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철학사 산책
강성률 지음 / 평단(평단문화사)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에 학교에서 서양철학사 수업을 들으면서 따라가기가 힘겨워 보조 자료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별 기대 안했는데 어려운 서양철학사를 보기 쉽게 잘 쓰셨더라고요. 중간중간에 들어간 삽화나 그림도 -조금 유치하긴 하지만^^;-재미있고 주석도 매우 잘 되어 있어 그 시대 배경을 잘 몰라도 이해하기가 비교적 용이합니다. 철학은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하면 설명할 때 중언부언하게 되는데 이렇게 이해하기 쉽고 깔끔하게 잘 정리된 철학사책은 처음 보는거 같습니다. 이 책 한권이면 다른 서양철학사 책은 과장 조금 보태서 필요 없을 정도? 도서관에서 빌려보기만 하려 했는데 생각보다 책이 너무 좋아서 두고두고 읽으려고 구매하려 합니다. 어쩌다보니 구매하기 전 리뷰가 되네요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2011.12
코스모폴리탄 편집부 엮음 / 허스트중앙(Hearst-Joongang) / 2011년 11월
평점 :
품절


코스모폴리탄은 딱히 잡부가 없어도 항상 사게되네요 뷰티어워드는 별 관심 없지만 기사가 재미있으니까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y Opera 오페라 속 여심
김명진 지음 / MJ문화센터 / 2011년 1월
평점 :
품절


 우선은 책 자체는 글의 짜임도 매우 잘 맞고 재미있게 잘 썼다. 문체가 편안하고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오페라처럼 부담스러워 보이는 영역도 잘 설명해 준다. 특히 유럽 각국의 오페라 특징을 매우 잘 잡아놓아서 오페라에 대해서 잘 모르는 나도 이 책을 보면서 그 나라의 오페라를 쉽게 상상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책의 장점은 여기서 끝이다. 사실 이 책 자체는 그렇게 나쁘진 않지만 어디까지나 '나쁘지 않다'이지 '좋다'는 아닌 것이다. 우선 이 책의 이름이 why opera인데 반해서 오페라에 대한 이야기는 별로 나오지 않는다. 어디까지나 친구들 대화 속에서 '이런이런 오페라가 있는데 재미있더라.', '어떤 오페라를 봤는데 그 오페라의 스토리는 ~~했다.' 정도 이지 책으로 낼 정도로 내용 있는 오페라 설명은 없다. 오페라에 대해서 정말 아무런 지식이 없는 사람이 오페라에 대해서 살짝 간보는 정도로만 알맞을 수준. 오페라 속 여심같은건 이 책에서 알려주는 부분이 아니니 속지 말 것! 

 오히려 이 책에서 다루는 여심은 오페라의 여주인공이라기보단 자기 자신의 것이었다. 책 설명에는 제대로 나와있지 않는 부분이지만 이 책은 각국 오페라와 자기 자신의 인생을 비교, 분석하면서 써 놓았는데, 두루뭉실하게 넘어간 오페라 설명에 비하면 글쓴이가 자기 인생에 대해 얼마나 자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는지는 자세히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은 어디까지나 오페라를 다루는 책이지 글쓴이의 자서전은 아니지 않은가. 책에서 다루는 오페라의 비율과 자신의 인생 서술 비율이 1:1을 유지하는 걸 보며 글쓴이가 쓰고자 한 내용이 오페라에 대한 건지, 자기 인생에 대한 건지 심히 헷갈린다. 자서전을 쓰던지, 오페라에 대한 내용을 쓰던지, 글쓴이는 주제를 확실하게 잡아놨어야 한다. 둘 다 쓰고 싶었다면 제목을 바꾸던가. 사람 헷갈리게 뭐하는건지. 내 생각에는 자서전을 쓰고 싶은데 자신이 자서전을 쓸 만한 위인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그 안에 오페라를 끌어들인게 아닌가 싶긴한데... 자서전도 좋고 오페라에 대한 애정도 좋지만 책 이름에 낚인 나는 도대체 뭐란 말인가.

 작가가 만약 책을 다시 낸다면 부디 자서전이던지, 오페라던지 주제를 확실히 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자서전을 쓴다면 부디 자신을 지칭할 때는 'mj'가 아닌 '나'라고 지칭해줬으면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mj'는 너무 오글거린다. 젊은 애들도 잘 안하는 표현을 대략 50대의 아주머니까 썼을걸 생각하니 참으로 난감하다. 

어쩌다 보니까 책을 잔뜩 헐뜯기만 한거 같다. 하지만 글의 구성은 좋으니 킬링타임용으로는 적절하다. 

 

p.s. 만약 이 책을 읽으려한다면, 오페라 관련 서적이라는 책의 표지가 뉴욕의 티파니 매장을 그렸다는 것을 유심히 봐라. 표지디자이너가 만약 이 책을 읽고 그림을 그린거라면 그는 정말 현명하다. 이 책의 본질을 정확하게 나타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칼리타 드립필터 101 - 화이트 색상

평점 :
절판


집에서 쓰고 있는데 무난하고 좋습니다. 종이냄새도 별로 안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괴담갑 1면 이타카 新괴담문학 시리즈 2
오트슨 지음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0년 8월
평점 :
품절


아무생각없이 책을 들었다가 다 읽을 때 까지 놓지 못했다. 강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