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달 절집 밥상 : 두번째 이야기]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열두 달 절집 밥상 : 두 번째 이야기 -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138가지 제철 밥상 열두 달 절집 밥상 2
대안 지음 / 웅진리빙하우스 / 201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서는 자연식이 좋다는 책을 읽었어요. 우리는 그동안 너무 풍요롭게, 과하게 음식을 섭취하고 있어 오히려 몸에 독이 된다는 글을 읽고 아이들과 어른들을 위해 좀 더 건강한 밥상을 만들어야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요. 절밥이 건강에도 좋고 맛도 좋아서 가족들을 위해 배워봐야겠다 싶은 생각이 들어 이번에 <열두달 절집 밥상 두번째 이야기>를 만나봤어요. 대안스님이 지으신 글인데 첫번째 책도 기회되면 읽어봐야겠어요. 특별한 재료나 향신료, 조미료가 들어가지 않음에도 맛있고 건강한 밥상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배울 수 있어 좋은 기회가 됐던 거 같아요. 요리책이 참 많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다양한 종류의 레시피가 담겨 있는 요리책이 있는데 이 책은 좀 더 담백하고 건강에 도움이 될 거 같아서 갖고 있으면 좋을 거 같아요.

 

 

 

 

 

 

 

제철 재료를 다듬고, 무치고, 볶고, 끓이는 단순한 과정을 통해 재료 본연의 맛을 최대한 살리면서 건강에 도움이 되는 쉽고 건강한 요리법이 담겨 있어요. 절밥이라고 해서 더 어렵거나 하지 않아요. 오히려 더 간단한 거 같아요. 재료 본연의 맛에 충실해서 그런가 싶기도 해요. 저는 절을 자주 찾는 것은 아니지만 석가탄신일이나 이럴때 가끔 찾곤 해요. 절밥을 많이 먹어본 것은 아니지만 몇 번 먹어봤을때마다 담백하면서 맛있다는 생각을 해왔어요. 별다른 재료가 많이 들어가지도 않았고, 육식 즐기는 제 입맛에 맞지 않을텐데도 이상하게 절밥은 맛있어요. 그 노하우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된 거 같아요. 절집 밥상 레시피와 노하우, 그리고 이야기가 담겨 있어 책을 읽는 재미가 쏠쏠해요.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눠서 그 계절에 맞는 제철 재료를 기본으로 해서 밥, 반찬, 국, 찌개, 반찬 등 자세히 담고 있어요. 어른 뿐 아니라 아이들의 입맛에 맞춘 어린이 간식과 디저트까지 소개되어 있어 손님 초대요리도 차릴 수 있을 거 같아요. 대안스님은 이번에 처음으로 알게 됐는데 사찰 음식을 많이 알리고 계시더라고요. 조계종 공식 사찰 음식점인 '발우공양'의 총책임자시래요. 자연스럽고 편안한 음식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분이에요.

 

 

 

 

 

 

3~5월은 봄, 6~8월은 여름, 9~11월은 가을, 12~2월은 겨울로 나누어서 각 계절별로 음식을 소개하고 있어요. 각 계절별, 월별 제철 재료는 무엇인지 부터, 어떻게 구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알려주고 있어요. 만능소스, 맛가루, 오행식초, 채수 등 음식 맛을 좋게 해주는 자연의 조미료가 소개되어 있어요. 아무래도 아이도 함께 먹는 밥상이다보니 조미료를 전혀 안 쓰게 되요. 이미 조미료 맛에 길들여진 민살파랑 제 입맛에는 밍밍하고 싱거운 밥상이 아이들한테는 좋을 거 같아서 아이 기준으로 식사를 차리게 되는데 맛이 좀 부족한 거 같아서 천연가루를 사용해봐야겠다 싶었어요. 맛가루를 시간내서 만들어보고, 채수를 육수 삼아 조리하면 음식 맛이 담백하면서 자극적이지 않게 될 거 같아요.

 

 

 

 

 

 

봄에는 많이 알려진 쑥, 냉이를 비롯해서 두릅, 곰취 등을 활용한 음식이 소개되어 있어요. 쑥을 참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요. 떡도 만들고, 된장국도 만들고, 밥도 하고, 죽도 쓰면서요. 한가지 재료를 갖고도 어떤 조리를 하느냐에 따라 음식의 맛이 다 달라질 거 같아요. 쑥의 향긋함은 남아 있으면서요. 제철 요리를 제대로 맛볼 수 있을 거 같은 기대감이 들어요. 잘 먹는 것이 보약 중 하나라고 하잖아요. 따로 한약이나 영양제를 챙겨 먹는 것보다는 제철에서 나는 재료를 제대로 골라 잘 만들어 먹으면 몸에도 좋고, 정신적은 수행을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재료를 구하고, 다듬고 음식을 만드는 모든 과정을 사진과 함께 표현하고 있는데 책을 보다보면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것을 느낄 수 있어요.

 

 

 

 

 

 

봄에 소개된 음식 중에 제일 기억에 남는 것이 바로 미역국이에요. 원래도 좋아하는 국 중 하나인데다 생일이면 빠짐없이 끓이다보니 가장 많이 끓이는 국 중 하나가 바로 미역국이에요. 저는 미역국 끓일때 보통 전날 밤에 미역을 찬물에 불렸다가 다음날 아침에 끓이곤 했는데 미역은 10분 이상 담가두면 맛이 다 빠져서 제대로된 맛을 느낄 수 없게 된대요. 10분 정도가 딱 좋다고 해요. 더불어 소고기나 조개 등을 넣어 끓이는 국도 맛있지만 채수와 미역 만으로도 충분한 맛을 낼 수 있다고 해요. 아이 출산하고 나서 먹는 미역국은 소고기를 넣은 것보다는 좀 담백하게 끓여 먹는 것이 모유나 산모의 건강을 위해 좋다는 이야기를 산후조리 도와주셨던 도우미 분께 들었는데 채수로 끓여서 먹으면 더 좋을 거 같아요.

 

 

 

'

 

 

 또 가지파스타도 인상적이었어요. 민트가 좋아하는 음식이 크림 파스타인데 가지를 넣어서 해주면 몸에 더 좋을 거 같아요. 사찰 음식이라고 해서 한식만 생각했는데 정말 다양화 할 수 있는 거 같아요.

 

 

 

 

 

 

지금이 가을이어서 그런지 가을편이 유독 눈길을 끌었어요. 마를 이용해서 만든 마그라탱도 맛있어 보이고, 우엉으로 만든 우엉잡채도 맛있을 거 같아요. 같은 재료를 갖고도 정말 다양하게 만들 수 있는게 요리구나 싶어요. 늘 먹던 것만 생각해와서 그것만 반복해서 해왔는데 별미로도 만들어주면 좋을 거 같아요. 몸에도 좋고! 맛도 좋아서! 아이들 입맛에도 잘 맞을 거 같아요. 살구는 밤을 삶아줘도 잘 먹고 군밤도 좋아하는데 민트는 밤을 입에도 대지 않으려고 해요. 아이들 몸에 좋다고 해서 먹이려고 해도 통 먹으려 하지 않아서 어떻게 하면 먹일 수 있을까 궁리하게 되는데 밤조림이 아이들 입맛에 잘 맞을 거 같아요. 시중에 파는 맛밤 몸에 안 좋을까봐 망설였는데 한 번 만들어봐야겠어요. 달콤하면서도 짭조름해서 누구나 좋아할 거 같아요.

  

 

 

 

 

 

겨울에는 아무래도 계절이니만큼 제철재료가 많이 없겠다 싶었는데 배추랑 무 만으로도 충분할 거 같아요. 특히 가을부터해서 무는 보약이라고 하던데 지금부터 무를 이용해서 많이 해먹어야겠어요. 깨끗하면서도 고소한 배추콩가루국도 맛있을 거 같아요. 입맛을 제대로 사로잡을 수 있을 거 같아요. 더불어 책의 음식 소개 아래에 더하기 코너가 있어서 더 음식을 제대로 할 수있는 노하우를 익힐 수 있어요. 처음 하다보면 시행착오가 있어 실패하기 마련인데 책과 함께라면 제대로된 절집 밥상을 만들어 줄 수 있을 거 같아요.

 

 

 

 

 

각 계절별로 계절에 맞는 차도 함께 소개되어 있어요. 그동안 커피와 녹차 뿐이었는데 앞으로는 좀 더 다양한 차를 맛볼 수 있게 될 거 같아요. 책을 보니 음식이 담백하면서도 정갈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자극적인 음식에 익숙해진 지금의 입맛에는 맞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적응하도록 해야겠어요. 온 가족의 건강을 위해서라도요.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