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선물을 주는데도 용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선물을 준비해 가지고 나갔다고 전해주지 못하고 그대로 돌아온 적도 있다. 
이 선물을 그 사람이 좋아해줄지, 이 선물이 그 사람에게 너무 작은 건 아닌지, 이 선물이 그 사람에게 부담되는 건 아닌지, 이 선물을 귀찮아하지는 않을지, 이런 저런 걱정 때문이었다. 
 
선물을 주는데도 용기가 필요하다. 
서로에 대해 알고 있고, 서로 좋아하고 있다면야 더욱 좋겠다. 
 
알라딘에서 선물받은 책이 많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감사한 마음이 새록새록하고, 책장에 꽂힌 책과 마주칠때면 보내주신 분들의 얼굴 or 아이디가 떠올라 나혼자 나몰라라 웃기도 한다. 예쁜 파우치와 소중한 책을 멋진 에코백에 넣고 집을 나서기도 한다. 향이 그윽한 차를 마시며, 이 책은 원서라 안 되겠다 생각하기도 한다. 
 
고맙고 감사하다. 
 
알라딘에 올라오는 글을 챙겨서 읽던, 내가 좋아하던 분에게서 또 선물을 받았다.
이 엽서세트를 내가 좋아할거라 생각했다며 기프티콘으로 보내주셨다.  
내가 가지고 있지 못한 용기에 나에 대한 애정을 담아 선물해주신 고운 님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보내주신 선물, 제 마음에 쏙 들어요. 아주 근사하고요. 
정말 감사해요.  
 
잠시 자랑의 시간 가져보겠다. 
원래는 간단히 하려고 했는데, 전체를 다 보고 싶어하는 분이 계실수도 있어서, 라고 생각하며. 
 
두 번째 사진 맨 밑에 누구 맞나요?라는 질문은 받지 않을 것임을 미리 알려드린다. 이름도 처음 들어보는, 얼굴은 물론이요, 대표작도 모르는 작가가 이렇게나 많은 줄 미처 모르고 오늘까지 살아왔다. 
 
그럼 시작!
 
 

 

 

 

 

 


  
 
여기부터 개인전~~ 
 
헤세에게로 갑니다.  
 



 
기다리세요, 당신한테도 갈거예요, 프루스트.  
 
 



나의 영원한 그녀, 버지니아 울프. 
 


 

오늘의 하이라이트. 이 엽서세트의 중심, 아이돌 그룹이라면 센터이자 미모 담당. 
 
카뮈. 
 
카뮈를 만나는 아침.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6-01-06 0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아~~ 엽서 세트에 담긴 작가가 이렇게 많아요?? 알라딘은 정말 놀라워요~@@

단발머리 2016-01-08 13:37   좋아요 0 | URL
네~~ 순오기님.
오늘 아침의 순오기님은 이전의 어떤 순오기님과 다르게 느껴지네요. ㅎㅎㅎ

다락방 2016-01-06 10: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와- 완전 근사하네요! 특히 책과 작가를 매치시킨 게 전 참 좋아요!!

단발머리 2016-01-08 13:24   좋아요 0 | URL
아... 그렇다면 작가-엽서 시리즈를 몇 권 더 할 걸 그랬네요.
할 수 있었는데, 사진 찍다가... 지쳐서... ㅎㅎ

이름 2016-01-06 10: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이거 정말 좋네요. 덕분에 알아갑니다!

단발머리 2016-01-08 13:25   좋아요 0 | URL
예쁜 엽서 세트인게 분명합니다~~
그나저나, 이름님.... 어제의 이름님 맞으신지... ㅎㅎㅎㅎ
댓글 보시면 답급 부탁드려요^^

책읽는나무 2016-01-06 10: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작가님들이 모두 배우못지 않군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그런 흑백영화를 한 편 보는 듯합니다^^
멋진데요?

선물을 주는 용기!!
단발머리님의 말씀에 공감중입니다
생각들이 많아지니 갈수록 선물을 주는 것이 쉽지가 않고,그래서 선물을 받음 기뻐 죽겠는데 한 편으론 내가 이만큼의 선물을 줄 수있을까? 그런 것에 고민을 하게 되니 또 받는 것도 나이 먹어갈수록 쉽지가 않아요ㅜ
(그래도 저도 요며칠 용기 많이 내고 있어요ㅋㅋ)

하지만 또 작으나마 선물을 주겠다고 용기를 냈을때 기쁘게 받아주면 기분좋고,내가 선물을 받아서 선물준 이를 기분좋게 만드는 광경들은 저마저 행복해 보입니다^^

`용기`는 모든이를 행복하게 해줄 수있군요♡

단발머리 2016-01-08 13:37   좋아요 1 | URL
저도 이제는 용기를 내보려고 해요. 저는 무척 적극적인 사람인데 어째 나이를 먹어갈수록 소극적이 되는것 같아요. 아니면 소심. 아니면 게으름????

소중한 선물과 그 안에 담긴 따뜻한 마음에 행복한 요즘입니다.
책 읽는 나무님 용기에도 박수를~~

설해목 2016-01-06 12: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엽서 세트 있는 줄도 몰랐는데 단발머리님 덕분에 알게 되어 다행이고 기쁩니다. ^^
알라딘이나 출판사에서 만든 엽서 세트를 모으고 있는데 이것은 단연 최고의 엽서세트입니다!!

단발머리 2016-01-08 13:28   좋아요 0 | URL
네.... 일단 제가 100장을 모두 다 찍어보았거든요.
모르는 작가가 많아 조금 슬프기는 하지만, 하나같이 멋진 모습에 눈이 호강합니다.
무척이나 근사한 엽서세트예요.

양철나무꾼 2016-01-06 13: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부럽, 완전 부럽.
줄 수 있는 용기란 말에서 엿 볼 수 있듯이, 오고가는 거고 소통이고 교류이겠죠. 표현하실 수 있는 님이 멋져보입니다~^^

단발머리 2016-01-08 13:29   좋아요 0 | URL
저는 받았을 뿐이예요.
받는 데도 용기는 필요하겠지만, 더 큰 용기는 주는 데서 오는 것 같아요.
어쩌면 그게 사랑일 수도 있구요.
먼저 손 내미는 용기, 사랑.... 이런 게 많아 알라딘이 근사합니다.^^

그렇게혜윰 2016-01-06 14: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주는 것도 용기! 공감합니다!!

단발머리 2016-01-08 13:30   좋아요 0 | URL
그렇게혜윰님이 제게 용기내어 주셔서 저는 시원하고 맛있는 커피를 맛있게 마셨습니다.
감사해요~~

cyrus 2016-01-06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엽서 세트가 멋진데요. 작가들의 모습이 있는 흑백 사진을 모아놓은 것 같습니다. ^^

단발머리 2016-01-08 13:31   좋아요 0 | URL
네~~ 실제로도 아주 근사합니다.
아쉬운 점은 아까워서 실제로 사용하기 어려워보인다는 점이지요.
카뮈 뒷면에, 버지니아 울프 뒷면에 도대체 무슨 할 말이 있겠습니까. ㅎㅎ

AgalmA 2016-01-06 18: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센스 짱b

단발머리 2016-01-08 13:31   좋아요 0 | URL
저는 Agalma님을 기다렸다는....ㅋㅋ

서니데이 2016-01-06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좋은 선물 받으셨네요.
좋은 밤 되세요.

단발머리 2016-01-08 13:34   좋아요 1 | URL
네, 서니데이님 제게 용기 내어 주셔서 좋은 선물 보내주신 것, 감사해요.
사실 예쁜 파우치 제가 쓰려고 했는데, 아끼다 아끼다 제가 엄청 아끼는 후배에게 선물했어요.
그 애가 너무 좋아하더라구요. 제 마음도 기뻤구요^^

2016-01-07 0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발머리 2016-01-08 13:36   좋아요 0 | URL
제가 더 감사해요~~~

제가 막 사진을 찍고 있는데, 신랑이 너, 밤에 뭐하냐, 하기에 나 지금 바빠!!! 하면서
한 장 한 장 식탁에 엽서를 펼쳐서 사진을 찍었거든요.
많은 분들이 엽서세트 근사하다고 해주시고 좋아해 주셔서 저도 보람이 있었어요.^^

따뜻한 마음과 귀한 선물 감사합니다.

2016-01-09 22: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1 21:09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