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 번째 여행
신현아 지음 / 오후의소묘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 《아홉번째 여행》(신현아)은 제대로 보기 전부터 알았어. 책을 보기 전에 대충 넘겨 봤거든. 글은 얼마 없더라구. 그래도 한번 보고 싶었어. 난 함께 살지 않는 고양이 이야기지만. 며칠전에 길에서 길고양이를 만났어. 여러 마리가 따듯한 볕을 쬐고 앉아 있더라구. 돌아오는 길에 보니 여러 마리에서 겨우 하나만 남았더군. 다른 아이들은 어디로 갔을까. 처음에 고양이 보고 사진으로 담고 싶었는데 내가 가까이 가면 달아날 것 같아서 그러지 못했어. 길에서 길고양이를 만나면 난 반갑지만, 길고양이는 별로 반갑지 않은가 봐. 좀 아쉽군. 그러니 이렇게 책으로 만날 수밖에. 책 속 고양이는 날 봐도 달아나지 않아. 아니 고양이는 아예 나한테 마음 쓰지 않겠어.

 

 흔히 고양이 목숨은 아홉개 있다 하지. 그러면 고양이는 여덟번 죽다 살아나고 아홉번째에는 정말 세상을 떠나는 걸까. ‘아홉번째 여행’은 마지막이라는 뜻이군. 그런 거 생각하니 좀 슬프네. 요새 괜히 슬퍼지기도 했는데. 딱히 고양이를 생각하고 그런 건 아니야. 그런 거 고양이한테 좀 미안하군. 예전에는 길에서 개를 보면 그 개를 불쌍하게 여기기도 했는데(큰 개는 아니고 줄에 묶인 작은 강아지였어), 고양이는 그런 마음 들지 않았어. 그거 참 이상하군. 길고양이를 보고 그 애가 사는 게 쉽지 않겠구나 생각하는 사람도 있던데. 길을 다니다 길고양이를 생각하고 둔 고양이 집을 보고 겨울에는 저 안에 들어가면 낫겠다고 생각했어. 길고양이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길고양이를 생각하고 쉴 곳이나 먹을 걸 놓아 두는 사람도 있어. 다행한 일이야.

 

 여러 고양이는 어딘가로 가. 그렇게 많은 고양이가 한꺼번에 떠나다니. 실제 그런 일 없다고 할 수 없겠지. 한마리만 있었다면 쓸쓸해 보였을 것 같아. 혼자 다니는 고양이가 없지는 않겠지만, 세상을 떠날 때는 친구와 함께 갈지도. 고양이가 이 세상에 있을 때는 쓸쓸해도 떠날 때는 덜 쓸쓸했으면 해. 이건 내가 사람이어서 하는 생각일지도. 고양이는 혼자여도 그리 쓸쓸하지 않을지도 모르겠어. 혼자면서 함께가 아닐까. 사람도 그렇게 살아야 하는데 잘 안 되는 거야. 고양이를 보면서도 나 자신을 생각하는군. 재미있는 일이야. 고양이는 사람뿐 아니라 다른 고양이한테도 별로 마음 쓰지 않을까. 꼭 그렇지는 않을 거야. 고양이도 새끼나 형제 친구를 생각하겠지.

 

 많은 고양이가 떠나고 ‘나는 그곳에 없어’ 하는 말이 나와. 조금 뒤에 ‘나는 어디에나 있어’ 해. 처음에 거기 봤을 때는 고양이 한마리쯤 봤던가. 두번째에는 여기저기 있는 고양이를 봤어. 그걸 보고 아까는 대체 뭘 본 거지 했어. 혹시 처음에는 고양이가 여기저기 숨어 있었을지도. 두번째에는 고양이가 마음 놓고 나온 거지. 내가 그 순간을 놓치지 않은 건지도. 여기저기에서 불쑥 나타나는 고양이를 보고 놀라기도 하고 신기하기도 했어. 처음에 내가 그림을 대충 봐서 다른 고양이를 못 본 거겠지. 실제 고양이는 사람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있을 거야. 가끔 따스한 볕을 쬐려고 모습을 나타내는 거겠지. 고양이가 따스한 볕이라도 마음껏 쬐기를 바라.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끔 세상을 떠난 사람이

꿈에 나오기도 해

 

그럴 때야말로

아, 이건 꿈이구나

해야 할 텐데,

꿈속에선

세상을 떠난 사람을

여전히 살아있다고 생각해

 

깨고 나면

아니구나 할 텐데……

이상한 일이야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대가 어렵고 힘든 일에 빠졌을 때

전 아무 힘도 되지 못하겠지요

자신을 구할 수 있는 건 자신뿐이에요

 

그대가 어렵고 힘든 일에서

스스로 빠져나오길 바라요

 

그대에게 힘을 주는 게 있기를,

언제나 기도할게요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an22598 2021-06-18 06: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희선님의 이 시도 힘이 되어요 ^^ 참. 친절하고 따뜻한 시. 감사해요!

희선 2021-06-19 02:25   좋아요 0 | URL
han22598 님 해주신 말씀도 힘이 됩니다 고맙습니다 한국은 주말이에요 거기도 곧 주말이 찾아오겠지요 주말 편안하게 보내세요


희선

새파랑 2021-06-18 10: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시를 읽고 김광진의 <진심>이란 노래가 떠올랐어요 ㅎㅎ ˝그대를 지켜주는건 그대안에 있어요. 강해져야만 해요˝ 이런 가사인데 좋아요 ^^

희선 2021-06-19 02:29   좋아요 0 | URL
그 노래 못 들어봤던가 하고 찾아서 들어보니 들어본 적 있는 거네요 노랫말은 자세하게 몰랐네요 자신을 지키는 건 자신 안에 있겠지요 그걸 알면 좋을 텐데, 가끔 그걸 다른 데서 찾기도 하네요


희선

페크(pek0501) 2021-06-18 12: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자신의 의지(마음)가 무엇보다 중요하죠. 그냥 옆에 함께 있어 주는 것만으로 힘을 보탤 수 있을 뿐인 것 같아요.

희선 2021-06-19 02:31   좋아요 0 | URL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없다고 해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건 아니겠지요 페크 님이 말씀하신 대로 그냥 옆에 있는 것만으로도 그 사람한테 힘이 될 거예요 그런 사람이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하기도 하다니...


희선
 
무슨 심부름을 가는 길이니 문학과지성 시인선 543
김행숙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이 잘 생각날 때도 있지만 하나도 생각나지 않을 때도 있어요. 꿈을 꾸다가 잠깐 깨고는 괜찮은 꿈이었어 하고 다시 자고 일어나면 그 꿈이 생각나지 않기도 해요. 자면서 꿈 잊어버리지 않아야지 하면 정말 잊어버리지 않기도 해요. 꿈은 무의식이 만들어내는 건지, 생각이 만들어내는 건지. 둘 다일 것 같아요. 그러고 보니 얼마전에 안 좋은 꿈 꿨어요. 그건 제가 걱정하는 일이었어요. 걱정이 똑같이 꿈으로 나타나기도 하죠. 안 좋은 꿈은 잊고 좋은 꿈만 기억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언제나 반대가 되는군요. 기억도 다르지 않네요. 전 꿈꾸는 거 좋아해요. 꿈이 생각나면 잠을 깊이 못 잔 거겠지만. 꿈을 이어서 꾼다는 사람도 있던데, 저는 그런 일 딱 한번 있었어요. 한동안 학교 다니고 시험 보는 꿈을 꿨는데 이제 그런 꿈 안 꾸는군요. 차라리 그게 나은데. 그 꿈에서 저는 다른 사람과 다르게 문제 못 푼다 해도.

 

 

 

 네가 나를 찾아서 돌아다니는 곳들이 궁금해.

 너는 어디에 있는 나를 기억할까.

 너의 상상력은 나를 어디까지, 어디까지 데려갈 수 있을까.

 나를 상상하는 너를 상상하면 나는 네 둘레를 하염없이 맴돌 수 있을까. 너를 상상하는 나를 상상하면 너는 내 꿈으로 걸어 들어올 수 있을까.

 너는 나를 물끄러미 들여다본 적이 있었다, 한참을. 그리고 모르는 사람이라고 중얼거렸지.

 미안합니다, 너는 사람을 잘못 봤다고 몹시 부끄러워했어.

 내가 사람 모양을 하고 있구나, 그때 난 생각했지.

 너는 왜 부끄러울까.

 

 그때 너는 다른 시간 속으로 후다닥 뛰어갔다.

 그때 나는 너의 등 뒤에서 비처럼 쏟아졌다.

 내가 비 모양을 하고 있구나, 그런데 내 모습이 그렇게 변한 걸 사람들은 어떻게 알았을까.

 기다렸다는 듯이 사람들 머리 위로 검은 우산이 둥실둥실 떠다니기 시작했어.

 사람들은 거의 젖지 않았어.

 그리고 너는 그날 우산도 없이 빗속에서 나를 찾으러 어딜 그렇게 그렇게 쏘다녔을까.

 

 -<의식의 흐름을 따르며>, 20쪽~21쪽

 

 

 

 이 시는 꿈속에서 누군가를 찾는 걸까요. 꿈속에서 만난 건지. 어쩐지 시가 꿈 같네요. 김행숙 시인 시집은 처음입니다. 이번이 여섯번째 시집인 듯한데. 지금까지 이름도 몰랐습니다. 책을 읽지 않아도 이름 아는 작가 있기도 하잖아요. 언젠가 황인찬 시인이 라디오 방송에서 김행숙 시인 시를 읽어줬어요. 이름을 그때 안 건 아니지만, 그걸 들으니 새로 나온 김행숙 시인 시집 한번 보고 싶더군요. 그 시가 담긴 시집을 봐야 했을지도. 한달에 시집 한권 보기는 잘 못합니다. 보려고 사둔 시집은 여러 권인데. 꿈은 알기 어려워요. 자기 꿈이든 남의 꿈이든.

 

 

 

 잘 아는 길이었지만……

 우리가 아는 그 사람처럼

 알다가도 모를 웃음처럼

 

 안개가 자욱하게 낀 날이었어요.

 눈을 감고도 갈 수 있는 길이었지만

 눈을 감지 못하는 마음이었어요.

 나는 전달책 K입니다.

 소문자 k입니다.

 

 거기까지 가는 길은 아는데

 왜 가는지는 모릅니다.

 오늘따라 나는 울적합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어요.

 이럴 때 나는 내가 불편합니다.

 

 만약 내가 길가에 떨어진 돌멩이라면

 누군가가 나를 주워 주머니에 숨길 때 그 마음을

 누군가가…… 누군가를 쏘아보며 나를 집어 던질 때 그 마음을

 내가 어떻게 알겠어요?

 내가 알면 뭐가 달라지나요?

 

 평소에도 나는 나쁜 상상을 즐겨했습니다.

 영화 같은

 영화보다 더 진짜 같은

 

 그러나 상상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면

 우리의 모든 상상이 비껴가는 곳에서

 나는 나를 재촉했습니다.

 한 명의 내가 채찍을 들고

 한 명의 내가 등을 구부리고

 

 잘 아는 길이었는데

 눈을 감고도 훤히 보이는 길이었는데……

 안개가 걷히자

 거기에 시체가 있었습니다.

 두 눈을 활짝 얼어놓고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무슨 심부름을 가는 길이니?>, 68쪽~69쪽

 

 

 

 시집 제목이기도 한 시네요. 길을 잃었다는 말이 나오다니. 이 시 다기 보기 전에 라디오 방송에서 스트레이(stray)라는 말을 들었어요. 저 말 들어본 말인데 무슨 뜻이더라 했습니다. 바로 떠올렸느냐 하면 그러지 못했습니다. 무슨 뜻인지 말하는 걸 듣고서야, ‘맞아’ 했습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고 스트레이 쉽이 생각났습니다. 이건 어디에 나오는 말일까요. 소세키 소설 《산시로》지요. 하루키도 쓴 적 있던가 했는데 그건 모르겠네요(《양을 쫓는 모험》이 그거던가). 이 시 마지막에서는 시체가 기다렸네요. 나였는데 우리가 되다니. 그건 나와 나일까요. 시체도 자기 자신이 아닐지. 제 마음대로 생각했군요. 아직도 꿈에서 벗어나지 못했나 봅니다.

 

 밤에만 꿈을 꿀까요. 잠은 밤에만 자지 않는군요. 낮에 자면 더 이런저런 꿈을 꿀지도 모르겠습니다. 온다 리쿠는 꿈은 바깥에서 온다고 했는데. 전 아침, 낮도 좋지만 밤을 더 좋아해요. 그때 깨어있는 게 좋아요. 다른 사람은 잠들고 조용해서 그럴지도 모르겠네요. 아침이 오기 전에 자야 할 텐데. 잠을 잘 때만 꿈꾸지 않아요. 깨었을 때도 꿈꿔요.

 

 김행숙 시인은 카프카를 좋아하는가 봐요. 카프카나 그레고르 잠자 이야기를 시로 쓰기도 했습니다. 잠자는 성이지만, ‘잠 자’ 하는 말로 봐도 괜찮지 않을지. 이런 말장난을. 카프카가 쓴 소설은 꿈 같지 않나요. 이야기는 어떤 것이든 꿈 같군요. 이야기를 쓰는 것뿐 아니라 읽는 것도 꿈으로 들어가는 거네요. 이런 생각하니 멋집니다. 여기 담긴 시는 꿈 같습니다. 현실을 나타내는 말도 있을지 모를 텐데 제가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시를 만나는 건 괜찮아도 시를 말하기는 어렵네요.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6-17 07: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꿈꾸면 기억하고 싶은데 이상하게 조금 시간이 지나면 기억이 하나도 안나더라구요 ㅜㅜ 이 시들 좋네요~! 하루키의 소설은 <댄스댄스댄스> 아닐까 싶네요. 6구?의 백골이 나오는데 ㅋ

희선 2021-06-18 00:44   좋아요 1 | URL
예전에 꿈을 적었던 적도 있는데, 그때 쓴 거 보니 이런 꿈을 꿨나 하기도 했어요 하나도 생각나지 않는... 오래됐지만 기억하는 꿈은 편지를 받고 읽지 못한 거예요 깨고 나니 아쉽더군요 꿈은 덧없기도 해요 사는 것도 그렇다고 하지만... 하루키 소설 《댄스댄스댄스》는 못 봤습니다 그것뿐 아니라 못 본 거 더 있군요


희선
 

 

 

 

 어릴 때부터 난 만화영화 좋아했다. 만화영화는 어린이만 보는 게 아니다. 내가 좋아한다고 이런 말을 하다니. 늦은 밤에 만화영화 보는 게 얼마나 좋은데. 어릴 때 난 왜 밤에는 만화영화 안 하나 했다. 지금 생각하니 케이블 방송에서는 했을지도. 내가 어릴 때 우리 집은 지상파 방송밖에 안 봤다. 지금 딱 하나 보는 <복면가왕>은 컴퓨터로 방송국 홈페이지에서 실시간 방송(on air)으로 본다.

 

 만화영화에는 주제곡이 있다. 한국에서는 일본 만화영화를 해줄 때 주제곡을 새로 만들어서 보내줬다. 그것도 앞에 노래만. 케이블 방송에서는 노랫말을 한국말로 바꾸기도 하고 그대로 내 보내주기도 하는 것 같다. 일본 사람 이름을 한국 사람 이름으로 바꾸기도 하는구나. 어릴 때는 그런 거 보고 한국 만화영화로 생각했던 것 같다. 자라고 나서 그런 게 일본 만화였다는 걸 알았다. 지금 아이들은 예전 아이들과 다르게 자신이 보는 만화영화가 일본 만화영화인지 알겠다.

 

 내가 주로 듣게 된 일본 노래는 만화영화 주제곡이다. 한국에서 만든 만화영화 주제곡은 어쩐지 동요 같기도 하다. 그래도 어릴 때는 그런 거 좋아했구나. 만화영화 주제곡 듣기도 했으니. 일본 만화영화 주제곡은 가수가 하기도 하고 성우가 하기도 한다. 일본에서 성우면서 가수인 사람 많다(얼마전에도 한 말). 배우면서 가수인 사람도 많구나. 만화영화 주제곡은 나중에 싱글 음반으로 나온다. 일본 만화영화는 시작할 때뿐 아니라 끝날 때 노래도 있다. 모든 만화영화가 그런 건 아니구나.

 

 노래를 듣다가 괜찮으면 노랫말 찾아보고 싶었다. 인터넷에서 찾으면 일본말을 한국말로 옮긴 것도 나오지만, 난 일본말만 적힌 걸 찾고 싶었다. 예전에 일본 사이트에서 노랫말이 있는 홈페이지 여러 곳 찾았다. 그런 곳은 글을 복사할 수 없었다. 그러다 우연히 노랫말 복사할 수 있는 곳을 찾았다. 노랫말을 복사한 건 일본말을 한국말로 옮겨보고 싶어서였다. 그런 거 많이 못 해 봤다.

 

 

http://www.littleoslo.com/lyj/home/

https://www.lyrical-nonsense.com/

https://j-lyric.net/

 

 내가 일본 노래 노랫말 찾는 곳이다. 혹시 나처럼 일본말만 나오는 노랫말 찾고 싶은 사람이 있을까 해서. 내가 말 안 해도 벌써 알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더하는 말

 

 이걸 쓰고 나서 알았다. 뭐냐 하면 구글 재팬에서 노랫말 찾으면 바로 나온다는 거(구글 재팬이 아니어도 괜찮을지도). 평소에는 구글에서 안 찾는데, 일본에서 나온 책이나 작가 그런 거 찾을 때 구글을 쓴다. 얼마전에는 네이버에서 찾아도 나온다는 거 알았다. 아니 나도 잘 모르겠다. 찾던 데서 안 나오면 다른 데서 찾아보는 것도 괜찮겠지.

 

 밑에는 얼마전에 다시 들은 노래다. <기동전사 건담 SEED 데스티니>에 나온 노래다. 데스티니는 한글로 쓰다니. 이 노래는 몇해 전에 한국말로 옮겨 보기는 했는데, 아직도 잘 모르는 곳이 한 곳 있다. 일본말 잘 아는 사람은 그거 틀렸다고 할지도 모르겠다. 이 건담 시리즈는 ‘시드’와 ‘시드 데스티니’ 두 가지다. 여기에서 말하는 건 평화. 아주 짧게 말하다니. 많은 사람이 죽은 다음에야 싸우면 안 된다는 걸 알게 된 것 같다. 그전에 알아야 할 텐데.

 

 

 

희선

 

 

 

 

 

 

 

君は僕に似ている(넌 날 닮았어) - See-saw

https://youtu.be/ORW1BKBe0DE

 

 

 

君は僕に似ている(넌 날 닮았어)

 

 

작사 : 石川智晶(이시카와 치아키)

작곡 : 梶浦由記(카지우라 유키)

노래 : See-saw

 

 

 

君の姿は僕に似ている

静かに泣いてるように胸に響く

 

네 모습은 날 닮았어

조용히 우는 듯 가슴에 울려퍼져

 

何も知らない方が幸せというけど

僕はきっと満足しないはずだから

うつろに横たわる夜でも

僕が選んだ今を生きたい それだけ

 

아무것도 모르는 게 행복하다지만

난 분명 만족하지 않을 거야

공허하게 가로놓인 밤에도

내가 바란 지금을 살고 싶을 뿐

 

君の速さは僕に似ている

歯止めのきかなくなる空が怖くなって

僕はいつまで頑張ればいいの?

二人なら終わらせることができる

 

네 속도는 나와 비슷해

멈출 수 없는 하늘이 무서워졌어

난 언제까지 힘내면 돼?

둘이라면 끝낼 수 있어

 

どうしても楽じゃない道を選んでる

 

어떻게 해도 편하지 않은 길을 가

 

砂にまみれた靴を払うこともなく

こんな風にしか生きれない

笑って頷いてくれるだろう 君なら

 

모래투성이 신을 털지도 못하고

이렇게밖에 살지 못해

너라면 웃으며 고개 끄덕여주겠지

 

君に僕から約束しよう

いつか僕に向かって走ってくる時は

君の視線を外さずにいよう

きっと誰より上手に受け止めるよ

 

내가 네게 약속할게

언젠가 나한테 달려올 때는

네 눈길 피하지 않도록

꼭 누구보다 잘 받아들일게

 

君の姿は僕に似ている

同じ世界を見てる君がいることで

最後に心なくすこともなく

僕を好きでいられる

僕は君に生かされてる

 

네 모습은 날 닮았어

같은 세상을 보는 네가 있어서

마지막에 마음도 잃지 않고

날 좋아할 수 있어

네가 날 살려(나는 너 때문에 살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