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책에 한줄 한줄 또 한줄 적다보면

빈 곳이 줄어들어

 

흰 종이를 글자로 채우면 기분 좋아

무언가 해낸 것 같아

 

우울한 마음보다

즐겁고 좋은 마음을

담으면 좋겠어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カ-ドキャプタ-さくら クリアカ-ド編(11) (KCデラックス) カ-ドキャプタ-さくら クリアカ-ド編 (コミック) 22
CLAMP / 講談社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카드캡터 사쿠라 클리어카드 11

CLAMP

 

 

 

 

 

 

 오랜만에 사쿠라를 만난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하지만 지난번 10권은 2021년에 만났다. 그걸 잊어버렸다니. 이 책은 한해에 두권 나오던가. 책을 이어서 바로 봐도 시간이 조금 지나면 앞에 이야기가 잘 생각나지 않는데, 다른 것보다 책 나오는 시간이 길면 더 생각나지 않겠지. 이 책 <카드캡터 사쿠라 클리어카드편> 앞에 몇권은 나와 있어서 바로 봤는데, 그때그때 나오는 건 이야기가 천천히 흐르는 느낌이 든다. 뭔가 말할 것 같으면서 여전히 시원하게 말하지 않다니. 바로 말하면 김빠지겠지. 조금씩 보여주고 나중에 그건 이런 거였어 하는 거겠다. 그걸 잊어버리지 않아야 할 텐데. 여전히 카이토 목적은 뭔지 모르겠다. 어떤 마법을 쓰려고 하는 것 같은데 그걸 써서 뭘 하려는 건지. 심심해설까, 설마 아니겠지. 아직 이야기 끝나려면 멀었을까. 끝나기를 바라는가 보다.

 

 그림 그리는 시간에 사쿠라와 아키호는 서로를 그리려고 했던가. 그때 갑자기 시간이 멈추고 사쿠라는 움직였다. 모모도. 모모는 아키호와 함께 있는 토끼 인형인데, 겉모습만 그렇고 마법과 상관 있는 거다. 사쿠라 카드를 지키는 케르베로스와 유에와 비슷한 건가 보다. 그러고 보니 이건 처음 알았던가. 아니 예전에 나왔는데 내가 잊어버린 것 같다. 어쨌든 모모도 책을 지키는 거다. 모모는 본래 모습을 사쿠라한테 보이고, 아키호가 가지고 있는 시계 나라의 앨리스 책을 보여준다(모모가 지키는 책이랄까). 그건 진짜 이름은 그게 아닌가 보다. 모모는 사쿠라를 책속에 들어가게 한 듯하다. 사쿠라가 거기에서 겪는 일은 조금 슬펐다. 거기에서는 사쿠라를 사랑하는 아빠 오빠뿐 아니라 친구인 토모요와 샤오랑이 사쿠라를 몰랐다. 자신은 아는데 다른 사람이 자신을 모른다고 하면 무척 슬프겠지. 사쿠라는 저도 모르게 카드를 만들었다. 그 카드에는 타임이라 쓰여 있고 그림은 사쿠라 엄마 시계였다. 그건 또 무슨 뜻일지.

 

 시간이 돌아오고 사쿠라는 모모나 시계 나라의 앨리스 일은 잊어버린다. 그건 카이토가 시간을 되돌려서다. 그러고 보니 카이토는 여러 번 그 마법을 썼다. 그 마법을 쓰면 카이토 몸에 안 좋은 듯한데. 지금은 사쿠라가 본래 있었던 일을 잊어도 조금 더 시간이 흐르면 그 마법이 듣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샤오랑은 사쿠라 카드에서 미러 카드를 찾지 못했다. 지난번엔가 그 카드들이 흩어졌던가(10권 보고 미러 카드 없어졌다고 쓴 걸 잊어버리다니). 미러 카드는 카이토가 갖고 있었다. 카드는 주인이 쓸 수 있는 건데, 카이토도 그 카드를 쓸 수 있을까. 그건 앞으로 봐야 알겠다. 사쿠라가 본래 세계로 돌아왔을 때 아키호가 쓰러졌다. 그건 그렇게 큰일은 아니었지만. 사쿠라는 시계 나라의 앨리스는 잊었지만, 안 좋은 느낌은 잊지 않았다. 그 느낌을 알아도 달라지는 건 없지만.

 

 전에 샤오랑이 사쿠라하고 어디에 가자고 했는데, 그날이 왔나 보다. 사쿠라는 아침 일찍 일어나서 도시락을 쌌다. 그날 아키호도 도시락을 싸고 카이토한테 밖에 나가자고 한다. 사쿠라와 샤오랑 그리고 아키호와 카이토 넷은 식물원에서 만난다. 어쩌다가 그렇게 됐을까. 사쿠라와 아키호는 머리를 비슷하게 땋고 옷도 비슷했다. 본래는 둘둘이 시간을 보내려 했는데, 넷이 됐구나. 샤오랑은 조금 이상해 보였다. 자기 마음과 다르게 웃는 얼굴이 됐다. 카이토가 마법을 쓴 걸지도. 샤오랑은 카이토가 마법을 쓴다는 걸 알지만 사쿠라한테 말할 수 없었다. 카이토가 말 못하게 해서. 샤오랑이 카이토를 아주 모르는 게 아니어서 다행일지도.

 

 예전에는 샤쿠라 오빠 토야가 여기저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사쿠라와 만나기도 했는데, 오랜만에 그런 모습이 나왔다. 사쿠라 오빠 토야는 식물원에서 아르바이트 하고 넷이 있는 걸 봤다. 어쩌면 그건 우연이 아니었을지도. 사쿠라 오빠도 힘이 있어서 사쿠라를 지키려고 언제나 사쿠라 가까운 곳에서 아르바이트 한 걸지도. 지금은 새로운 힘이 생겼다고 한다. 사쿠라 오빠 토야는 카이토한테 경고한다. 자기와 가까운 사람한테 상처주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거기에는 샤오랑도 들어간다고. 토야는 카이토를 처음 만난 것 같은데 바로 그런 말을 하다니. 아니 만난 적 있던가, 잘 모르겠다. 전에도 말했지만 정말 사쿠라를 생각하는 사람은 많다. 부럽구나. 조금 뒤 샤오랑은 사쿠라한테 카이토가 마법을 쓴다는 말을 한다. 그건 사쿠라가 마법을 풀어선가 보다. 사쿠라가 알고 그런 건 아니고 무의식으로. 샤오랑이 그 말을 하자 시간이 멈춘다. 시간은 카이토가 멈췄다.

 

 이번에도 뭔가 일어날 듯 말 듯했다. 카이토가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했으니 다음엔 무슨 일이 일어날지도. 잠깐 그러다 또 카이토가 시간을 되돌려서 사쿠라와 샤오랑은 그날 일을 잊어버릴까. 그렇게 안 되기를 바란다. 시간을 되돌리고 잊게 하는 게 좋은 건 아니다. 이야기가 앞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카이토가 자기 마음을 깨달으면 끝날지도. 그렇게 되기는 하겠지만 뜸 많이 들이는 듯하다. 자기 마음은 쉽게 알 수 없는 건지도.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1-11-16 18: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작가의 책은 일러스트가 예쁜 책이 많은 것 같아요.
희선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희선 2021-11-17 00:05   좋아요 1 | URL
여러 가지 있지만 책은 이것만 보는군요 지금 생각하니 예전에 XXX홀릭 조금 봤네요 만화라고 할까 세계가 이어져 있기도 하군요 그런 거 신기하기도 합니다


희선
 

 

 

 

슬픈 일도

슬픈 기억도 없는데

노래를 들으니

그냥 슬펐어

 

그저 시간이 흘러서

그랬나 봐

 

지나고 나서 아쉬워하는 건 어리석지만

그건 어쩔 수 없는 일 같아

 

아니아니

덜 아쉬운 걸 하면

조금 괜찮을 거야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1-11-16 00: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어떤 노래를 들으셨는지도 궁금하네요~!! 어쩔수 없는건 어쩔수 없는것 같아요 ㅜㅜ

희선 2021-11-16 23:55   좋아요 1 | URL
그때그때 달랐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렇지요 어쩔 수 없는 건 어쩔 수 없는...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일도 있군요


희선

행복한책읽기 2021-11-16 00: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어쩔 수 없어요. 지나고 나면 거의가 아쉬워지더라구요. ㅡㅡ

희선 2021-11-17 00:01   좋아요 1 | URL
덜 아쉽게 살아야겠다 생각해도 잘 안 되기도 하네요 게으르게 지내고 아쉬워하는... 그냥 게으른 걸 받아들이면 나을지도...


희선

2021-11-16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17 00: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번에도 라디오 방송에서 듣고 알게 된 노래다. 이 노래는 처음 들어본 것 같은데 어쩐지 들어본 듯도 했다. 예전에 나온 거니 스치듯 들어본 적 있지 않을까 싶지만 나도 잘 모르겠다. 아이유는 예전부터 알았다. 이름은 알지만 잘 모른다. 음악뿐 아니라 연기도 하는 것 같은데. 노래는 가끔 라디오 방송에 나와서 들었다. 몇해 전에 리메이크한 게 자주 나왔다. 그리고 <밤편지>. 밤편지도 라디오 방송에서 처음 들었던 것 같다. 저 제목을 듣고 나도 어릴 때는 밤에 편지 썼는데 하는 생각을 했다. 지금은 낮에 쓴다. 아니 저녁에 쓸 때도 있고 언제 써야지 하는 건 없다. 쓰고 싶을 때 쓴다. 요새는 써야지 생각만 하는구나.

 

 노래를 듣기 몇달 전에 아이유 미니 앨범 5집 제목이 Love poem이라는 건 알았다. 아이유 앨범을 찾아보니 저런 제목이 보였다. 왜 찾아봤던가. 나도 모르겠다. 아니 찾아본 건 아니고 다른 시디를 보다가 아이유 앨범 제목을 보게 된 건지도. 어떤 일은 어떻게 이어질지 알 수 없으니 그런 것도 잘 기억해 두면 좋을 텐데, 난 그런 건 그냥 넘긴다. 쓸데없는 건 기억하고.

 

 Love poem 아는 사람 많지 않을까 싶다. 2019년에 나온 노래니. 라디오 방송에서 들려준 건 이 노래에 쓴 글이다. 그 글을 들으니 노래 만드는 사람은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를 위해 노래하고 노래를 만드니 말이다. 전에도 말했지만, 난 누군가를 위해서 글을 써야지 하는 생각 별로 안 한다. 아니 아주아주 조금만 한다. 별거 아닌 내 글이 누군가한테 아주아주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별로 도움 안 되겠지. 우울하니.

 

 곡뿐 아니라 노랫말도 좋다. Love poem사랑 시는 넓은 사랑을 뜻한다. 가까운 사람 친구일 수도 식구 일 수도 동료일 수도 있다. 꼭 가까운 사람만 생각하지 않았겠다. 괴롭고 힘든 사람도 생각했겠다. 이 노래를 찾아보니 다른 사람이 한 것도 있었다. 힘들 때 우연히 이 노래를 들으면 위로가 될지도 모를 일이다. 그렇게 알게 된 사람도 있지 않을까. 난 그런 식으로 들은 노래 없다. 그렇다 해도 음악이나 책이 나를 위로해줬겠지. 그걸 바로 깨닫지 못했다 해도.

 

 세상에 음악이 있어서 다행이겠지. 내가 음악을 아주 많이 아는 건 아니지만. 노랫말이 있든 없든 음악은 누구나 듣고 느낄 수 있다. 가만히 있어도 귀에 들어오지. 이럴 때 귀가 들려서 다행이다는 생각이 든다. 귀가 들리지 않아도 음악을 느낄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런 것도 생각하면 좋을 텐데 싶다. 나도 잘 모르지만.

 

 

 

희선

 

 

 

 

 

 

 

Love poem - 아이유(IU)

https://youtu.be/kcx0a2OAhN0

 

 

 

 

Love poem - 아이유(IU)

https://youtu.be/OcVmaIlHZ1o

 

 

 

 

밤편지 - 아이유(IU)

https://youtu.be/NnRjwEhFU70

 

 

 

 

Love poem - 정은지

https://youtu.be/WzpauG2zTlE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행복한책읽기 2021-11-14 02: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아이유 좋아해요. 근데 저 노래를 모르고 있었네요. 희선님 고마워요. 바로 저장합니다.^^ 저도 다시 태어남 가수될래 했던 적 있어요. 지금은 그맘이 좀 식었지만 노래 만들고 부르는 사람들. 겁나 멋져요. 그죠.^^

희선 2021-11-15 23:57   좋아요 0 | URL
다시 태어나면 가수가 되고 싶었군요 이제는 그런 마음이 없다 해도 노래, 음악 즐겨 들으시니 그것만으로도 괜찮을 듯합니다 그런 거 잘하는 사람 멋있죠 많은 사람이 공감하게 만들기도 하고 감동과 위로를 주는군요


희선

scott 2021-11-14 13: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술적 재능 타고난 분들 모두 멋집니다!
악기 연주 하고 노래 잘하는 사람들은 더 !더욱 ^^

희선 2021-11-15 23:59   좋아요 1 | URL
예술을 알고 그걸 즐기는 것도 좋은 거겠지요 많은 사람이 좋아한다 해도 음악 잘 안 듣는 사람도 있으니... 그런 사람은 다른 걸 좋아하겠네요 사람마다 좋아하는 게 다르기도 하겠습니다


희선

페크(pek0501) 2021-11-14 13: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작사에 도전하고 싶었던 적이 있었어요. 제가 작사한 노래가 노래방에서 나온다면
재밌을 것 같아서요. 생각만 했어요. ㅋㅋ

희선 2021-11-16 00:03   좋아요 1 | URL
멋진 생각을 하셨네요 한번 해 봤다면 좋았을 듯도 합니다 노랫말을 쓰는 사람 자기가 쓴 게 노래가 되면 정말 기뻐하겠습니다 노래하는 사람이 쓰기도 하지만, 노랫말만 전문으로 쓰는 사람도 있더군요


희선
 

 

 

 

꿈 없는 잠에서

끝없는 잠으로

말은 바뀌었다

 

꿈꾸지 않고 깊이 자고 싶기도 하고

깨지 않고 끝없이 자고 싶기도 하네

 

끝없는 잠에 빠지면

꿈에서 깨지 않을까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행복한책읽기 2021-11-14 02: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끝없는 잠은 죽음 아니에요? 희선님 아직 아니 되옵니당^^;; 꿈 없이 푹 자고 깨어나 서재에 시랑 리뷰 올려 주세용^^

희선 2021-11-15 23:43   좋아요 0 | URL
어떤 때는 자야 하는데 안 자고 싶기도 하고, 어떤 때는 자꾸 자고 싶기도 하네요 요새는 한번 자면 오래 못 자고 일어나서 다시 자요 그러고 나면 내일은 안 자야지 하네요 오늘이어야 하는데...


희선

새파랑 2021-11-14 08: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 시는 왠지 무섭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 죽는 것, 자는 것은 단지 꿈이라는 말이 떠올라요~

희선 2021-11-15 23:46   좋아요 1 | URL
꿈에서 깨고 싶지 않은 마음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제가 쓰고 이렇게 말하다니... 죽는 건 끝없는 잠과 같을지도...


희선

페크(pek0501) 2021-11-14 13: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잠이 드려는 순간이 너무 좋아요.
꿈의 세계는 여전히 신비해요. 어떻게 칼라 풍경이 펼쳐지는지 말이죠. 본 적 없는 나무가 나타나고
본 적 없는 강물이 나타나고...
누군가가 그랬어요. 사실은 꿈이 현실이고 현실이 꿈이다, 라고.
제 생각을 추가하자면,
단지 우리가 꿈 전체를 기억하지 못하고 일부만 기억할 뿐이다...

희선 2021-11-15 23:50   좋아요 1 | URL
꿈속은 현실과 비슷하면서도 많이 다르죠 그걸 그때는 잘 몰라도 꿈을 영상으로 보여주는 걸 보면 정말 저럴지도 모르겠다 생각하는군요 실제 꿈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말이 있던데,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그걸 보면 좋을지...

지금 현실이다 여기는 것도 꿈일 수 있을지... 그러면서 그걸 믿지 않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소설에는 꿈과 현실이 섞이는 것도 있군요 그런 소설은 꿈속을 헤매는 듯합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