 너무 사랑스러운 아이의 모습이 예쁜 책이에요.

메뚜기 따라 폴짝~ 다람쥐 따라 냠냠~ 병아리 따라 홀짝홀짝~

서툴지만, 혼자서도 씩씩하게 해내는 아이의 모습이

아이들 키우며 볼 수 있는 모습들과 비슷해요.


넘어져도 울지 않고 씩씩하게 일어나 엄마에게 달려가는 아이의 모습은

더더욱 그맘 때 우리 아이 모습이 생각나 괜시리 뭉클했답니다.

이제 두돌 지난 우리 딸도 책보며 같이 박수쳐줘요.

자기도 이런 적이 있었는데 옆에서 이야기 해줘도 자기는 아기가 아니래요.ㅋㅋ

그러면서도 책 속 아이처럼 똑같이 단발머리라 그런지 자꾸 자기책이라고 좋아해요.



적은 글로도 충분히 부드럽고 온화한 느낌이 가득한 책이라

어린 아이와 함께 읽으면 더 좋을 것 같아요.

마음이 행복해지는 아기그림책이었네요.​

%EB%AF%B8%EC%86%8C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 찌찌가 부러워 뜨인돌 그림책 50
아리타 나오 글.그림, 장은선 옮김 / 뜨인돌어린이 / 2015년 8월
평점 :
절판


엄마 찌찌가 부러워

아이를 키우면서 참 많이 웃고 울죠.

옹알옹알 하던 아이가 그새 또 커서 엄마아빠가 하는 행동도 그대로 따라하고,

엄마놀이, 아빠놀이가 너무 자연스러워요.

아이들은 이런 모방행동을 통해 자라나는데 이번에 읽어본 책은

아이의 모방심리를 유쾌하게 그려낸 그림책이에요.

 

아이들 그림책인데 너무 적나라한 그림에 제가 괜히 쑥쓰럽더라고요.ㅋㅋ

하지만, 아이들은 책 제목부터 그림까지 너무 호기심 가득이었네요.

동생이 울자 동생을 웃기려고 열심히 놀아주는 누나, 유타!

하지만, 동생은 계속 울기만 해요.

동생의 울음을 그치게 할 방법은 무엇일까요?

유타가 재미있게 놀아줘도, 웃기게 해줘도 울음을 그치지 않던 동생이

엄마의 찌찌 하나에 울음 뚝!


엄마의 찌찌가 부럽고 갖고 싶어서 별별 시도를 다하는 유타의 모습이 어찌나 웃기던지요.

저만큼이나 아이들도 재미있는지 참 많이 웃었어요.


과연 유타는 바램대로 엄마처럼 찌찌를 갖게 되었을까요?


엄마와 같은 찌찌를 갖고 싶은 아기의 호기심어린 행동도 재미있지만,

한편으로는 그 모든 게 동생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우러난 행동 같아서 참 예뻐보이더라고요.

큰아이도 느꼈는지 마음 예쁜 좋은 누나래요.


사실, 전 이 책을 보면서 우리 아이들 어린시절이 너무 새록새록해서 추억 젖었어요.

우리 큰 아이도 이렇게 비슷했던 적이 있었어요.

두 아이 모두 모유로 키워서 그런지 동생에게 젖먹이던 모습을 자주 봤거든요.

옆에서 동생 맘마 젖 먹는 모습 보며 질문들도 하고, 자기도 갖고 싶다고 했던 아이였는데

정작 지금은 생각이 안나는건지, 유타의 기상천외한 행동에 박장대소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네가 기린이 되든 곰이 되든 우린 널 사랑해 내인생의책 그림책 60
낸시 틸먼 글.그림, 이상희 옮김 / 내인생의책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가 기린이 되든 곰이 되든 우린 널 사랑해

 

서점에 갔다가 책제목도 내용도 너무 와닿아서 책 한권을 샀어요.
"네가 태어난 날엔 곰도 춤을 추었지" 란 책이었는데 이번에 읽어본 책도
그 책의 저자인 낸시 틸먼의 그림책이라 단번에 관심이 가더라고요.


제목이 독특하죠?
그정도로 얼마나 사랑하는지를 잘 보여주는 제목이 아닐까 싶어요.
아이와 함께 나란히 걸어가다 아이가 갑자기 코뿔소로 변했다면?
변한 아이의 모습에 깜짝 놀라겠지만, 엄마는 코뿔소로 변한 모습에서도
아이의 멋진 미소를 단번에 알아볼 수 있어요.
많은 낙타들 속에서도 금새 찾아낼 수 있지요.
여러 동물로 변한 아이의 모습이 아이들은 그져 재미있나봐요.
무엇으로 변하든 아이의 발소리, 몸짓, 생김새 등을 찾아내는 엄마는 대단해요.


아이를 동물들로 그려내는 색다른 일러스트는 재미있으면서도
글과 절묘하게 조합을 잘 이루어서 더 와닿았어요.
글들도 문장 하나하나가 어찌나 예쁘고 아름다운지..
아이들에게 해주고픈 말들로 가득해서 계속해서 읽어주고 싶고,
마음 속에 담아 매일 들려주고 싶더라고요.


무엇으로 변하든 엄마아빠는 아이를 찾아낼 수 있으니
아이들도 안도감을 느끼고, 엄마아빠에 대한 사랑도 더 커질 것 같아요.
저 또한 책을 보면서 아이에 대한 사랑을 한번 더 되새겨보고,
아이의 어떤 모습이든 존중하고, 이해할 수 있는 부모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함께 책을 읽으면서 더 가까워지고 사랑하는 느낌을 나눴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구리의 낮잠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39
미야니시 타츠야 글 그림, 한수연 옮김 / 시공주니어 / 2002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개구리의 낮잠

아이들과 책을 자주 보다보니

좀 더 친근감 들고, 좋아하는 작가가 생기더라고요.

그 중에서도 일본작가분으로는 '미야나시 타츠야' 님을 제일 좋아해요.

워낙 '고녀석 맛있겠다' 시리즈로 유명한 분이시지만,

독특한 일러스트와 반전있는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정말 믿고 보는, 믿고 사는 작가에요.

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중 하나인 <개구리의 낮잠>

이 책 또한 별이들이 잘봐서 아예 구매했던 책인데 한 권 또 생겼다고 좋아하네요.

큰별이 한권, 작은별이 한권~ 하면서요~ㅋㅋ

 

 

 

 

 

​며칠동안 비가 오지 않아 힘이 많이 빠진 개구리~

단잠에 빠져있는 개구리는 자신을 잡아먹으려고 오는

동물들의 등장에도 잠에서 깨어날 생각을 안해요.

 

​잠들어 있는 개구리 아래로 불쑥불쑥 올라오는 동물들을

부분적으로 보여줘서 어떤 동물일지 상상해보는 깨알재미가 있어요.

 

​​글밥도 적당해서 5살, 3살 별이들 모두 읽어보기 부담없는 책이에요.

내용 패턴도 반복적이어서 이해하기도 쉬운데, 그렇다고 절대 지루하지 않고

오히려 다음 동물은 누가 나올지~ 흥미진진하고 긴장감까지 느껴져요.

 

 

 

워낙 평소에도 자주 보는 책이라서 우리 별이들은 다음 동물이 누가 나올지 줄줄 꿰고 있어요.

그럼에도 매번 볼때마다 재미있는지 하하호호~ 너무 좋아해요.

 

페이지를 넘길수록 큰별이는 너무 재미있어 하는데 작은별이는 조금 무서워해요.​
오빠 리액션이 워낙 좋아서~ㅋㅋㅋ 함께 볼때마다 재미있어 하면서도

뒤로 갈수록 큰별이 리액션이 커지고, 나오는 동물들도 무섭게 느껴지는지

책보다가 이렇게 엄마 옆으로 와서 보기도 한답니다.

ㅋㅋㅋ

 

​​

 

일명, 먹이사슬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어낸 이야기라고 할 수 있어요.

아직 어린 아이들에게는 먹고 먹히는 자연의 섭리인 먹이사슬이라는 말이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자주 읽다보니 그런 부분도 자연스럽게 알 게 되는 것 같아요.

 

별이들에게는 자신을 잡아먹으려고 하는 동물들이 온지도 모르고

쿨쿨 잠만 자는 개구리의 모습에 재미있으면서도 얼른 깨워줘야 한다며 감정이입하게 만들고,

더 큰 동물들의 등장에 도망가는 동물들의 모습이 재미있는~

숨바꼭질 같은 책이었어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