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 30년간 정신과 의사로 일하고 15년간 파킨슨병을 앓으며 비로소 깨달은 인생의 지혜 42
김혜남 지음 / 갤리온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애청하는 모든 드라마에는 매번 불치병에 걸린 주인공이 등장하기에 우리는 불치병이 우리 생활과 매우 가깝게(?) 존재한다고 느끼지만, 실제로 불치병은 치료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그 병에 걸린 사람도 찾기 어렵다. 이 책의 저자처럼, 파킨슨병과 같은 불치병 진단을 받게 될 때, 누구나 이렇게 물을 수 밖에 없다.

“왜 하필 나인가.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단 말인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한국정신분석학회 학술상 수상, 경희의대, 성균관의대, 인제의대 외래교수이자 서울의대 초빙교수.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를 포함해 모두 다섯 권의 책을 펴내어 120만 독자의 사랑을 받았던 베스트셀러 작가. 환자를 돌보는 의사로, 두 아이의 엄마이자 시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며느리로 누구보다 열심히 살아온 그녀(‘저자 소개‘). 열심히 살아온, 너무나도 열심히 살아온 그녀에게 닥친, 말도 안 되는 불행. 이런 경우 보통은 절망에 빠지거나 삶에 대한 희망을 잃기 쉬운데, 저자는 이 어려움을 이겨나간다. 특유의 긍정 마인드로, 가족의 따뜻한 사랑으로, 친구들의 살뜰한 보살핌을 버팀목 삼아 그녀는 한 발짝, 또 한 발짝을 내딛었고, 파킨슨병 진단 후 15년을 살아왔고, 그리고 이 책을 썼고, 나는 이 책을 ‘알라딘 신간 평가단’을 통해 받았고, 그리고 이 책을 읽었다.

평범한듯 보이는 그녀의 조언은 진심이 담겨져 있어 마음에 깊은 울림을 준다.

내 경우 오른쪽 다리가 먼저 약해지기 시작해 그 다리를 끌게 되었는데, 어떻게든 오른쪽 다리에 힘을 주고 움직여 보려고 해도 꿈쩍하지 않았다. 대신 튼튼한 왼쪽 다리에 힘을 줘서 움직이면 오른쪽 다리도 같이 따라갔다. 그때 새삼 깨달았다. 힘이 남아있는 강한 쪽을 더욱 강화시켜서 움직이면 약한 쪽이 따라가는데, 약한 쪽에 포커스를 두고 움직이려고 하면 죽어도 안 움직인다. 즉 약한 부분인 단점을 고치려고 애쓰는 것보다 오히려 강한 부분인 장점에 집중해 그것을 강화시키는 게 낫다. 못하는 것을 잘하려고 하면 낭비되는 에너지가 너무 많다. 그러니 단점을 그냥 두고 그 시간에 장점을 더 키워 나가면 많은 걸 얻을 수 있다. 뛰어난 장점이 단점을 커버해 버리는 것이다. 그러면 단점 때문에 더 이상 스트레스를 받지 않을 수 있고, 남들이 그 단점을 공격해도 끄떡하지 않을 수 있다. 탁월하게 잘하는 게 있는데 뭐가 두렵겠는가. 그래서 약한 부분을 두려워하지 않고 드러낼 수 있는 사람이 진정 강한 사람이라고들 하는 것이다. (45-6쪽) 

 

위의 글은 거꾸로 적용될 수도 있는데, 이를테면, 나는 "난 00을 잘 못 해.“라는 이야기를 부끄러워하지 않고 잘 하는 편인데, 생각해보니 탁월하게 잘하는 게 없는데도 그러하다. 그래서, 이참에 "난 00을 잘 못 해.”라는 이야기를 두려워하지 않고 드러내기 위해 ‘탁월하게 잘할 수 있는 무언가"를 찾아내야겠다는 생각이다.

이것 말고도 기억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데, 그녀는 파킨슨병을 얻게 된 후, '물방울 같이 아주 사소한 것에서 세상의 이치와 아름다움을 발견‘했다고 말한다. ’다른 사람의 고통에 공감하는 겸손‘을 배우게 되었다고도 말한다. 안쓰럽게 자신을 바라보는 사람들에게 ’쓰리 아워 우먼 (3 - hour woman)‘ 유머를 날리는 여유가 생겼다고도 이야기한다. 쉬울 것 같지만,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손가락 하나, 발걸음 하나 마음대로 움직이지 못할 때의 절망은 어떠할 것이며, 팔순 노모의 병수발을 받는 심정이 어떠하겠는가.

‘용기를 가지세요.’, ‘힘을 내세요.’ ‘당신이 가지고 있는 것에 감사하세요.’라고 누가 말하지 못하겠는가. 하지만, 그녀와 같은 상황에 처한다면, 이 쉬운 문장들은 그렇게 쉬운 문장이 아닌 것으로 탈바꿈한다.

하지만, 그녀는 이 문장들을 지켜낸다. 꼼짝도 할 수 없는 상태에 처했을 때, 평소에 손가락과 팔다리, 발가락을 움직일 수 있는 게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고 말한다. 몹쓸 병에 걸렸지만 병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음이 다행이라 말한다. 파킨슨 병의 대표적인 증상인 치매가 진단 15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나타나지 않는다는 게 기적이라 말한다. 남편에게 고맙고, 아이들에게, 친정 엄마에게 고맙다고, 자신을 돌봐준 참 고마운 분들을 많이 만나게 됐다고 말한다.  

가냘픈 육체의 그녀가 건강한 몸을 가진 나에게 용기를 준다.

더 나이 많은 그녀가 더 젊은 나에게 꿈을 가지라 한다.

더 고통 받는 그녀가 덜 고통 받는 나를 위로해 준다.

용기 백배의 그녀에게, 내가 고맙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