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5
배삼식 지음 / 민음사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극본읽기를 좋아한다고 생각해본 적 없는데 앉은 자리에서 다 읽고 일어났다. 약자들이 그들의 사회 안에서 계급을 재창출해가는 모습이 우리들 것 같다. 소수의 선의가 남아있는 한 연대는 유지된다. 인간에 대해 이상적이지 않지만 희망적인 시각을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