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사람들은 삼치가 원래 살이 좀 단단하고 담백한 생선이라고 생각한다. 기름진 맛을 싫어하는 이들은 그래서 좋아한다. 하지만 진짜 삼치는 게살처럼 부드러우면서도 기름지다. 어민들은 최소 3kg은 돼야 삼치 대접을 하고 5kg은 넘어야 제맛이 난다고 여긴다.- P1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시에서 먹는 삼치구이는 어째서 그리 심심할까. 그건 삼치가 아니기 때문이다. 지금껏 우리가 삼치라고 알고 먹었던 고등어 크기의 생선은 사실 삼치가 아니다. 삼치새끼다.- P1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밀프렙 샐러드 for 간헐적 단식
이밥차 요리연구소 지음 / 이밥차(그리고책)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당히 애매하다.
내가 왜 이 책을 읽고싶었더라?.. 도무지 모르겠네.
아아.. 알다가도 모르겠다.
재미가 없다.
도무지.
책이 재미없어서 재미없는 건지,
내 상태가 이래서(수면 부족, 피로 누적) 재미없는 건지, 그 또한 알 수 없다.

별점 보류.
내일 다시 읽어보겠음!

나는 대학에서 한국어교육학이란 과목을 가르치는데, 그 내용 중 대부분은 인간이 두 번째 언어를 어떻게 습득하는가에 대한 것이다. (8p.)

아침 8시에 시작되는 중국 대학의 수업. 학생들은 온갖 음식을 먹으며 내 강의를 듣는다. 중국식 크레페인 전병으로 시작해서 도넛 스틱 모양의 유탸오, 콩국물인 더우장, 삶은 달걀까지. 처음에는 생경하고 당황스러운 광경이었지만 지금은 약간 아빠의 마음 같은 흐믓한 느낌으로 학생들을 바라본다. (96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