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가 되자는 말은 하지 않아도 괜찮아요

그냥 함께 놀면 그게 친구지요

어릴 때는 누군가와 쉽게 친구가 되었는데

나이를 먹으면 그러기 어렵네요

 

아니

친구는 언제든 사귈 수 있어요

먼저 손 내밀면……

아, 그게 어려운 일이군요

 

먼저 손 내밀기 힘들면

다른 사람이 내민 손 잡아요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크게 휘두르며 31

히구치 아사

講談社  2019년 07월 23일

 

 

 

 지난번에 니시우라가 뒤처지다 5점 따라잡아서 재미있었다. 그대로 역전하면 좋겠다 했는데 사키타마 쉽지 않았다. 사키타마가 바로 져도 안 좋겠지. 사키타마는 니시우라를 7회 콜드로 이기려고 했는데 그걸 막은 게 어딘가 싶다. 콜드로 질 뻔했을 때 니시우라는 힘을 내고 동점을 만들었다. 투수가 사쿠라가 아니어서 그럴 수 있었을까. 사쿠라는 키 크고 몸이 좋아서 투수나 포수를 했을 듯하다. 몸이 좋다고 어떤 운동이든 잘 하는 건 아니겠지. 운동 잘 할 것처럼 보여도 못하는 사람 있을 거다. 그건 유전일까. 부모에서 한사람이 못하면 못할 수도 있다. 난 운동 보통이다. 아주 잘 하지도 못하지도 않는다. 이건 다행 아닌가 싶다. 연습하면 조금 나아질 수도 있을 테니. 힘든 운동은 못하고 그냥 혼자 할 수 있는 걷기만 할까 한다. 걷기는 누구나 할 수 있겠지. 걷기도 하기 힘든 사람 있을까. 쉽다고 누구나 할 수 있겠다 생각하면 안 되겠다.

 

 아직 끝나지 않은 7회말에 사키타마 투수가 사쿠라로 바뀌었다. 사쿠라가 나오고 7회말은 6대 6 동점으로 끝났다. 여름대회 때는 2학년 이치하라 혼자 투수했는데 이시나미가 경기에 나오고는 투수가 둘이 됐구나. 한사람보다는 두사람이 하면 덜 힘들겠지. 미하시는 혼자 공 던지고 싶어하지만. 나오지 않았지만 니시우라는 다른 사람이 투수로 경기한 적 있을 거다. 지난번에도 이시나미 일찍 본 것 같은데, 이번 8회초 시작은 이시나미였다. 이시나미는 어떻게든 공을 치려 하고 아베와 미하시는 이시나미를 아웃시키려 했지만 잘 안 됐다. 1루로 달린 이시나미는 1루수와 부딪치고 넘어졌다. 다리에 테이핑한다면서 대리주자를 나오게 했다. 다음이 조금 우스웠다. 아베는 상대팀이니 일부러 한 거 아니겠지 할 수 있겠지만, 같은 편 선수 몇 사람도 일부러 한 거 아니겠지 했다. 그런 적 있었을까. 이시나미는 벤치로 돌아오고 일부러 그런 거 아니다 한다. 같은 편인데도 의심하다니.

 

 다음 타자는 번트 세번째에서 해 내서 1루 주자가 2루로 갔다. 다음 타자는 2학년 투수인 이치하라였다. 사키타마 아이들은 이치하라한테 치라 했다. 이치하라가 친 공은 멀리 날아가서 1점 들어왔다. 점수 내주지 않고 다음회 맞았다면 더 좋았을 텐데. 사키타마가 1점 더해도 니시우라는 질 마음 없었다. 야구도 몸뿐 아니라 마음도 잘 단련해야 한다. 사키타마는 1점 더 넣고 2점 앞섰다. 니시우라가 힘들게 동점을 만들었는데 사키타마는 다시 2점을 얻다니. 아쉽지만 그렇게 된 거 어쩔 수 없다. 미하시는 잠시 마음 약한 모습을 보이고 아베와 제대로 말하지 못했지만 괜찮았다. 그건 대단한 거 아닌가 싶다. 아베는 그런 미하시를 보고 미하시는 마음 단련 안 해도 되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 그래도 안 하는 것보다 하는 게 낫겠지. 아베는 미하시를 렌이라 하는데 미하시는 여전히 아베 군이라 하다니. 아베는 그게 조금 마음 안 좋겠다.

 

 아베가 미하시를 처음 만났을 때 고개 젓지 마라 했다. 자신이 말하는대로 던지면 에이스로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중학생 때 미하시는 거의 혼자 야구 했다. 여러 사람이 함께 경기해도 미하시한테 말하는 사람은 없고 미하시는 그저 마운드에 서서 공을 던졌다. 포수는 미하시한테 사인 보내지 않았다. 미하시는 아베가 자신한테 사인 보내주는 것만으로도 기뻤을지도. 처음에는 그렇게 해도 괜찮았지만 그게 오래 가지는 않았다. 아베가 다치고 타지마가 포수했을 때 미하시는 고개를 저었다. 그리고 그때 깨닫는다. 고개 젓는 건 포수와 이야기하는 거다고. 그랬는데 미하시는 여전히 고개 젓기 쉽지 않은가 보다. 아베는 미하시한테 좀 이상하면 고개 저어도 되고, 타자가 공을 쳐도 그건 미하시 탓이 아니다 했다. 미하시와 아베 편해지려면 아직 멀었구나. 이제 1학년이다. 3학년 때는 달라지겠지. 그때까지 나올지 모르겠지만. 나중보다 지금이 중요하구나. 처음보다 많이 나아졌으니 갈수록 괜찮을 거다.

 

 니시우라가 공격하는 8회말은 점수 내지 못하고 끝났다. 이제 한회 남았다. 9회초 잘 막고 9회말에 3점 내야 이긴다. 9회초 아슬아슬하게 점수 내주지 않고 끝냈다. 사쿠라 앞에는 주자 내 보내지 않으려 했는데 나갔다. 사쿠라가 공을 쳤지만 멀리 가지 않았다. 사쿠라는 그걸 아쉽게 여겼다. 다음 이시나미에서 한번에 쓰리 아웃시켰다. 잘 이어서. 그렇게 잘 풀릴 때도 있구나. 한사람이 공을 놓치면 자꾸 실수가 나오기도 하는데. 잘됐으면 그것만 생각해야 하는데 다른 걸 생각하다니. 9회말 니시우라가 공격하기 전에 니시히로는 아이들한테 사쿠라가 공 던질 때 소리 낼 때와 소리 내지 않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그게 도움이 되겠구나 했는데, 타지마가 타자 자리에 섰을 때 일부러 그랬다는 걸 알게 된다. 그런 것까지 짜고 하다니. 사키타마는 니시우라를 무척 이기고 싶었나 보다.

 

 이번에 경기 끝나지 않을까 했는데 다음 권으로 넘어가다니. 얼마 남지 않았을 텐데, 다 넣기 어려웠겠지. 어디가 이길지 다음에 알 수 있겠다. 먼저 타지마는 1루로 나갔다. 사카에구치는 아웃, 다음 미즈타니는 볼셋이다. 잘하면 볼넷이 될지도. 사키타마가 이겨도 재미있겠지만, 조짐이 좋은 니시우라가 이겼으면 한다. 이 말 전에도 했던가. 어떻게 이길지. 다음 권 빨리 보고 싶다.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가 떠나도 그대는 울지 마세요

울고 싶다면

저를 위해 잠시만 울어요

 

                 그대가 떠나면 전 무척 슬플 거예요

                 제가 우는 건

                 당신이 안돼서가 아니고

                 제 슬픔 때문이겠지요

 

그대는 그대 몫만 살아요

제 몫까지 살려고 애쓰지 마세요

 

                 고마워요

                 당신 몫은 당신 몫이겠지요

                 그래도 조금 생각하고 싶어요

 

*

 

만남과 헤어짐이

되풀이되는 삶속에서

누군가는 떠나고

누군가는 남는다

 

떠나는 사람이 더 슬플까

남은 사람이 더 슬플까

 

슬픔은 어떤 것이든 가늠할 수 없다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금 믿기 힘들겠지만

나무 위 집에는 펭귄이 살아요

날 수 없고

다리도 짧아

나무 위 집에 어떻게 올라갈까 싶지만

 

아니

가만 보니

나무 밑에 문이 있고

나무 속에 집으로 오르는 계단이 있네요

 

나무 옆에는 바다와 이어진 호수가 있고

펭귄은 호수로 들어가 바다까지 헤엄쳐서

물고기를 잡아먹어요

호수에서 바다까지 조금 멀어서 힘들 것 같지만

펭귄은 헤엄치기를 좋아해서

힘들어 보이지 않아요

 

나무 위 집 안을 들여다보니

새끼 고양이가 있네요

펭귄이 새끼 고양이를 돌보다니

무척 멋진 일이지요

 

펭귄과 새끼 고양이

서로 다르지만

까맣고 흰 털색깔은 닮았어요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에는 저 먼 시베리아에서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걸까

바람이 시베리아에서 오면

북한을 지나서 오겠다

남쪽에서는 쉽게 가지 못하는 북한

북한 사람도 남쪽으로 올 수 없다

 

언제쯤 북한에서 남한으로

남한에서 북한으로 자유롭게 다니게 될까

 

북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그곳에 사는 사람 소식을 남쪽 사람한테

전해준다면 좋겠구나

 

 

 

희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