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찔한 보물찾기 - 나눗셈과 분수 1~3학년을 위한 똑똑 수학 동화 5
펠리시아 로 지음, 앤 스콧 그림, 황세림 옮김, 배성호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6년 2월
평점 :
절판


푸른숲주니어에서 나온 1~3학년을 위한 수학동화시리즈 중 다섯번째 책인 <세상에서 가장 아찔한 보물 찾기 대작전>은 황량한 사막 옆에 서 있는 긁적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으라차차 언덕 너머 삐그덕 골짜기로 굽이굽이 이어지는 길에 낡은 이정표에 서 있는데 먼지투성이언덕과 가시 선인장 사이에 '악당의 계곡'이라는 이정표가 있다. 그 이정표를 따라가다보면 매쓰와 그의 친구들을 만날 수가 있는데 그들의 단점은 악당인데 수학을 잘 못한다는 것이다.그러니 늘 계획을 세워서 나쁜 일을 하지만 그들의 계획처럼 잘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는 매쓰가 그의 친구들인 손가락 고양이 근육질 발가락을 모아 놓고 자신이 세운 작전을 큰소리로 이야기를 하는데 '보물 찾기' 란다. 금속탐지기를 이용하여 땅 속에 묻혀 있는 보물을 찾는다는 것인데 대장인 매쓰의 계획처럼 잘 되려는지.이번 이야기에서는 <나눗셈과 분수>에 대하여 공부할 수 있다. 매쓰와 그의 친구들은 매쓰의 계획대로 금속탐지기를 가지고 땅 속에서 무엇이 묻혀 있나 탐지를 해 나간다.그러다 정말 행운처럼 오래된 황금동전을 무척 많이 찾게 되는데 문제는 그 다음에 일어난다.

 

그들의 단점은 수학을 못한다는 것이다. 많은 양의 황금동전을 찾았지만 그들 숫자만큼 똑같이 나눌 수 없다는 것,문제는 수학이라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똑같이 나눌 수 있을까. 나눗셈을 잘 했다면 금방 나눌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하여 하나 하나 세어 나가다가 털보파가 알게 되어 그들도 나누어 달라고 한다. 그러면 다시 시작을 해야한다. 매쓰네 팀 다섯에서 털보파네 세 명이 합쳐졌으니 그들이 차지할 수 있는 금화의 양은 변하게 되는 것이다.그런데 또 문제가 생긴다.털보파 뿐만이 아니라 언니네파까지 끼어서 자신들의 몫을 달라고 하는 것이다. 금화를 나누려다가 날 샐것만 같은데 그들의 끝은 어떻게 되었을까.

 

문제의 보안관이 이번에도 어김없이 나타나 그들은 금화 한닢도 챙길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이다. 문제는 수학을 제대로 못하여 벌어진 일이다. 매쓰와 그의 친구들 뿐만이 아니라 털보파와 언니네파가 수학을 누구 한 명이라도 잘 했다면 문제는 달라졌을지도 모르는데 악당인 그들은 이름만 악당이지 정말 어처구니 없는 착한 이들이라는 것,그리고 또 하나 수학을 못한다는 것이다.금화 대신에 표창장을 받은 사진이 긁적일보에 대문짝만하게 실린 매쓰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재밌게 읽어 나가며 나눗셈과 분수에 대하여 공부할 수 있는 이야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엉뚱한 땅따먹기 - 길이와 넓이 1~3학년을 위한 똑똑 수학 동화 2
펠리시아 로 지음, 앤 스콧 그림, 황세림 옮김, 배성호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6년 2월
평점 :
절판


황량한 사막 옆에 서 있는 긁적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으라차차 언덕 너머 삐그덕 골짜기로 굽이굽이 이어지는 길에 낡은 , 있어요. 먼지투성이언덕과 가시 선인장 사이에 <악당의계곡> 이라는 이정표가 있는데 악당의 계곡에는 매쓰라는 눈만 뜨면 나쁜 계획을 짜는 인물과 그의 친구들인 손가락과 갈비뼈 고양이 그리고 근육질이 있다.이들의 단점은 수학을 못한다는 것이다. 이번 이야기에서는 <길이와 넓이>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는데 이 또한 재밌다.

 

"자, 다들 잘 들어 봐. 아주 멋진 작전이 떠올랐어. 우리 모두 힘을 합쳐서 땅을 차지하는 거야! 땅의 넓이를 잰 다음에 아무도 들어오지 못하게 튼튼한 벽을 세우는 거지. 그러려면 각자 맡아서 해야 할 일이 있어." 넓이를 재야 하는데 매쓰를 비롯하여 친구들이 모두 수학을 잘 못하니 매쓰가 그들에게 쉬운 방법으로 넓이를 재는 방법을 알려 줍니다. 측정을 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 길이를 재려면 무엇으로 해야하는지.하지만 이들에게는 제대로 된 것이 없으니 어림짐작으로 보폭이나 발 길이로 재기로 하는데 말처럼 잘 되려는지.이들이 하는 일은 잘 되지 않으니 이번에도 지켜 보는데 역시나 걱정말라고 큰소리 치던 이들이 문제를 일으키네요. 동서남북도 모르고 정확하게 하는 것이 아니니 털보파와 싸움이라도 나게 되는 것은 아닌지.

 

우여곡절 끝에 그들이 차지하려는 땅에 표시를 하지만 울타리를 치거나 그외 그들의 땅이라고 만리장성처럼 튼튼하게 표시를 무엇으로 해야 할지.나무 울타리를 세워 보려고 하지만 나무가 보이지 않으니 마을에 가서 울타리로 사용할 수 있는 나무로 된 것을 훔쳐 오게 되고 그것으로 울타리를 만들지만 그들의 공간이 되리라 생각한 곳은 털보파에겐 좋은 트랙이 되어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고 달리고. 그리곤 피곤하여 잠에 떨어져 있던 매쓰와 그의 친구들 그리고 털보파에겐 무슨 일이 생겼을까.역시나 끝은 재밌게 끝난다.긁적시 시민들에게 멋진 운동장을 선사하게 된 것이다. 매쓰와 친구들이 그들의 땅을 만들기 위하여 시작한 땅따먹기에서는 길이와 넓이를 정확하게 재거나 좀더 수학을 잘 했더라면 매쓰와 친구들이 털보파와 부딪히지도 않았을 것이며 문제를 일으키지 않았을텐데 역시나 이번에도 수학을 못해서 그들의 계획은 잘 이루어지지 않았다. 매쓰와 친구들의 이야기를 따라가며 함께 팁을 읽어나가면 더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이야기며 매쓰와 친구들 그리고 그외 친구들이 늘 재밌는 이야기를 안겨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우스꽝스러운 그림 도둑 - 여러 가지 도형 1~3학년을 위한 똑똑 수학 동화 4
펠리시아 로 지음, 앤 스콧 그림, 황세림 옮김, 배성호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6년 2월
평점 :
절판


세상에서 가장 우스꽝스러운 그림도둑이라는 이번 책에서는 매쓰와 그의 친구들의 재밌는 이야기와 함께 '여러가지 도형'에 대하여 이야기를 해주고 있다. 수학동화 시리즈인 이 책은 어린이와 함께 어른이 읽어도 재밌게 읽을 수 있다. 황량한 사막 옆 긁적시를 벗어나 으라차차 언덕 너머에 삐그덕 골짜기에 굽이굽이 이어지는 길에 이정표가 서 있는데 거기에 악당의 계곡을 알리는 곳이 있다.그런데 매쓰와 그의 친구들은 악당이라 말할 수 있는지 정말 의심이 든다.매쓰와 그의 친구들은 이번에는 '그림도둑'이 되려고 한다.

 

오늘도 매쓰는 무슨 멋진 계획을 세웠는지 목소리를 가다듬고 친구들에게 이야기를 한다.유명한 예술작품을 훔쳐서 비싼 값에 팔아 보자고.그런데 그 유명한 그림은 어디에 있을까? 긁적시에 있는 미술관에 유명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될 것이라 한다.그런데 매쓰는 그 유명한 그림을 보고 그들이 가짜를 그려서 진짜와 바꿔치기를 하자는 것이다.그림의 그자도 모르는 친구들이 과연 유명한 작가의 그림을 그려낼 수 있을까.

 

꼭짓점과 변 사각형과 삼각형 및 그들이 그려야 하는 그림들은 도형을 이용한 그림이었다. 친구들은 매쓰의 지시에 따라 저마다 그림을 한장씩 그려낸다. 그들이 그리는 그림과 함께 우리도 수학을 이해애 나갈 수 있다. 그리곤 친구들이 마침내 완성한 그림은 미술관에 잘 전시해 놓고 진짜 그림을 훔쳐낼 수 있을까 했는데 매쓰의 계획은 멋지게 성공을 한다.그들이 그려낸 그림은 그야말로 진짜 그림처럼 비싼값에 팔려 나갈 수 있었다.이런 그럼 진짜 작가들의 그림은 어떻게 되었을까? 진짜 유명작가들의 그림은 그들이 그려낸 가짜로 알려져 값싼 그림으로 취급이 되다니 이런.

 

수학동화라고는 하지만 매쓰와 그의 친구들이 이번에는 무슨 황당한 일을 저지를까 생각하며 읽다보면 재밌다. 정말 황당하고 우수꽝스럽다고 할 수 있다.가짜그림이 진짜그림으로 전락하여 비싼값에 팔렸다니 그들이 그려낸 여러가지 도형은 '시간과 시계' 보다는 그들에게는 좀더 나은 것이었나보다. 매쓰와 그의 친구들은 이번에도 작전실패지만 우리에겐 웃음과 수학에 필요한 상식을 알려준다.어린이친구들과 읽으며 여러가지 도형을 그림으로 그려보면 더 재밌게 읽을 수 있을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에서 가장 아슬아슬한 자동차 습격 사건 - 시각과 시간 1~3학년을 위한 똑똑 수학 동화 1
펠리시아 로 지음, 앤 스콧 그림, 황세림 옮김, 배성호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6년 2월
평점 :
절판


'황량한 사막 옆에 서 있는 긁적시를 조금만 벗어나면, 으라차차 언덕 너머 삐그덕 골짜기로 굽이굽이 이어지는 길에 낡은 이정표가 서 있어요.' 먼지투성이언덕과 가시선인장 사이에 있는 이정표에 '악당의 계곡'이라고 있다. 이름은 거창하게 '악당'인데 이야기를 읽다보면 악당인지 정말 황당하다.악당이라고 말할 수 없는 악당들의 우스꽝스럽고 웃음이 마구 나오는 그런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그들의 이름은 매쓰,손가락,갈비뼈,고양이,근육질이라는 다섯사람이 있는데 매쓰는 눈만 뜨면 나쁜 일을 계획하고 친구들과 함께 일을 저지른다. 그들은 수학을 정말 못하는데 거기에 시계도 제대로 못 보는데 시계를 잘 보고 있다가 시간 계산을 하거나 시간을 보고 자동차 습격을 해야 하는데 매쓰가 꾸민 일을 친구들이 잘 해낼 수 있을까.

 

매쓰의 계획은 이렇다.자동차 경주가 있는데 그중에서 10호 차를 그들이 노리고 있다는 것이다.그런데 이들은 시계도 잘 보지 못하지만 시계 또한 매쓰 아버지가 물려 주신 낡은 것 하나 뿐이라는 것이다. 시간을 볼 줄 알아야 하기 때문에 하루는 24시간부터 하여 그들은 시계를 보는 법을 배워 나가게 된다. 그리곤 매쓰의 계획대로 열번째 차가 나타나면 습격하기로 하는데 정말 계획대로 잘 될까.수학도 못하고 시계도 볼 줄 모르는 친구들에게 잘 가르쳐서 잘 될 것이라 생각을 하고 서로를 믿어 본다.그리곤 열번째 차를 습격하게 되는데 그것은 그들이 바라던 10호 차일까? 아니다 보안관 차였다.정말 웃긴다. 그렇게 하여 그들의 계획은 아니 자동차 습격을 해보지도 못하고 그들은 잡히게 된다.

 

매쓰와 그의 악당친구들 이름부터 재밌고 그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을 소개하는 것도 참 재밌다. 그림도 물론 재밌고. 어리버리한 그들이 수학에 대하여 하나 둘 배워 나가는 것을 우리 친구들도 함께 배울 수 있게 옆에 팁으로 그림과 함께 설명을 해 놓아서 재밌게 볼 수 있다.재밌고 웃음이 넘쳐나는 친구들의 이야기와 함께 하다보면 시간 과 시각이 어렵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매쓰와 친구들이 좀더 시계를 잘 보고 시간이 잘 맞는 시계가 있었다면 자동차를 훔칠 수 있었을까.그들이 자동차를 훔치려면 좀더 열심히 시간과 시계 보는 법을 배워야 할 듯 하다.수학을 어렵지 않고 재밌게 풀어 나간 '수학동화' 아이들과 함께 재밌고 웃고 그림 보는 재미로 하다보면 좀더 재밌게 수학과 친구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트너 구하기 대작전 라임 어린이 문학 11
박현정 지음, 최정인 그림 / 라임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책은 보통 가볍게 읽으려고 생각하다가 더 큰 감동을 받고 울컥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이 책도 가볍게 시작했는데 읽는 동안에 묵직함과 무거움이 함께 하고 읽고 나서도 왠지 떠나지 못하는 씁쓸하면서도 여운이 길어 한동안 책 속의 아이들을 생각하게 되었다. 현실에서 외면할 수 없는 아이들의 이런 뒷모습도 있음이 개운하지 못함을 안겨 주었다.

 

<하얀 단지>는 놀이터에 나와서 한자리에 앉아 아이들을 바라보는 아줌마,들리는 소문에는 그집의 아이가 죽고 뼈가루를 하얀 단지에 넣어 거실에 놓아 두었다는 것이다. 재승이는 친구들과 축구를 하다가 공에 맞아 코피를 흘리게 되고 아줌마가 자신의 집에 가서 코피도 닦아 주고 먹을 것도 주어서 함께 하게 되었다. 집도 이쁘게 꾸며 놓고 깔끔하니 이뻤으며 맛있는 것도 먹고 왔으니 더없이 기분이 좋았는데 친구들의 말을 들으니 무섭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다음에는 꼭 하얀 단지의 정체를 확인하고 싶어진다. 그러다 아줌마를 다시 만나게 되고 하얀 단지의 뚜껑을 떨어뜨려 깨뜨리게 되면서 일이 꼬였다 생각했는데 하얀 단지의 정체는 다음에 발혀지게 된다. 뼈가루가 아닌 아줌마의 생전의 아들이 아끼고 좋아했던 딱지를 넣어 보관했던 것,친구들은 그것도 모르고 무섭게 이야기를 했으니.하지만 딱지를 보면서 봄눈 녹 듯 모든 것이 녹아 내리고 다음엔 아줌마네 집에 가서 카레도 친구들과 맛있게 먹고 올 생각을 한다.

 

현재의 엄마는 초등학생였던 현재를 잃은 슬픔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해 힘들어 하고 있다.어른들은 그런 현재의 엄마 마음을 이해한다고 하지만 아직 어린 아이들은 그런 엄마의 마음 보다는 무서운 이야기로 치장을 하기 바쁘다.소문은 소문을 낳는다고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부풀려지면서 재승을 무섭게 만들었지만 현재 엄마는 어쩌면 재승을 만나면서 슬픔에서 한발짝 벗어날 수 있었으리라.훌훌 털어 버릴 수 있는 길을 찾지 못하다가 아들과 같은 또래 아이인 재승을 보면서 슬픔에서 더 벗어날 수 있었는데 재승이나 친구들의 오해로 무섭게 포장되지 않았나싶다.하지만 재승도 현재 엄마도 모두 웃으면서 끝을 맺었으니 더 좋은 이웃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파트너 구하기 대작전>,여동생 이영이의 얼굴이 심상치 않다.열심히 꼭두각시춤을 연습해서 운동회가 가까워 오는데 파트너가 없다는 것이다.파트너였던 친구가 아빠가 중국에 가게 되면서 파트너 없이 꼭두각기 춤을 추게 된 것이다.그런 동생의 맘을 알지만 어떻게 해주지 못하는 재훈은 그러다 중국으로 떠나려던 친구인 용준을 만나게 되고 그가 동생과 함께 떠나기 전에 운동회에 참석하기를 바란다.자신이 제일 좋아하고 잘 하는 계주자리를 용준에게 주면서 자신은 여동생이 파트너를 구하게 된 것에 만족하는데 실상 운동회 날에는 재훈의 생각대로 되지 않아 그가 파트너로 나서로 했지만 이영이의 파트너로 나선 것은 다름아닌 교장선생님,이영이와 교장선생님은 누구보다도 더 열렬한 호응을 얻게 되고 재훈도 멋지게 계주 선수로 나서게 된 이야기인데 현실에서도 있는 이야기라 맘에 와 닿았다. 여동생을 생각하는 오빠의 마음이 이영이게도 가 닿았으리라.

 

<할아버지의 다음 역>, 점점 기억도 잃고 기운도 잃어가고 있는 할어버지,그런 할아버지와 함께 하루종일 집안에 있기는 힘든 일이라 생각한 수환이는 지하철을 타러 가기로 한다. 하지만 지하철에서도 할아버지는 수환이게는 짐보따리처럼 무겁기만 하고 그런 할아버지가 또 바지에 오줌까지 쌌기에 자신이 감당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지하철에 할아버지를 남겨 두고 내리게 되는 수환이.하지만 수환이는 할아버지와 어릴 적 놀이처럼 하던 일을 생각하고 다음 역에서 만나게 되지만 늘 마음에 짐처럼 남게 되는 일이 되었는데 요양원에 모시게 된 할아버지와 함께 하면서 지난 날을 후회하는 수환이에게 할아버지는 용서한 듯 말씀을 하신다.기억을 못하시는 줄 알았는데 다 기억하고 있었셨던가 보다.이 동화는 수환이와 할아버지가 나누는 마음의 언어가 참 곱다.꼭 말하지 않아도 기억을 잃어가고 있지만 모든 것을 다 품어 줄 수 있는 할아버지의 인자한 마음속에서 수환이는 늘 이쁜 손자인 것이다.세대가 변화해 가면서 우리가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 문제인데 마음이 무거우면서도 따뜻하다.

 

<고양이가 사라진 날>이라는 동화도 마음이 아프면서도 안쓰럽고 따뜻하다.엄마의 부재로 인해 동생에게 엄마이면서 아빠 노릇을 하게 되는 오빠는 동생을 바르게 키우기위해 때리게 되는 것이 마음 아프면서도 엄마와 아빠의 품을 그리워 하게 된다.그런 그들에게 아빠가 돌아오고 함께 할 수 있게 된 것처럼 고양이 새끼도 아마 엄마를 찾아갔을 것이라 생각을 한다.세상에는 고민과 걱정거리가 한가지도 없는 사람들이 없다. 늘 행복해 보이고 웃는 사람에게도 그 밑바탕에 들어가보면 고민과 걱정이 있다.그런 고민과 걱정을 나눌 친구와 가족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인지.먹구름처럼 드리웠던 고민을 누군가 들어주면서 '괜찮아' 해주면 정말 먹구름이 말끔히 걷힌 것처럼 맑아지는 것을 느끼게 되는데 동화속 친구들의 이야기를 읽으며 토닥토닥 한번 두드려주고 싶은 마음,따뜻함을 함께 해보면 좋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