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번 멋지게 꽃피우고 사라지는 불꽃

불꽃 삶은 짧고 굵구나

아니

그렇게 멋진 꽃을 피우려면

오랜 시간이 걸리겠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부르는 아름다운 노래

휘이이이잉, 퍼어어어엉!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언가 중요한 일을 한다 생각했지

어느 날 문득 그게 정말 중요한 걸까 싶었네

어쩌면 중요한 걸 한다면서

소중한 걸 놓친 건 아닐까 했어

 

중요한 것 소중한 것

모두 놓치고 싶지 않지만

하나만 골라야 할 때도 있겠지

그땐 무엇을 골라야 할까

 

놓쳤을 때를 생각하면

무엇을 골라야 할지

답은 바로 나오겠지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씨앗을 심고 물을 주지 않으면

싹을 틔우지 못하고 말라버려요

사람 사이도 서로한테 마음 물을 주지 않으면

마음이 말라버릴 거예요

 

마음은 식물 같기도 하네요

다른 사람 마음이 자신한테는

물이고 햇볕이고 영양분이잖아요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혼자라는 생각에 쓸쓸하고

눈물이 나오려 하면

하늘을 봐

멋진 하늘만 봐도

눈물이 쏙 들어갈 거야

 

무척 슬프고 괴로울 때는

바람을 들어

바람은 많은 이야기를

들려줄 거야

너만 슬프고 괴롭지 않다고

 

하늘

바람은

언제나 가까이 있어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십이국기, 열두나라 이야기 아세요. 이 이야기 다음 이야기가 나온답니다. 열두나라가 있는 곳은 우리가 사는 세상과는 다른 곳입니다. 네, 이건 판타지예요.

 

 제 기억이 맞는지 모르겠지만 제가 처음 <십이국기>를 안 건 2008년쯤일 거예요. 만화영화 먼저 봤습니다. 원작이 소설이라는 걸 알고 소설이 있으려나 했는데 있었어요. 책은 2009년에 봤습니다.

 

 시간이 흐르고 2014년에 한국에서 <십이국기>가 다시 나온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예전에 봤지만 거의 잊어버려서 책을 다시 볼까 했지요. 그때는 일본에서 나온 걸로. 일본에서도 꽤 예전에 책이 나왔는데 2012년부터 새롭게 책을 내놓았어요. 바뀐 건 그렇게 많지 않겠지만.

 

 

 

 

《魔性の子 마성의 아이》

《月の影 影の海 달 그림자 그림자 바다》상, 하

《風の海 迷宮の岸 바람의 바다 미궁의 기슭》

《東の海神 西の滄海 동쪽 바다신 서쪽 파란하늘》

《風の萬里 黎明の空 바람의 만리 밝아오는 하늘》상, 하

《丕緖の鳥 히쇼의 새》

《図南の翼 도남의 날개》

《華胥の幽夢 화서의 꿈》

《黃昏の岸 曉の天 황혼의 기슭 새벽 하늘》

 

 (한국말로 쓴 제목에는 제가 쓰고 싶은대로 한 것도 있어요. 네번째는 한국에서 《동의 해신 서의 창해》로 나오고 다섯번째는 《바람의 만리 여명의 하늘》로 나왔어요. 저는 풀어썼습니다.)

 

 

 

 2014년이었던 것 같은데 십이국기 소식을 알 수 있는 홈페이지를 찾았어요. 예전에 책 봤을 때 소설이 다 끝나지 않은 듯했는데, 다시 보고는 제가 잘못 본 게 아니다는 걸 알았습니다. 책 십이국기 홈페이지를 보니 2016년에 다음 책이 나온다고 쓰여 있었어요. 2016년에 기다려도 안 나오고 2017년에도 안 나오고, 2018년에도. 오노 후유미가 소설을 쓰기는 했는데 아프기도 해선지 바로 책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2018년이 끝날 때는 홈페이지 안 본 것 같아요. 몇월인지 잘 생각나지 않는데 올해(2019) 그냥 십이국기 홈페이지 봤더니 새로운 책이 곧 나온다는 말이 있더군요. 시간이 조금 흐르고 2019년 10월에 책이 나온다는 메일을 9월에 받았습니다.

 

 책 나온다는 소식을 보니 반갑더군요. 두권이나 나온다니 했어요. 그때 바로 십이국기 홈페이지 봤다면 두권이 아닌 네권이라는 거 알았을 텐데. 두권이 더 나온다는 건 나중에 알았습니다. 10월에 두권 11월에 두권 나와요. 그렇게 길어서 책을 바로 내지 못했나 봅니다. 네권은 대국 이야기예요. 대국은 열두나라가 있는 곳에서 북동쪽 끝에 있어요.

 

 

                    

 

 

 열두나라가 있는 곳에는 왕이 있어요. 왕은 거의 신에 가깝습니다. 무엇이 신에 가깝냐면 죽지 않는 거예요. 하지만 길을 잘못 들면 죽습니다. 백성을 생각하고 나라를 잘 다스리면 언제까지나 살고 백성을 못 살게 괴롭히면 죽어요. 왕은 기린이 고릅니다. 기린은 성인이 이 세상에 나올 전조로 나타난다는 상상의 동물입니다. 말처럼 생기고 이마에 뿔이 있어요. 왕이 잘못하면 먼저 기린이 병들어요. 기린이 죽으면 얼마 지나지 않아 왕도 죽어요. 왕이 먼저 죽으면 기린은 죽지 않습니다. 그 기린은 다시 왕을 골라야 해요. 기린은 책임이 무겁겠습니다. 기린은 그저 왕기를 보고 왕을 찾는 건데. 그건 하늘이 정한 거기도 해요. 왕뿐 아니라 왕궁에서 일하는 사람과 신하는 다 선인(신선)으로 병에 걸리지 않고 죽지 않아요. 하지만 목을 자르면 죽습니다. 그것도 특별한 검으로. 이런 건 책을 보면 다 알 수 있는 거예요.

 

 왕이 없는 나라는 무척 혼란스럽고 어지러워요. 자연재해가 일어나고 요마가 나타나서 백성은 살기 힘들어요. 나라에 왕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자연재해가 일어나지 않고 요마가 나타나지 않게 됩니다. 지금 대국은 무척 살기 힘든 곳일 거예요. 거기에는 왕도 기린도 없거든요. 그렇다고 죽은 건 아니예요. 왕인 교소는 믿었던 사람한테 배신 당하고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어요. 기린인 타이키(다이키)는 왕이 없을 때 그런 일을 당한 충격에 식을 일으키고 일본(봉래)으로 다시 갔어요. 타이키는 일본에 가고는 봉산에서 지낸 것과 대국 그리고 왕을 다 잊어버렸습니다. 자신이 기린이라는 것도. 기린한테 중요한 뿔도 부러져서 힘도 없었습니다. 기린 기도 약해지고. 이 말보다 타이키가 일본에서 태어난 걸 먼저 말해야 했을까요.

 

 여기는 사람뿐 아니라 동물 요마 같은 건 모두 나무에 열립니다. 여자는 아이를 낳지 않고 결혼한 사람과 아이를 바라면 나무에 자신이 수놓은 끈을 묶고 기다리면 거기에 열매가 맺히고 시간이 흐르고 열매를 따면 그 안에서 아이가 나옵니다. 이곳에는 사람도 있고 반수도 있어요. 반수는 사람과 동물이 섞였어요. 우리 세상에서는 혼혈과 비슷할까요. 반수를 차별하지 않는 나라도 있지만 차별하는 나라도 있어요. 나무에 열린 열매가 식(자연재해)에 휘말려 봉래(일본)에 떠내려 가는 일도 있어요. 그런 사람 이야기 여럿 나왔어요. 왕과 기린. 타이키는 봉산에 있는 나무에 열렸는데 식이 일어나서 봉래로 가게 되고 나중에 봉산으로 돌아왔어요. 타이키가 그걸 바로 받아들이지는 못했지만. 그때는 좀 어렸거든요.

 

 

 

 

 

 

 타이키가 봉래로 돌아가고 고등학생이 되어 일어나는 이야기는 《마성의 아이》에, 타이키가 봉산으로 돌아오고 왕을 만나는 이야기는 《바람의 바다 미궁의 기슭》에, 타이키가 봉래에 갔다가 기억을 찾고 경국으로 오는 이야기는 《황혼의 기슭 새벽 하늘》에 담겼어요. 마지막에 타이키는 리사이와 대국으로 돌아가서 왕인 교소를 찾으려고 합니다. 이 다음 이야기가 이번에 나오는 《은빛 언덕 검은 달》이에요. 그게 네권이나 된다니.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됩니다. 예전에는 깊이 생각하지 않았는데 타이키 이야기는 여러 권에 나오는군요. 요코도 다르지 않지만. 요코는 경국 왕으로 타이키가 자신과 나이가 비슷하고 태과였다는 것을 알고 한번 만나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진짜 만났습니다. 둘이 긴 말은 나누지 않았지만. 다른 나라 왕과 기린이니 그럴 수밖에 없겠지요.

 

 십이국기여서 열두나라 이야기라 했는데 열두나라 이야기가 다 나오지는 않았어요. 다른 나라 이야기가 더 나올지 그건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단편에 나온 나라도 있군요). 앞으로 보면 알겠지요. 대국 어떻게 되려나 했는데 이제 알 수 있겠습니다. 타이키와 리사이 힘들겠지만 왕인 교소 찾을 거예요. 왕을 찾는다고 바로 나라가 좋아지는 건 아니겠습니다. 그다음이 더 힘들겠네요. 그런 이야기도 나오면 좋겠습니다.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슬비 2019-10-05 22: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시리즈 초반에 잘 읽었는데, 번역이 빨리 되지 않아 기다리다 지쳤어요. 희선님은 일어를 읽으실수 있으니 원서를 읽으시면 좋겠어요. 다른건 몰라도 국내에 번역이 안되거나 늦을때 다른 나라의 언어를 배우고 싶다는 생각을 해요.^^

희선 2019-10-08 01:03   좋아요 0 | URL
한국말로는 빨리 옮기지 않았을까 싶어요 책을 일부러 천천히 낸 건 아닐지... 검토하고 교정 보고 그런 것도 있을 거고 다른 사정도 있었겠지요 한국에 나오는 것보다 제가 늦게 시작했는데 더 빨리 읽기는 했어요 일본에서도 새롭게 나온 거지만 다 나온 뒤였거든요 이번에 나오는 거 미루지 않고 보면 좋을 텐데... 저는 영어책 잘 읽는 분(보슬비 님도)을 보면 영어 공부하고 싶기도 해요 잠깐 생각만 하고 말다니...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