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떡]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 떡 작은 것의 큰 역사
박혜숙 지음, 김령언 그림 / 한솔수북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빵순이, 떡순이가 별명이에요. 빵, 떡을 너무 좋아하는지라 이번에 <역사가 보이는 별별우리떡>을 재밌게 읽어봤어요. 떡의 역사에 대해 알기쉽게, 재밌게 알아갈 수 있는 좋은 기회였던 거 같아요. 아이들의 시각에서도 잘 볼 수 있을 거 같아요. <역사가 보이는 별별우리떡>은 우리 조상들의 떡 먹는 풍습과 그에 담긴 이야기가 함께 담겨져 있어요. 떡은 옛날부터 우리 생활에 깊숙히 연결되어 있는 거 같아요. 떡과 관련된 속담도 많이 있고, 이야기도 많이 있잖아요. 단순히 먹는 음식이라고만 생각해왔던 떡에 대한 우리 조상들이 갖고 있었던 다양한 의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었어요. 중요한 날(결혼식, 생일 등등)에는 항상 떡과 함께 해왔던 거 같아요. 특별하면서 귀한 음식이었던 떡과 관련된 재미난 이야기에요.

 

 

 

 

 

 

조상들과 떡_재미있는 옛이야기, 맛있는 떡 이야기

 

 

떡과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담겨 있어요. 더불어 책에 그려져 있는 다양한 캐릭터, 그림들이 귀여워서 아이들이 더 좋아할 거 같아요. 원숭이 엉덩이는 왜 빨간지, 그것도 떡과 연계해서 풀어낸 이야기 등이 재밌었어요. 또 책의 중간중간에 나와있는 퀴즈도 풀어가면서 읽다보니 책에 더 집중하게 되는 거 같아요. 옛날 사람들과 동물들이 떡을 얼마나 좋아했는지를 이야기를 통해 엿볼 수 있었어요.

 

 

 

 

 

 

떡은 단순히 먹는 음식이 아니었던 거 같아요. 떡을 얼마나 귀하게 여겼는지, 재난이 닥쳤을때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떡 이야기도 만나 볼 수 있었어요. 가뭄이 들거나 폭풍우를 맞아 위기에 빠진 사람들이 떡 1개를 가지고 목숨을 구한 이야기가 있었어요. 다소 말이 안돼! 이런 생각도 들지만 이야기라고 생각하면서 읽다보니 괜찮았어요.  이야기들이 꼭 전래동화를 읽는 듯한 기분이 들어 재밌었어요. 옛 생각도 많이 나면서요.

 

 

 

떡으로 보는 오천 년 우리 역사_떡! 떡 속에 우리 역사가 있네

 

떡은 참 오랜 세월을 우리와 함께 해왔던 거 같아요.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 현재에 이르기까지 떡은 늘 우리 곁에 있었어요. 떡을 통해 우리나라의 역사를 엿볼 수 있었어요. 떡과 관련된 역사적 사건과 인물이야기가 결합되어 있다보니 단순히 떡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나라 전반의 역사에 대해서도 배워볼 수 있었어요.떡으로 왕을 결정했다는 이야기, 떡의 이름의 유래 등등 역사 곳곳에 떡이 함께 했어요.

 

 

 

 

 

역사 곳곳에 나온 떡의 이야기가 재미있었어요. 인절미 이름을 지은 사람이 조선 제16대 왕인 인조라는 새로운 사실도 알게 됐어요. 책을 읽다보면 좋은 점이 몰랐던 새로운 사실을 재밌게 알아갈 수 있었다는 점이에요. 떡과 얽혀있는 왕권다툼, 시대별로 먹었던 떡이 달랐다는 점 등등도 흥미로웠고요.

 

 

 

 

 

떡의 종류와 만드는 법_떡! 재미로 먹고, 맛으로 먹고

 

떡과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가 앞부분에 소개되어 있다면 뒷부분에는 다양한 떡에 대해 알아볼 수 있어요. 떡이 갖고 있는 의미에 대해서요. 백일이며 돌상에 많이 올라가는 백설기, 하얗고 깨끗하게 살라는 의미가 있는건가 했는데 하얀 백설기는 아이와 엄마를 건강하게 지켜준다는 의미가 있어서 백일상에 꼭 올라간다고 해요. 또한 수수팥떡은 붉은 팥으로 만들어서 나쁜 기운을 물리쳐 준다고 해요. 설날에 먹는 떡국등도 다 의미가 있다고 해요. 뭣하나 허투루 결정된 것이 아니구나 싶은 생각이 들면서 떡이 갖고 있는 소중한 전통 문화가 나중에도 잘 지켜졌으면 좋겠다 싶어요. 요즘 사람들은 떡보다도 빵, 쿠키, 케이크 등을 더 좋아하는데 떡이 갖고 있는 소중한 문화도 잘 지켜졌으면 좋겠어요.

 

 

 

 

 

떡 만드는 방법도 소개되어 있어요. 떡도 만드는 방법이 참 다야한 거 같아요. 시루에 찌는 것도 있고 절구에 치대는 것도 있고, 후라이팬에 지져 먹는 것도 있고 종류가 참 다양한 거 같아요. 떡을 만드는 도구에 따라 다양하게 만드는 떡의 조리법이 그림과 함께 잘 표현되어 있어요. 지방마다 특색이 다 다르듯이 지방에서도 만드는 떡이 다 다르다고 해요. 또 떡살 무늬에 담긴 비밀도 알게 됐어요. 저는 단순히 예뻐 보이게 하기 위해, 더 먹기 좋아보이게 하기 위해 떡살 무늬가 들어간다고 생각했는데 떡에 무늬를 새김으로 인해 높게 높게 쌓을 수도 있고 같은 크기로 자를 수 있기 때문에 떡살 무늬가 있다고 해요. 또 자기 가문 특유의 무늬를 새기기도 하고요.

 

 

 

 

 

때마다 다르게 먹는 떡_명절마다 절기마다 다른 떡

 

시기별로 먹는 떡이 다 달라요. 떡 달력을 통해 보니까 눈에 확 들어오더라고요. 우리나라 떡이 200종류도 넘는다는 사실에 놀랐어요. 정말 다양한 음식 문화에요. 명절마다, 계절마다, 행사마다 쓰이고 만들어지고 먹는 떡의 종류가 제각각 다르다는 사실도 알게 됐어요. 단순히 먹는 음식이 아니라 전통이고 문화 그 자체인 거 같아요.

 

 

 

 

책 보다보니 캐릭터가 너무 귀여운 거 같아요. 떡을 만드는데 들어가는 재료의 종류도 참 다양한 거 같아요. 쌀만 하더라도 맵쌀로 만드는 백설기가 있고, 찹쌀로 만드는 인절미가 있고 하는 것을 보면 말이죠. 식감도 다양하고 맛도 종류만큼이나 다양하고나 싶어요.

 

 

 

 

<역사가 보이는 별별 우리떡>을 통해 우리나라의 전통과 역사에 대해 알아 볼 수 있었어요. 떡이라는 소재를 통해 바라본 역사는 또 그나름의 색다른 재미가 있었어요. 떡을 단순히 음식으로 바라볼 것이 아니라 떡이 갖고 있는 전통과 문화에 대해 알아가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아이들한테도 학습적으로 도움이 될 거 같아요. 기회가 되면 책에 소개되어 있는 떡 만드는 방법 따라 같이 아이들과 떡 만들기도 해보려고요.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