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그제 긋그제, 하루에 두 번씩 샤워했다. 얼굴부터 시작해서 목덜미 어깨 팔 옆구리 허벅지 모두 끈적거리는 느낌이 싫어서 그랬다. 어젯밤에는 샤워를 하고 잤는데도 새벽에 잠이 깼다. 결국 못참고 다시 에어컨을 켰다. 그 새벽에.. 으아- 구월달에 열대야도 아니고 참. 이거 이거 가을 장마 이거 참 성가시구만! 그러고 앉아서 두 시간. 으아- 자야지! 그러다가 아침에 늦잠을 잤다. 가게 10분 지각.. 아으ㅡ

 

 

<어떤 대화>

 

ㅡ 날씨가 미쳤다봐. 도로 여름된거 같어. 어제는 자다 깨서 에어컨을 다 켰다니깐!

ㅡ 날씨가 미친게 아니구 니가 문제야.

ㅡ 내가 왜?

ㅡ 갱년기 증상이야. 오락가락, 더웠다 추웠다, 환절기에 특히 심하지. 체온 조절이 안되니까.

ㅡ 오오~ 똑똑한데?

ㅡ 뭐래니. 똑똑한 거랑 무슨 상관? 겪어봐서 아는 거지.

ㅡ 아냐. 그게 똑똑한 거야. 겪어봐도 모르는 사람이 더 많아.

ㅡ 아 됐고. 야! 건강 챙겨라. 너는 자식도 없고 니 몸 아프면 정말 답 없다.

ㅡ 자식 있다고 뭐 별 수도 없더라. 차라리 내가 홀가분하지.

ㅡ 오오~ 똑똑한데?

ㅡ 오오~ 우리 똑똑 자매 결성?

ㅡ 야 똑똑이구 뭐구 이번 추석은 어떻게?

ㅡ 아.. 추석..

ㅡ 그래. 추석! 

ㅡ 추석엔 추석이니깐 추석답게 에어컨과 보일러를 적절히 틀어서 체온 유지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겠지. 흐흐. 추석에 에어컨 틀어봤냐고. 보일러는 많이 틀어봤다고.

ㅡ 아, 춥다고. 에어컨 끄라고!

ㅡ 끄자 마자 다시 틀라고 하지나 마시게. 갱년기 냥반아.

ㅡ 갱년기 아자! 한가위 아자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