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 크래시 2 - 메타버스의 시대
닐 스티븐슨 지음, 남명성 옮김 / 문학세계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타버스가 꽤나 유명하다. 

요즘 뜨는 단어라고 할만큼... 

그 단어를 만든 이와 그 단어가 처음 나온 소설. 

이 말 한마디 만으로도 읽을 가치가 있는 책이라 생각이 되었다. 

 

책은 전반적으로 조금 어려운 느낌이었다. 

이 책이 1992년도에 나왔다 하니 더욱 놀랍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았다. 

지금 봐도 놀랍기만한 미래인데... 

언젠가는 일어날 것만 같은 일을 생생하게 적어 놓은 이야기. 

세계적인 CEO와 개발자들에게 창조적 영감을 주었다는 말이 허풍이 아니었다. 

 

우리의 배달부는 엘리트 계급이자 신성한 부류에 속한다. 

 

첫 문구를 보고 의아했다. 

배달부라면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가능한 직업이 아닌가? 

그런 직업이 엘리트이자 신성하기까지 하다니. 

책을 읽다 보니 이해가 갔다. 

그들은 시간을 지켜야 하고, 실수를 하면 안되는... 

목숨을 걸고 배달을 하는 이들이었다. 

 

배달일을 하는 히로. 

이상하게도 일이 꼬인다 싶은 어느 날. 

배달을 못하게 된 엄청난 상황에서 그는 이상한 한 여자를 만나게 된다. 

 

그들이 사는 세상에는 메타버스가 있다. 

그곳에서는 평범한 사람이 고릴라나 용, 말하는 거대한 남근도 될 수 있다. 

이상한 세상. 

처음 메타버스는 가상의 공간 같은 느낌으로 다가왔지만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끔직한 곳으로 바뀌었다. 

 

그러니까 히로는 전혀 다른 곳에 존재하는 셈이다. 

그는 고글과 이어폰을 통해 컴퓨터가 만들어 낸 전혀 다른 세계에 있다. 

이런 가상의 장소를 전문용어로 ‘메타버스’라 부른다. 

히로는 메타버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임대창고에 사는 괴로움을 잊게 해 주기 때문이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한사람. 

크래시를 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한다. 

 

잠깐만, 후아니타. 

확실히 얘기해 봐.  

이놈의 스노 크래시라는 거 말이야, 바이러스야? 아니면 마약이야? 그것도 아니면 종교야? 

 

서로 다를게 뭔데? 

 

메타버스가 이상하다. 

현실의 힘듦과 어려움을 잊게 해주는 행복의 공간이 아니게 되었다. 

완벽한 것은 없었다. 

가상의 세계인 그 곳에서도 누구든 죽을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다. 

 

상황설정 자체가 끔찍했다. 

언젠가 우리에게도 다가올 미래일지 모르는 그들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 

 

버그가 하나도 없는 소프트웨어는 없어요. 

 

이야기가 끝나갈때  나오는 이 글귀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우리가 다가가고 있는 시대가 과연 우리에게 더 밝은 미래를 가져다줄까? 

 

가상현실 정도로 생각하던 메타버스가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생각해보게 만든 이야기. 

흥미로운 SF소설을 만난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노 크래시 1 - 메타버스의 시대
닐 스티븐슨 지음, 남명성 옮김 / 문학세계사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메타버스가 꽤나 유명하다. 

요즘 뜨는 단어라고 할만큼... 

그 단어를 만든 이와 그 단어가 처음 나온 소설. 

이 말 한마디 만으로도 읽을 가치가 있는 책이라 생각이 되었다. 

 

책은 전반적으로 조금 어려운 느낌이었다. 

이 책이 1992년도에 나왔다 하니 더욱 놀랍다는 말 밖에 나오지 않았다. 

지금 봐도 놀랍기만한 미래인데... 

언젠가는 일어날 것만 같은 일을 생생하게 적어 놓은 이야기. 

세계적인 CEO와 개발자들에게 창조적 영감을 주었다는 말이 허풍이 아니었다. 

 

우리의 배달부는 엘리트 계급이자 신성한 부류에 속한다. 

 

첫 문구를 보고 의아했다. 

배달부라면 특별한 기술이 없어도 가능한 직업이 아닌가? 

그런 직업이 엘리트이자 신성하기까지 하다니. 

책을 읽다 보니 이해가 갔다. 

그들은 시간을 지켜야 하고, 실수를 하면 안되는... 

목숨을 걸고 배달을 하는 이들이었다. 

 

배달일을 하는 히로. 

이상하게도 일이 꼬인다 싶은 어느 날. 

배달을 못하게 된 엄청난 상황에서 그는 이상한 한 여자를 만나게 된다. 

 

그들이 사는 세상에는 메타버스가 있다. 

그곳에서는 평범한 사람이 고릴라나 용, 말하는 거대한 남근도 될 수 있다. 

이상한 세상. 

처음 메타버스는 가상의 공간 같은 느낌으로 다가왔지만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끔직한 곳으로 바뀌었다. 

 

그러니까 히로는 전혀 다른 곳에 존재하는 셈이다. 

그는 고글과 이어폰을 통해 컴퓨터가 만들어 낸 전혀 다른 세계에 있다. 

이런 가상의 장소를 전문용어로 ‘메타버스’라 부른다. 

히로는 메타버스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다. 

임대창고에 사는 괴로움을 잊게 해 주기 때문이다. 

 

그곳에서 만나게 된 한사람. 

크래시를 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한다. 

 

잠깐만, 후아니타. 

확실히 얘기해 봐.  

이놈의 스노 크래시라는 거 말이야, 바이러스야? 아니면 마약이야? 그것도 아니면 종교야? 

 

서로 다를게 뭔데? 

 

메타버스가 이상하다. 

현실의 힘듦과 어려움을 잊게 해주는 행복의 공간이 아니게 되었다. 

완벽한 것은 없었다. 

가상의 세계인 그 곳에서도 누구든 죽을 수 있는 상황이 되어버린 것이다. 

 

상황설정 자체가 끔찍했다. 

언젠가 우리에게도 다가올 미래일지 모르는 그들의 모습에 소름이 돋았다. 

 

버그가 하나도 없는 소프트웨어는 없어요. 

 

이야기가 끝나갈때  나오는 이 글귀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우리가 다가가고 있는 시대가 과연 우리에게 더 밝은 미래를 가져다줄까? 

 

가상현실 정도로 생각하던 메타버스가 어떤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올지 생각해보게 만든 이야기. 

흥미로운 SF소설을 만난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크린의 기억, 시네마 명언 1000 - 영화로 보는 인문학 여행
김태현 지음 / 리텍콘텐츠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를 보고 나면 두어장면씩 기억에 남는다. 

한국영화인 경우 대사와 함께 그 장면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데, 외국 영화인 경우 대사가 제대로 기억에 남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런 나에게 참 고마운 책. 

명작 영화 속 명언을 알려주는 여행서. 

책의 표지마저도 명작이었던 영화와 그 속에 들어있을 명언이 떠오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총 8파트로 나뉘어 각 주제별로 묶어 정리해둔 명언들. 

봤던 영화는 추억이 새록새록. 

못 본 영화는 어떤 내용일지 예상해보는 맛이 있었다. 

특히나 마음에 들었던 영화, 첫번째 파트의 10번째 영화. 

꿈과 자유를 찾아주는 명대사 부분. 

2004년작 레이라는 영화였는데 운명의 주인공이 되어라’ 라는 부제가 붙어있었다. 

흑인에다 시각장애인. 

세상의 편견과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는 이야기. 

 

몸의 장애보다 무서운 건 마음의 장애란다. 

What’s scarier than a physical disability is a mental disability. 

 

현재 내 상황이 조금 답답하다 느껴지던 중이라 그런지 더욱 공감하고 가슴에 새기게 되는 대사들이었다. 

영화를 보지 않아도 감동이 느껴지는 느낌. 

영화를 보지 않아도 위로받는 느낌. 

 

꽤 마음에 드는 문구다 싶을 때는 영화를 찾아 스틸컷도 찾아보고. 

읽기전에는 조금 두꺼운 양이라 다 읽을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섰는데, 읽다 보니 어느새 푹 빠져들어버려 시간 가는지 모를 정도였다. 

 

영화를 보며 놓쳤던 명언을 다시금 접해볼  있는 책. 

다소 어려운 영어문구를 읽으며 공부 할 수 있는 책. 

좋은 글귀가 가득하기에 그냥 읽기만해도 힐링이 되는 책. 

 

오랜만에 힐링이 되는 책을 만난 느낌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는 삼풍 생존자입니다 - 비극적인 참사에서 살아남은 자의 사회적 기록
산만언니 지음 / 푸른숲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나라에서 큰 사건이 무엇이냐 물으면 생각나는 사건이  가지 있다. 

그 중 하나.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큰 백화점이었고,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피해자가 많았던 사건. 

그 일의 피해자였던 작가. 

이름만 들어도 끔찍한 그날의 사건이 떠오르는 나인데, 직접 피해를 입은 사람은 어떤 기억으로 그날의 일을 기억하는지 궁금했다. 

 

인생에서 백화점이 무너지는 일을 경험할 확률은 얼마나 될까? 

사고가 일어난 뒤 작가의 삶을 보고 나니 더욱 흔한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인생의 큰 축을 흔들고 사상마저도 바꾸게 만드는 사고. 

인생의 관심사가 더 확고해지고 자신의 인생을 다시금 돌아보게 만드는 일. 

그래서 그런지 이 책은 작가의 주관이 확실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이야기였다.. 

 

타인의 불행과 비극을 가볍게 여기고 조롱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다른 것은 몰라도 이 선만큼은 넘으면 안 된다. 

악몽 같은 사회적 비극을 잊지 말자. 

기억해주자. 

그래야 세상이 조금이라도 안전해진다. 

 

개개인이 자신의 삶을 바쁘게 살다 보면 잊게 되는 그날의 비극들. 

언젠가 우리에게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비극이기에 그날의 슬픔을 잊으면 안된다고 말하는 작가. 

비슷한 일들이 반복된다고 덜 슬픈 것은 아니다. 

 

나도 안다, 

잘 안다 

타인의 불행과 내 불행은 철저히 별개라는 것을. 

하지만 또 가끔은 알 수 없는 이유로 타인의 고통이 위로가 될 수 있다는 것도. 

 

책을 읽다 보면 문뜩 슬픈 느낌이 드는 글귀가 많았다. 

덤덤하게 써 내려간 느낌이지만 이 글귀를 쓰기위해 가슴속에 얼마나 많은 굳은살이 박힌 것일까? 

책을 읽으면 읽을수록 그날의 일이 또렷하게 생각이 났다. 

 

입밖으로 내기 힘들었을지도 모르는 이야기들을 세세히  내려간 작가의 이야기. 

누군가에겐 위로를, 누군가에겐 희망을, 누군가에겐 깨달음을 주는 책. 

원래도 그랬지만 책을 읽고 나니, 이런 끔찍한 사건은 다시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더욱 강해진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킹 I LOVE 그림책
피트 오즈월드 지음, 마술연필 옮김 / 보물창고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글자없는 이야기. 

아이와 함께 책을 읽을 때, 글자가 없으면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이야기는 하이킹. 

표지부터 아버지와 아들이 줄을 타고 올라가는 그림이다. 

깔끔한 배경의 그림을 보고 있으니 기분까지 상쾌해지는 느낌. 

주인공 아이의 개구진 표정이 이 책을 더욱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야기의 첫 장에 보이는 아이의 방. 

그 방에는 수많은 흔적이 있었는데, 보자마자 아이의 성격을 파악할 수 있을 정도였다.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함께 해주는 아빠. 

첫 장 그림만 봐도 아이의 행복함이 느껴질 정도였다. 

 

아빠의 손길에 눈을 비비며 덜 깬 잠을 마저 날려보내고 나면 하이킹 준비 시작. 

아빠와 함께 한치의 틈도 없는 네모난 도시를 지나 갖가지 모양이 어우러진 산으로 간다. 

여유와 한적함이 느껴지는 배경. 

화려하지도 않고, 정리가 된 모습도 아니지만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편안해진다. 

 

군데군데 보이는 여러 동물들. 

여우와 새, 사슴과 무당벌레, 나비. 

도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많은 동식물들. 

그리고 아빠와 즐기는 여유로운 시간들. 

서로 손을 잡아주고, 조그만 나무를 심고. 

하나의 추억을 만들고 돌아온 시간. 

 

아빠가 아들에게, 그 아들이 자라 다시 자신의 아들에게 이어지는 추억이야기. 

별것 아닌 것 같은 짧은 하루지만 추억으로 남아 언제라도 다시 들여다볼 수 있는 아빠와 아들의 이야기. 

아이와 함께 가볍게 읽어보고 추억을 만들 기회를 만들어 줄 책인 것 같다. 




출판사로부터 도서 협찬을 받았지만, 

본인의 주관적인 견해에 의하여 작성되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