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 빌리지 완전도감
대원씨아이 편집부 지음 / 대원씨아이(단행본) / 2013년 10월
평점 :
절판


이 책을 통해 아롱이는 드래곤 빌리지를 완전 정복했구요. 아들 친구의 드래곤 빌리지 완전 정복을 위해 구매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근래 가장 핫한 드라마 <상속자들>의 수업시간이다. 선생님이 칠판에 아래의 다섯 작품을 써 놓는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안나 카레니나], [위대한 개츠비], [레미제라블], [오만과 편견] 

읽고, 감상을 적어오라는 숙제다. 일명 독후감 숙제. 이 때, 유라헬이 말한다. 

"저런 건 초등학교 때 다 읽었어요." 

"니가 달라졌잖아. 읽는 사람이 변하면 작품도 변해." 

나는 궁금했다. 유라헬에게 말이다. 내가 묻는다. 

"너는 어느 출판사 책으로 읽었니? 축약본으로 읽었니, 아님 완역본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오즈의 마법사>, <마지막 잎새>, <톰 소여의 모험>, <오만과 편견>, <레미제라블>, <위대한 개츠비> 

위의 책들은 초등 4학년 딸롱이가 근래에 탐독하는 책들이다. 사실 '아이세움'이라는 출판사를 잘 모른다. 책 날개를 펼쳐본다. 두꺼운 고전을 얆게, 그리고 어린이들이 이해할만한 용어로 풀어쓴 엮은이가 있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만화풍의 그림을 그린 화가가 있고, 책임 감수한 서울대 국문과 교수가 있다. 읽어보지 않아 단정할 수는 없지만, 줄거리 요약으로 그친 책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한 가지 좋은 점이라면, 아이세움 <오만과 편견>을 완독(^^)한 딸롱이가 오만과 편견 완역본에 도전해보겠다고 한 것이다. 나는 도서관에서 빌려서 읽었는데, 그 날 밤, 바로 주문해 그 다음 날, 책이 도착했다. 하루에 10장씩 읽겠다는 결심은 어디로 가고, 그 책은 내 책더미 사이에서 잘~ 지낸다. 

4학년 때 읽는 고전, 축약본으로 읽는 게 나을까, 아니면 조금 어렵더라도 완역본으로 읽는게 나을까. 축약본으로 먼저 읽으면 줄거리를 알고 있으니, 더 큰 흥미와 재미를 가지고 완역본에 도전할 수 있다.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로, 줄거리 요약의 축약본만 읽을 경우 독서의 참 재미는 느끼지 못하고, "나, 그 책 읽었는데. 그러니까 패스!" 이런 식의 반응도 나올 수 있다. 어떤 게 더 나은 방법일까. 

<상속자들>의 선생님은 '읽는 사람이 변하면 작품도 변해."라고 말했다. 고전의 가치를 아는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이다. 10대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과 20대, 그리고 30대의 그것은 다를 수 밖에 없을테니까. 

재벌 자녀들만 다니는 학교라 그런가, 세계에서 제일 바쁜 우리나라 고등학생들에게 '고전'을 읽으라하고, 학생들은 숙제를 하고 그렇다. 위안이라면, 반정도 읽고 반납기한이 꼬여 포기한 <안나 카레니나> 빼고는 다 한 번씩은 읽어 봤다는 것인데. 이 정도로 위안을 받는 나는, 나는 참 뭔가. 

나는 <상속자들>의 하일라이트 영상 몇 개만 봐서 정확히는 모르겠지만, 은상이의 가방 속에서 <오만과 편견>이 나왔던 거 같은데, 그럼 김탄도 그걸로 숙제하는 건가? 

난 책도 새로 샀고, 아이들 방학도 아직 안 해서 시간 여유가 좀 있는데. 
탄아, 
잠잘 시간도 없이 밤샘 촬영하느라 많이 힘들지? 
내가 숙제 도와줄께. 
나랑 조별과제 같이 하자. 
어때? 


댓글(8)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크아이즈 2013-12-05 1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젊은베르테르의 슬픔은 아직 안 읽었어요. 이유는 모르겠는데 손에 안 잡혀요.
아그들에게는 축약본 읽게 둬도 좋을 것 같은데요.
나중에 그게 전부가 아니라는 걸 깨닫는 순간의 희열이 남았잖아요.ㅋ
요샌 아이세움에서 축약본 나오나 봐요. 제가 아이들 키울 땐 지경사 것. 그리 권할 만한 것은 아니었지만 아쉬운 대로 괜찮았어요.
단발님도 12월 잘 보내시어요^^*

단발머리 2013-12-06 09:24   좋아요 0 | URL
팜므느와르님의 자녀분들은 지경사판을 읽으셨군요.
요즘은 아이들을 겨냥한 고전시리즈가 많이 나오더라구요.

아직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팜님의 말씀 잘 참고할께요.
아롱이와 다롱이가 더 큰 기쁨을 누리는 희열의 순간까지 잘 참고 가기를 마냥, 기다릴 뿐입니다.

연말이라 바쁘실테지만, 팜므느와르님도 행복한 12월 보내세요~~

노이에자이트 2013-12-09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린 시절 읽은 책뿐아니라 작년에 별로 감명 깊지 않은 책을 올해 읽어보니 괜찮은 경우도 있어요.뭔가 집중력이 떨어지는 상태에서 읽은 경우는 제대로 감상하기가 쉽지 않죠.문제는 한 번 읽은 책을 다시 읽기가 귀찮은 심리입니다.저는 여러번 읽는 책이 몇 권 있어요.소설이든 비소설이든.

단발머리 2013-12-11 09:32   좋아요 0 | URL
아... 그러시군요.

저도 특유의 귀차니즘 때문에 한 번 읽은 책들은 다시 읽지 않는데요,. 여러번 읽는 책들을 생각해보니까, 거의 소설이더라구요. 다시 읽어도 또 재미있고, 다른 부분이 보이고 그러더라구요.

노이에자이트님 여러번 읽으시는 책 중 '비소설 분야'가 막 궁금해지네요.*^^*

노이에자이트 2013-12-11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신문기사 중 관심있는 것을 오려서 모아두었다가 읽어요.재밌어요.지식도 쌓으면서 최신정보도 안 놓치니까 좋아요.


단발머리 2013-12-13 09:57   좋아요 0 | URL
노이에자이트님은 그렇게 하시는군요.
저는 신문 잘 안 봐서요. 원래 신문에 안 좋은 소식이 많아 별로였는데, '박 대통령~' 이렇게 시작하면, 정말 기사볼 마음이 안 생겨서.....

그런데, 님 하시는 것처럼 관심 있는 것 모아서 잘 관리해서 보면 좋을 것 같네요. *^^*

그렇게혜윰 2013-12-13 12: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영도랑 오토바이 탈래요 선생님!!ㅋㅋㅋ

단발머리 2013-12-13 14:02   좋아요 0 | URL
셋이 타면 오토바이 뒤집어지나요?? @@
 
독서 공감, 사람을 읽다 - 다락방의 책장에서 만난 우리들의 이야기
이유경 지음 / 다시봄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정하고 따뜻한 그녀의 말을 빌립니다. ˝도대체 이런 책을 읽지 않고 이 세상을 어떻게 살아가고 또 버텨낸단 말인가.˝ 그녀가 소개할 책 이야기가 너무너무 궁금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등생 해법 수학 5-1 - 2014년 초등 우등생 해법 시리즈 2014년
최용준.해법수학연구회 지음 / 천재교육 / 2013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4학년 딸롱이는 5학년 때 우등생이 되려고, 이 문제집을 이렇게도 미리 샀습니다. 수학은 해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0 해법 수학 기본 5-1 - 30일 단기완성, 2014년 초등 1000 해법 수학 2014년
최용준.해법수학연구회 지음 / 천재교육 / 2013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1000 해법수학은 30일 단기완성이라, 방학 때 예습용으로 샀어요. 수학은 해법, 해법수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