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니의 셀럽 메이크업 북 - 아이돌, 디바, 여배우의 메이크업을 이제 내 얼굴에 포니가 들려주는 특급 메이크업 노하우 3
박혜민 지음 / 로그인 / 2012년 9월
평점 :
품절


진짜 책 잘썻어요!!! 포니시리즈는 가면 갈수록 발전하는게눈이 보여서 감동이에요. 예전 책들에 비하면 고난도 테크닉들도 많고, 그리고 화장에 따라 얼굴이 확확 바뀌는걸 보는것도 즐거워요! 강추합니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양철학사 산책
강성률 지음 / 평단(평단문화사)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에 학교에서 서양철학사 수업을 들으면서 따라가기가 힘겨워 보조 자료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별 기대 안했는데 어려운 서양철학사를 보기 쉽게 잘 쓰셨더라고요. 중간중간에 들어간 삽화나 그림도 -조금 유치하긴 하지만^^;-재미있고 주석도 매우 잘 되어 있어 그 시대 배경을 잘 몰라도 이해하기가 비교적 용이합니다. 철학은 완벽하게 이해하지 못하면 설명할 때 중언부언하게 되는데 이렇게 이해하기 쉽고 깔끔하게 잘 정리된 철학사책은 처음 보는거 같습니다. 이 책 한권이면 다른 서양철학사 책은 과장 조금 보태서 필요 없을 정도? 도서관에서 빌려보기만 하려 했는데 생각보다 책이 너무 좋아서 두고두고 읽으려고 구매하려 합니다. 어쩌다보니 구매하기 전 리뷰가 되네요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스모폴리탄 Cosmopolitan 2011.12
코스모폴리탄 편집부 엮음 / 허스트중앙(Hearst-Joongang) / 2011년 11월
평점 :
품절


코스모폴리탄은 딱히 잡부가 없어도 항상 사게되네요 뷰티어워드는 별 관심 없지만 기사가 재미있으니까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hy Opera 오페라 속 여심
김명진 지음 / MJ문화센터 / 2011년 1월
평점 :
품절


 우선은 책 자체는 글의 짜임도 매우 잘 맞고 재미있게 잘 썼다. 문체가 편안하고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오페라처럼 부담스러워 보이는 영역도 잘 설명해 준다. 특히 유럽 각국의 오페라 특징을 매우 잘 잡아놓아서 오페라에 대해서 잘 모르는 나도 이 책을 보면서 그 나라의 오페라를 쉽게 상상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이 책의 장점은 여기서 끝이다. 사실 이 책 자체는 그렇게 나쁘진 않지만 어디까지나 '나쁘지 않다'이지 '좋다'는 아닌 것이다. 우선 이 책의 이름이 why opera인데 반해서 오페라에 대한 이야기는 별로 나오지 않는다. 어디까지나 친구들 대화 속에서 '이런이런 오페라가 있는데 재미있더라.', '어떤 오페라를 봤는데 그 오페라의 스토리는 ~~했다.' 정도 이지 책으로 낼 정도로 내용 있는 오페라 설명은 없다. 오페라에 대해서 정말 아무런 지식이 없는 사람이 오페라에 대해서 살짝 간보는 정도로만 알맞을 수준. 오페라 속 여심같은건 이 책에서 알려주는 부분이 아니니 속지 말 것! 

 오히려 이 책에서 다루는 여심은 오페라의 여주인공이라기보단 자기 자신의 것이었다. 책 설명에는 제대로 나와있지 않는 부분이지만 이 책은 각국 오페라와 자기 자신의 인생을 비교, 분석하면서 써 놓았는데, 두루뭉실하게 넘어간 오페라 설명에 비하면 글쓴이가 자기 인생에 대해 얼마나 자부심과 애정을 가지고 있는지는 자세히 알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은 어디까지나 오페라를 다루는 책이지 글쓴이의 자서전은 아니지 않은가. 책에서 다루는 오페라의 비율과 자신의 인생 서술 비율이 1:1을 유지하는 걸 보며 글쓴이가 쓰고자 한 내용이 오페라에 대한 건지, 자기 인생에 대한 건지 심히 헷갈린다. 자서전을 쓰던지, 오페라에 대한 내용을 쓰던지, 글쓴이는 주제를 확실하게 잡아놨어야 한다. 둘 다 쓰고 싶었다면 제목을 바꾸던가. 사람 헷갈리게 뭐하는건지. 내 생각에는 자서전을 쓰고 싶은데 자신이 자서전을 쓸 만한 위인은 아니라고 생각해서 그 안에 오페라를 끌어들인게 아닌가 싶긴한데... 자서전도 좋고 오페라에 대한 애정도 좋지만 책 이름에 낚인 나는 도대체 뭐란 말인가.

 작가가 만약 책을 다시 낸다면 부디 자서전이던지, 오페라던지 주제를 확실히 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그리고 자서전을 쓴다면 부디 자신을 지칭할 때는 'mj'가 아닌 '나'라고 지칭해줬으면 한다. 아무리 생각해도 'mj'는 너무 오글거린다. 젊은 애들도 잘 안하는 표현을 대략 50대의 아주머니까 썼을걸 생각하니 참으로 난감하다. 

어쩌다 보니까 책을 잔뜩 헐뜯기만 한거 같다. 하지만 글의 구성은 좋으니 킬링타임용으로는 적절하다. 

 

p.s. 만약 이 책을 읽으려한다면, 오페라 관련 서적이라는 책의 표지가 뉴욕의 티파니 매장을 그렸다는 것을 유심히 봐라. 표지디자이너가 만약 이 책을 읽고 그림을 그린거라면 그는 정말 현명하다. 이 책의 본질을 정확하게 나타냈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칼리타 드립필터 101 - 화이트 색상

평점 :
절판


집에서 쓰고 있는데 무난하고 좋습니다. 종이냄새도 별로 안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