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와 만나는 그림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세계와 만나는 그림책
무라타 히로코 글, 테즈카 아케미 그림, 강인 옮김, 츠지하라 야스오 감수 / 사계절 / 2013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학생이 보는 지식정보그림책(저학년)에 해당되는 세계와 만나는 그림책을 읽어봤어요. 요즘은 글로벌 시대잖아요. 더이상 우리나라 사람들만 만나고 살아가는 세상이 아니라 세계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접하면서 살아가야 하는 세상이다보니 세계의 다른 민족을 받아들이는데 도움이 될 거 같아요. 특히 어린아이들이 읽어두면 도움이 될 거 같아요. 너무 어린 아이들한테는 어렵고 초등학생 정도 되면 책이 전하고자 하는 내용을 많이 이해할 수 있을 거 같아요. 책 속의 주 내용은 세계의 다양한 민족의 문화, 종교, 습관 등등을 소개해주고 있어요. 그것을 통해 책이 전하고자 하는 것은 세계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에요. 저조차도 흔히 잘못 사용하고 있는 표현 중 하나인데 세계의 다른 사람들은 틀린 게 아니라 다른 것 뿐이에요. 문화의 상대성, 다양성을 인정해줘야 하는 세상에서 살고 있느니만큼 어린 아이들이 더 받아들일때 편견없이 받아들일 수 있었음 한다는 바람을 담아 책을 만든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이 세계와 만날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책을 보는 것만으로 세계여행을 다녀온 것처럼 세계의 다른 사람들을 만나볼 수 있어요. 책 속에 소개된 다양한 사람들, 다양한 문화들이 많은 정보를 담고 있었어요. 그네들의 문화를 받아들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었던 거 같아요.

 

 

 

 

 

무엇보다 책 안의 그림들이 귀여우면서 정감 있어요. 나랑 다른 모습의 사람인데도 그 모습이 낯설기보다는 친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게 재밌게 그려낸 거 같아요. 각 나라별로 남자, 여자, 노인, 아이 등 다양한 연령대, 성별의 사람을 모습을 제각각 특색을 잡아 그려냈는데 재밌는 거 같아요. 각 나라마다 멋을 내는 습관조차 다른다는 것이 처음부터 호기심을 자극한 거 같아요. 아이들에게 나중에 설명을 해주기 위해서라도 책을 읽어두고 미리미리 알아둘 수 있는 기회가 되서 좋은 기회가 됐던 거 같아요.

 

 

 

 

 

 

참 세상은 다양한 거 같아요. 문화, 환경이 다르다보니 집도 다르고 음식도 다르고 말이죠. 그러다보니 사람이 갖고 있는 성격, 습성도 달라지는 거 같아요. 말도 다르고 음식도 다르고~ 참 재밌는 거 같아요. 알아가는 재미가 있는 거 같아요. 책을 통해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어 재밌었던 거 같아요. 아이들도 재밌게 읽을 수 있어요. 더불어 학습적 도움도 되다보니 교육적으로도 좋아요. 세계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어 아! 그렇구나! 싶은 생각도 들고 말이죠. 그림책 답게 그림은 크고 글은 간결해서 휙휙 잘 넘어가요.

 

 

 

 

 

 

 

다른 사람들이지만 같은 지구에 살고 있다는 점과 자신들이 살고 있는 세상에서 최선을 다하면서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는 공통점 때문인지 그들이 사는 세상도 다 우리와 같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우리와 같되 다르니만큼 서로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줘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어요. 책을 읽는데 부담이 되지 않고 오랫만에 재밌게 읽은 거 같아요. 마치 TV의 다큐멘터리를 본 거 같은 기분도 들고 말이죠. 재밌으면서 도움이 많이 되는 책이에요. 어린 아이들이 왜 읽게끔 권장되었는지 알겠다 싶어요.

 

 

 

 

 

 

다만 한가지 좀 아쉽다면 저자가 일본인인만큼 한국에 대한 소개가 많이 부족하다 싶었고 한국의 아름다운 모습이 좀 더 많이 소개되었다면 어땠을까 싶었어요. 각 나라마다 좋아하는 운동이 다르다며 소개된 부분이 있었는데 전 당연히 우리나라의 태권도가 있겠거니 하고 살펴봤는데 그런 내용도 좀 빠져서 아쉽더라고요. 아무래도 저자 자신의 환경에 따라 책을 만들었겠지만 우리나라 사람으로서 우리나라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거 같다 싶어 아쉬운 마음이 조금 들었어요.

 

 

 

 

서로의 다름에 대해 한참 이야기한 후 <함께 사는 지구>라는 훈훈한 마무리가 있었어요. 함께 사는 지구인으로서 서로를 좀 더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는 사람들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 싶었네요. 서로 다르다고 배척할 것이 아니라 말이죠.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잖아요. 아이들에게 편견없이, 세상을 바라볼 수 있는 눈을 갖을 수 있게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꿀페파 2013-10-22 0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