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현빈을 좋아했을 때다. (아아, 옛날이여, 현빈~~)

당시 내가 현빈을 얼마나 좋아했는가는 이 책을 보면 알 수 있다.

 

 

 

 

뭐 이런 책이 있는가 할 수도 있겠지만, 나는 뭐, 이런 책을 샀다. 

 

 

 

 

 

 

 

 

 

최근에 드라마를 찍는 것 같던데, 보지 않고 있다. 일단 한지민과의 케미가 별로다. 이건 현빈이나 한지민이 좋은 배우냐, 아니냐와는 상관이 없다. 별로인 배우들도 같이 있을 때, 케미 발산이 가능하다. 현빈과 한지민은 둘 다 좋은 배우이고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함께 있을 때 케미가 별로다. 케미가 나쁜 예다. 

 

 

 

케미가 좋은 예는 이렇다.

 

 

 

 

 

 

 

 

 

아무튼, 백 만년전 내가 현빈을 좋아할 때, 드라마 <시크릿가든>에 열광할 때다. 나는 주로 본방송이 끝나고, 몇 개의 에피소드로 나뉘어 유튜브나 블로그에 올라온 동영상을 보았는데, 좋아하는 에피소드는 여러 번 반복해서 보기도 했다. (영어단어를 반복해서 외우거나, 어려운 수학문제를 반복해서 풀었어야 했는데, 드라마 동영상을 반복해서......)

드라마 동영상을 반복해서 보면서 알게 됐다. 내가 좋아하는 장면은 주로, 남녀 주인공이 싸우는 장면이란 걸 말이다. 주로 말싸움. 나는 남녀주인공의 말싸움을 무척이나 즐겨 보았다. 물론 그 장면들이 본격적인 애정모드에 들어가기 직전, 탐색전의 마지막 단계이자 갈등이 최고조로 증폭되는 시간이기는 했지만, 나는 알콩달콩 러브 모드보다는 옥신각신 전투 모드를 좋아한다. 차라리 두 사람을 헤어지게 해서라도 말이다.

 

“...... 너는 계속, 내가 매순간 너에게서 달아나려는 것처럼 행동했어. 그리고 지금도 또 그러고 있어. 내가 일부러 그걸 두고 왔다고 말하고 있잖아.”

“나는 너를 사랑했어, 브렌다, 그래서 걱정을 했던 거야.”

“나도 를 사랑했어. 그래서 애초에 그 빌어먹을 걸 얻으러 갔던 거야.”

그 순간 우리는 우리가 말한 시제時制를 들었고, 우리 자신에게로, 침묵으로 물러났다.

몇 분 뒤 나는 가방을 들고 코트를 입었다. 내가 문을 나설 때 브렌다도 울고 있었던 것 같다.

(『굿바이, 콜럼버스』, 219쪽)

 

두 사람은 헤어졌다.

올해 독서계획을 북풀 친구들과 나누라고 하던데, 아직 북풀이 익숙하지도 않거니와, 계획에는 젬벵이라 별 생각이 없었는데, 2월에 들어서야 올해의 독서 계획이 생겼다.

<단발머리의 올해의 독서계획>

필립 로스의 책을 더 챙겨서 읽자.

 

 

 

 

 

 

 

 

 

 

 

 

‘포‘로 시작해서 ’평‘으로 끝나는 책은 자체검열에 걸린 관계로다가 패스한다.

 

 

 

 

 

 

일정상, 당분간 현빈은 볼 수 없을 것 같다.

미안해, 현빈. 요즘 내가 좀 바빠.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5-02-03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현빈하고 헤어진 지 오래. 그런데 마지막 인용문은 [굿바이, 콜롬버스]의 인용문이에요?

단발머리 2015-02-03 09:50   좋아요 0 | URL
네에..... 저도 지금 다시 읽어 보다가 옆에다가 달까, 하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역시 다락방님~~~ *^^*

현빈은 전에 말했던 친구한테 오늘 다시 얘기해 볼려구요.
너, 아직도 사랑하냐.... 그 사람...

icaru 2015-02-03 1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지금 하는 현빈의 드라마가 다중인격을 소재로 한 것인 모양인데요, 다른 채널에서 지성이 몇 가지 인격으로 나오는 드라마가 있는데, 지인이 지성의 드라마가 아주,,, 걸출하다며,,, 호들갑인 통에,,, 그 친구만 보고, 요 드라마는 밀리구 있나? 하고 있었어요..
포트노이의 불평이라는 책은 어인 자체검열?? 이유가?? ㅋ

아무개 2015-02-03 10:26   좋아요 0 | URL
저는 `승리하라 지성!` 이라고 친구에게 문자도 보냈지요 ㅋㅋㅋ

단발머리 2015-02-03 11:33   좋아요 0 | URL
아.... 저도 그 드라마 보지는 않았지만, 지성의 연기라면 믿을만 하다고 생각해요.
그 집은 부부가 다 연기력이 출중하네요. 나름의 매력이 있어요. 지성은.
눈빛이 항상, 진실해~~ 보여요. 1인 7역이라고 그러더라구요. 그래서, 1인 2역의 현빈은...

[포트노이의 불평]은 이런 안내가 있네요.

삼십대 중반의 필립 로스를 미국의 대표 작가로 수직 상승시킨 작품. 사춘기 소년의 자위행위에 대한 상당한 양의 상세하고 창조적인 묘사 때문에 1969년 출간 당시 미국 도서관들이 금서로 지정하고, 호주에서는 금수 조치되어 펭귄북스가 밀매까지 단행했던 문제작이다.

제가 좀 소심하네요~~

단발머리 2015-02-03 11:34   좋아요 0 | URL
에헤~~~ 아무개님도 지성 좋아하시는 거예요? ㅋㅎㅎㅎㅎ

아무개 2015-02-03 10: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지금 현재` 어떤 책을 읽고 있는가에 엄청나게 영향을 많이 받는 사람인데요...
현빈이 한지민 잡아 당기는 저장면에서 완전 열이 뻗쳐 버렸어요.
저거 성추행이잖아! 이러면서 말이죠.(제가 지금 무슨 책을 읽고 있을까아아요오오~~ ㅎㅎㅎ)

현빈은 그니까 흠...늘 싸보이고 계산적인 연기를 한다고 생각해서
좋아하지 않은게 아니라 완전 싫어했었어요. ㅡ..ㅡ
하지원과의 케미가 아녔음 시크릿 가든도 정말 별로 였을껍니다.
이번 드라마 처럼말이죠.

필립 로스는 <울분> 한개 밖에 읽어 보질 못해서리 킁.......

단발머리 2015-02-03 11:38   좋아요 0 | URL
아하... 지금 무슨 책 읽고 계신지 말해 주세요. 궁금합니다 @@
저 장면을 보지는 않았지만, 드라마의 많은 장면들이 성추행 및 성희롱에 가까운 장면이란건 맞는 것 같아요.
여자, 남자가 다른 이유로 좋아하겠지만, 제일 걱정은 남자들이 저런 장면을 보고서,
에이~~ 여자도 좋으면서~~ 라고 생각하면 어쩌나 하는 걱정 아닌 걱정입니다.

저는, 현빈을 아주 많이 좋아했구요. 더 많이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이번 드라마에 대한 제 반응을 보니, 사실 많이 좋아하지 않은 듯 합니다.

요즘은 필립 로스만 좋아합니다. 헤헤~~

라로 2015-02-04 10:20   좋아요 0 | URL
재밌는 피이퍼에요~~~~~ㅋㅎㅎㅎ
저는 아무개님 만큼 현빈을 싫어하진 않았지만 별로였어요~~~~. 그래서 많은 분들이 현빈 거리실때 왜?? 이랬다는요~~~^^;; 지금도 반응은 여전~~~~ㅋ
필립 로스 건 울분과 에브리데이맨 하고 또 뭐 하나 읽었는데 기억이;;;; 암튼 기억이 나면 나중에 알려드릴게요~~~~ 어쨌거나 제가 애정하는 작가에요!!! 근데 이카루님 댓글 보고 포트노이의 불평 접수~~~~~ㅋㄷㅋㄷ

단발머리 2015-02-05 08:40   좋아요 0 | URL
아하... 지금은 아니지만요. 정말 <시크릿가든>에서는 환상적이였어요.
나라 전체가 들썩들썩했지요. 근데 사람 맘이 참 쉽게 변해서요. 그담에는 김수현으로... ㅋㅎㅎ
아롬님이 읽으신 두 권은 제가 아직 읽지 않으거네요. 저도 세 권 읽었는데, 나머지도 이어서 읽고 싶어요.
근데, 막 궁금해지네요.
아롬님은 영어로 읽으셨을까, 한글로 읽으셨을까 하면서요.
영어로 읽는 필립 로스는 도대체 얼마큼 좋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