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1편 신박한 잡학사전 365
캐리 맥닐 지음, 서지희 옮김 / 알파미디어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읽은 소감을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주말 아침에 보는 서프라이즈와 같은 느낌이라고나 할까? 

이런 일이 실제로 있었다고? 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 

조금 더 길게 설명해줘도 좋겠다 싶었던 지식들. 

무슨 단어인지 뜻을 몰라 인터넷을 뒤져가며 읽어서 그런지 더 많은 지식을 알게 된 느낌. 

가볍고 쉽게 읽을  있는 잡학사전이 딱 어울리는 책. 

쓸데없지만 흥미롭고 재미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총 365일로 나누어 놓고 매일 하나의 신기하고 황당한 사건을 알려주고 있었다. 

제일 먼저 Fact를 설명해주고 작가의 사담이 한 줄 적힌 구성. 

그리고 며칠 날 나왔던 뉴스인지, 인터넷주소와 함께 제목을 알려주고 있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 일어난 다소 황당하고 기가 막힌 사건 사고들도 흥미로웠지만, 작가의 말이 피식하게 만들었다. 

 

FACT 태국의 한 남성은 뱀이 그의 음경에 이빨을 박아 병원신세를 지게 되었다. 

 

그 불쌍한 뱀은 그저 놀라서 그랬을 텐데... 

 

다소 놀랄 법한 소식을 전해주면서 덧붙이는 말은 사람의 긴장을 풀어주는 느낌. 

읽는 재미가 쏠쏠하다는 건 이런 책을 보고 하는 말이 아닐까 싶었다. 

 

책의 내용은 알아도 크게 써먹을 일 없는 이야기들이지만, 

그 안에 조금씩 알려주는 지식은 꽤나 특별한 것들이 많았다. 

이산화 타이타늄은 치약 비스킷 선크림을 만들  쓰지만 쥐에게 암을 일으킨다는 것이나. 

차안에서 담배에 불을 붙였을 때 방향제 때문에 자동차가 폭발한다는 지식들. 

가볍게 알아 두면 좋을 지식과 심심할 때 읽으면 시간 가는지 모르고 읽을 그런 이야기들. 

 

틈틈이 시간 쪼개 읽을 수 있는 가벼운 이야기라 더 쉽게 읽을 수 있는 책. 

언젠가는 도움이 될지도 모르는 조금 끔찍하지만 매력 넘치는 잡학 사전. 

심심할 때 읽기 딱 좋은 책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이지 않는 친구 1 스토리콜렉터 95
스티븐 크보스키 지음, 박아람 옮김 / 북로드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때는 쉽게 읽을 수 있는 스릴러물이라 생각했다. 

책에 집중하게 될 때쯤 뭔가 무서워지기 시작했다. 

아이가 아픈건가? 아니면 무언가를 보는 건가? 

이 아이는 뭐지? 

착한 아저씨는 누구지? 

아이를 도와주는 것은 맞는 듯한데...  도와주는게 것일까? 

삶이 녹록하지 않은 케이트의 조금 모자란 아이었기에 일이 잘 풀렸으면 했는데... 

잘 풀리는 듯, 꼬여가는 듯한 이야기가 나를 더 집중하게 만들었다. 

 

인생자체가 밝지 않았던 그녀. 

아들과 잘 살아보고자 정착하게 된 곳에서 사고를 겪는다. 

아들 크리스토퍼가 사라져버렸다. 

생활을 위해 하던 일마저 그만두고 아들을 찾아 다닌 그녀. 

며칠 뒤 그녀가 본 아들은 자신의 아들이었지만 많은 것이 달라져 있었다. 

 

내 상상 속 친구가 얘기해줬어요. 

 

엄마는 알고 있어...... 내가 지나치게 똑똑해졌다는 걸. 

 

조금 모자란 아이었기에 엄마의 손이 더 많이 갔던 아이. 

하지만 그 아이는 더 이상 그 모습이 아니었다. 

아이가 똑똑해진  까지는 좋았는데 뭔가 이상하다. 

너무 많은 생각을 하고, 너무 많은 것을 알게 되고, 듣지 않아도 되는 것을 듣게 되었다. 

이 두려운 이야기는 친구들과 함께 숲에 가게 된 크리스토퍼가 해골을 발견하면서 더욱 미궁속으로 빠진다. 

 

숲에서 아이를 도와준 착한 아저씨. 

아저씨는 아이에게 많은 것을 알려준다. 

그리고 다른 사람은 못 보는 것이 크리스토퍼의 눈에는 보인다. 

 

착한 아저씨가 손을 내밀었다. 

크리스토퍼는 그 손을 잡고 악수를 했다. 

 

친구들은 아무것도 알아차리지 못했다. 

저 애들도 착한 아저씨를 볼 수 있을까? 

 

점점 이상한 능력을 가지게 되는 아이. 

아이가 존재하는 곳이 현실인지 아닌지 혼란스러울 정도였다. 

그리고 서서히 드러나는 데이비드 올슨의 살인이야기. 

이리저리 얽힌 이야기는 하나의 사건을 향해 가고 있다는 느낌이 들지만 아직은 뚜렷하지 않다. 

 

1권의 이야기는 혼돈 그 자체였다. 

처음 아이가 새로운 존재를 만나 이야기가 밝아지는 느낌이었는데, 어느 순간 급 어둡고 무서운 내용으로 바뀌어 있었다. 

이야기의 실마리를 하나씩 풀어주는듯 다시 답답하게 만드는 스토리. 

무섭지만 궁금한 이야기. 

2권에서는 어떤 식으로 이야기가 더 풀려나갈지 궁금해진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흔한남매 별난 방탈출 3 흔한남매
김언정 지음, 차차 그림, 흔한컴퍼니 감수, 흔한남매 원작 / 미래엔아이세움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한 남매 시리즈는 판매전부터 예약해서 구매해야 할 만큼 우리집 인기 도서다.  

특히나 다양한 주제의 이야기가 나오는 흔한남매 시리즈.  

마냥 흥미위주의 이야기만 나오는 책이 아니라서 엄마마음에도 쏙 드는 책 중 하나이다.  

이번 책은 탈출 미션 스토리북 

 

나는 한장 넘기지도 못하고 아들에게 뺏겨버렸던 책.  

산지 일주일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 너덜너덜.  

도대체 이 책의 매력은 무엇인걸까 

 

표지부터 재미있어 보이는 이번 책.  

아이들이 좋아하는 게임의 형태로 그려진 표지는 색감이 너무 예쁘다는 생각이 들었다.  

임속에서만 느끼는 재미가 아닌, 책으로도 같은 재미를 느낄  있다고 알려줄 수 있을 것 같아 마음에 들었다.  

 

이번 책을 읽다 보니 아이가 흥미롭다 생각 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이 어렵지 않지만 나름 머리를 써야하는 문제들.  

문제를 풀었을 때 오는 성취감.  

그리고 전체적인 스토리가 재미있는 이야기.  

어느 것 하나 빠질 것 없이 흥미롭다 느껴졌다.  

 

막상 탈출미션은 그리 많지 않다는 느낌이었는데 아이들은 푼 문제 또 풀고 또 풀고.  

다시 봐도 재미있다며 계속해서 읽고 있었다.  

이 책이 교과서였으면 좋겠다는 아들의 말을 듣고 있으니   

조금 더 세분화된 퀴즈문제 책에 도전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에게 흥미와 호기심을 알게 해주는 이야기.   

다른 시리즈에 비해 유난히 좋아하는 별난 방탈출 시리즈 이기에 다음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퍼펙트 와이프
JP 덜레이니 지음, 강경이 옮김 / ㈜소미미디어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읽으면서부터 생각이 많아졌다. 

완벽한 와이프라니. 

어떤 의미의 완벽을 말하는 것일까? 

 

주인공 애비게일. 

긴 잠에서 깨어났다. 

나를 향하는 주변인들의 묘한 반응들. 

그 의미는 무엇일까? 

 

사고로 죽었었다고 한다. 

그러면 지금 눈을 뜬 는 누구인 것일까? 

 

코봇. 

사랑하는 사람과 사별한 뒤 겪는 상실의 고통을 덜어주고,  

곁에 함께 있어주며 위로와 정서적 지원을 제공합니다. 

 

아무것도 확실한 것이 없다는 느낌. 

내가 알고 있는 것이 진짜가 아닐 수도 있다는 두려움. 

그리고 나를 나로 바라보지 않는 사람들. 

내 모든 것이 나이지만 나는 진짜가 아니다. 

퍼즐조각을 잃어버린 듯, 기억이 완벽하지 않다. 

이런 상황에 믿을 사람이라고는 그 밖에 없다. 

남편 팀. 

하지만 뭔가 이상한 느낌이 든다. 

그가 나를 얼마나 사랑했으면 죽은 나와 똑같은 이를 만든 것일까? 

그러면 나는? 

나는 그를 얼마나 사랑했을까? 

 

이상했던 느낌 현실이 된다. 

전화에 온 메시지. 

이 전화는 안전하지 않아. 

이 메세지를 보낸 사람은 누구일까? 

 

이야기의 전개는 지루할 틈이 없었다. 

이렇게 이야기가 흘러가는 것인가라고 예상할 때쯤 또 다른 진실을 마주하게 된다. 

나오는 등장인물마다 의심이 생기고, 믿을 사람이 없었다. 

그런 그녀가 자신을 알아가기 위해 하는 선택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느끼는 감정과 분노, 선택, 체념. 

모든 것이 완벽하게 표현된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당신은 그녀가 당신이 아니라 애비라고 말하는 것에 주목한다. 

하지만 적어도 이제는 당신을 그것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기계지만 죽기 전 기억을 모두 가지고 있고,  

가족들조차 기계의 목소리를 듣고 울음을 터트릴 정도라면 그녀를 기계로 봐야 할까? 

어쩌면 멀지 않은 미래에 일어날지도 모르는 일. 

가볍게 생각할 수 없는 문제같아 보였다. 

 

소설보다는 미래에서 누군가 이야기하는 실화를 접한 느낌. 

기계와의 공존이 멀지 않았다는 생각에 더욱 흥미롭게 읽은 소설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색채 심리 도감 - 색이 지닌 힘으로 사람의 심리를 간파한다
포포 포로덕션 지음, 김기태 옮김 / 성안당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살아가는데 있어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색.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색. 

아이의 공부를 도와주는 색. 

타인에게 호감을 느끼게 해주는 색. 

색의 힘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심리 도감. 

 

색의 힘을 알고 싶어 읽게 된 책. 

색채 심리의 힘, 색 심리 효과, 색의 기초, 색과 문화, 색의 유래, 단색 배색과 이미지, 색의 가능성에 관한 이야기. 

제일 흥미로웠던 부분은 색 심리 효과 부분이었다. 

사이좋게 지내고 싶을 때, 쉬고 싶을 때, 진정하고 싶을 때. 

중심 되는 색을 기준으로 비슷한 색들을 다양하게 나타내고, 색이 주로 쓰이는 곳이나 색의 느낌들을 설명해주는 형식. 

읽고 있으니 내 기분에 따라 어떤 색이 필요할지 예상해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제일 재미있었던 부분은 색의 유래. 

색이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알려주는 이야기. 

이 주제는 내가 생각해보지 않았던 부분이라 더욱 재미있게 느껴졌다. 

산타클로스의 빨간 옷, 웨딩드레스가 흰색인 이유. 백기의 이유같은 역사속에서 알게 되는 이야기들. 

 

여러 권의 책에 걸쳐 조금씩 이야기되던 색을 하나의 책에 모두 정리해 놓은 느낌이라 더욱 흥미롭다 느껴졌다. 

내 기분 상태를 확인해 보고 싶을 때, 또는 기분 전환을 하고 싶을 때 도움 받기 좋은 책. 

일본 작가의 책이라 그림 첨삭에 한국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느낌이 들어 아쉬운 느낌이 조금 남는 책. 

색을 통해 심리를 알고 싶은 사람이라면 읽어 보기 좋은 책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