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네가 어떤 삶을 살든 나는 너를 응원할 것이다
공지영 지음 / 오픈하우스 / 2008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오늘은 엄마의 생신이다.
꽃다발 하나 달랑 준비하고 아침에는 참치캔 국물이 잔뜩 들어가서 의도와 달리 제대로 느끼해져버린 미역국도 끓였다.
세상에 우리 엄마 같은 엄마는 드물다는 생각이 든다.
사범대를 나오셨지만 일찍부터 현모양처의 꿈을 갖고 계셨기에 결혼 후에는 아빠와 우리 세자매를 기르는 데 헌신하셨다.
이책을 읽을 때도 엄마를 떠올려가며 읽었는데 부자이고 유명하고 연예인같은 그런 모습의 엄마들도 존재하겠지만
나에겐 우리 엄마같은 엄마가 제일 좋다.
20년 가까이 직업도 없고 학벌 스펙도 없이 집에서 뒹굴기만 하는 나를 성모님의 자애로움과 인자로움을 닮으신건지 가만히 지켜봐주셨다.
조금씩이라도 나아지고 있다고 격려도 아끼지 않으신다.
사회에 꼭 필요한 인재가 되어 주류로서의 삶을 살지 못하고 경쟁사회에서 일찌감치 도태되었지만 엄마는 나를 응원하고 계신다.
이책은 비단 공지영 작가님 뿐만이 아니라 모든 엄마들의 마음이 그렇지 않을까라고 생각하게끔 해주었다.
가슴이 뭉클해지고 어린 위녕씨의 아픔이 느껴져서
눈물이 핑돌기도 했다.
내로라 하는 똑똑하다는 사람들에 뒤지지 않을 만큼 영민하시고 두뇌가 명석하신 우리 엄마는 사회생활은 안하셨지만 만약 그랬다면 내가 바닥에서 이만큼 올라오지 못하고 진흙탕으로 점점 미끄러져서 더 망가지고 나를 더 내가 망쳐놓았을 것 같다.
워낙 반항심이 많았으니까...
엄마와의 20년 단짝생활과 기도 덕분에 이만큼 살게 된 것이다.
나는 우리 엄마의 딸로 태어난 것이 감사하고 자랑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봉순이 언니 - 개정판
공지영 지음 / 오픈하우스 / 2010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몇년 전에 읽었지만 이번엔 사서 또 한번 읽어보았다.
읽을 땐 재미있게 읽었는데 소감 느낌 이런 것만 쓰려하면
왜 이렇게 자신이 없어지는 건지...
그동안 북플에서는 글을 남기지 못하다가 남기고 나니까
시작이 어렵지 또 블로그에 쓰듯이 쓰면 되겠지 하며 쓰고 있다.
봉순이 언니를 읽었을 때의 가장 큰 재미는 어린 시절의 작가님의 모습을 상상해보며 읽는 것이었다.
어린 짱아의 눈에 비친 식모 언니의 모습...
같은 한국에서 여자로 태어났지만 누구는 유복하게 자라나고 학교를 가지만 어떤 사람은 집에서 식모일을 하며 험한 꼴도 당해가면서 산다는 것...
가난이 죄이지 봉순이 언니에게는 죄가 없다.
물론 공작가님집에 신세를 많이 지고 말썽도 부리지만
봉순이 언니를 묘사한 부분들을 읽으면서 ` 씨익 `웃었다고 표현되는 봉순이언니의 미소가 상상이 되면서 마음도 아팠다.
아무 탈 없이 배 곯지 않고 살 수 있다는 것만도 너무나 감사할 일인데도 우린 잊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면서 지낼 때가 많다.
우리경제가 이만큼 성장한 것도 얼마 안된 일이고 남의 집 식모살이하던 사람이 많던 시절이 있었는데도 말이다.
감사하며 살아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즐거운 나의 집 - 개정판
공지영 지음 / 폴라북스(현대문학) / 2013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꽁지작가님의 책 가운데에서 이 책 만큼 유쾌하고
즐거움을 주는 책은 이전엔 없었던 것 같다.
다른 책에서도 이전에 나온 작품들에서도 즐겁게 때로는 슬프게 하는 부분들이 분명 있었겠지만
나는 작가님의 결혼과 그 이후의 인생의 과정들이
작가님을 변하시게 한 게 아닐까 생각했다.
너무 재미 있어서 세번째 읽었다.
이 책을 읽은 이후로는 팬이 되어버렸다.
내가 철이 없어서, 비록 이혼은 세번 했어도 그래도 공작가님은 행복한 사람이 아닐까 했는데 엄마가 이러신다.
˝사람들 왠만해선 이혼 안해. 그냥 살아. 너무 힘드니까 이혼하는거야.˝그러신다.
아이들을 기르면서 그 가족안에서의힘든상황들(즐겁지만은 않았었을 것임에도)을 재밌게 써내려갈 수 있다는 점에서도 거의 천재적인 글솜씨를 가지신 것 같아 존경스럽다.
글솜씨는타고나는 것 같다. 공부와 다르지 않고...
공작가님은 아름다운 외모 때문에 더 시기와 질투의 대상이 되시곤 하는데 나는 그런 안티들과 다르게 느끼고 싶다.
˝글을 너무 잘 쓰시는데 얼굴까지 예쁘시잖아?˝
얼마전에 페친 하다가 너무 귀찮으시게 하다 짤렸다.
그래도 변함없는 작가님을 향한 팬심...ㅋㅋ

수정하면서 여쭤보는 건데 마니아 옆에 있는 점수는 누가 주시는 건가요? 아시면 댓글 남겨주세요~
재밌지도 않은 글 여기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들러 심리학 입문 - 심리학 대가의 심리학 해설
알프레드 아들러 지음, 김문성 옮김 / 스타북스 / 2014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은 사서 읽었지만 활용은 도서관에서 보고 빌려다 놓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 개의 공감 - 김형경 심리 치유 에세이, 개정판
김형경 지음 / 사람풍경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꼭 같은 경우가 아니라도 읽으면서 치유가 되는 걸 경험했다는 것만으로도 이 책을 읽을 이유는 충분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