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에 대한 철학적 시론 (천줄읽기) 지만지(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피에르 시몽 라플라스 지음, 조재근 옮김 / 지만지(지식을만드는지식) / 2012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연이 움직이는 모든힘과 자연을 이루는 존재들의 각 상황을 한순간에 파악할 수 있는 지적인 존재가 있다고 가정해보자........그렇다면 그는 우주에서 가장 큰 것의 운동과 가장 가벼운 원자의 운동을 하나의 식 속에 나타낼 수 있을 것이다. 불확실한 것은 아무것도 없을 것이며 과거와 마찬가지로 미래가 그의 눈앞에 나타날 것이다."-p28

유명한 라플라스의 악마(Laplace's demon)이 시작하자 마자 나온다.

그리고 원리들의 설명이 나온다. 요약하면 아래와 같다.

제1원리: 초등학교 5학년 수학에 나오는 구하고자 하는 확률은 기대한 경우의 수를 모든 경우의 수로 나눈값이라는 것
제2원리: 확률의 합
제3, 4원리: 확률의 곱의 법칙(독립사건이 연속으로 나타나는 경우)
제5원리: 한 사건이 일어난 조건에서 다른 사건이 일어날 경우
제6원리: 통계적 확률, 관측한 결과로 부터 확률을 유도하는 법
제7원리: 조건을 모를 때 조건의 확률 구하기
제8, 9, 10원리: 기대값

이후에는 미분 값 구하기, 대수(great number)의 법칙, 표준 정규분포 곡선, 신뢰도, 등의 논의가 진행되고 다시 이것 들을 자연과학, 도박, 인구통계 등에 적용하고 설명하고 있다.

이 책은 <<확률의 해석이론>>의 내용을 수식없이 설명한 책이다.
수식이 없어서 더 어렵긴 하다. 간략한 수식의 힘을 역설적으로 보여준다.

원래 저서의 8할 만 번역한 책이지만 이 정도면 이 책의 진가를 보여주는 데 어려움은 없어 보이지만 전체 200페이지에 40페이지 정도를 추가하면 완역이 되는데 조금 아쉬운 부분이다.

현대 중등 수학에서 배우는 <<확률과 통계>>의 내용의 거의 모두가 나온다. 각주를 달고 그에 해당하는 수식을 넣어 이해하기 쉽게 해놓기는 했지만 내가 알고 있는 확률 통계 지식을 통해 넘어가기도 하는 등 전체적으로 본문만 읽고 한번에 읽고 이해가 쉽지는 않다.

1800년대 초(1825)에 쓰여진 책의 내용이 신뢰도를 현대와 같은 모습으로 정리를 해 놓는 등 지금 확률 통계와 다른 점이 거의 없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어서 나에게는 놀라운 일이었다.

마지막으로 '혹성'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길래 오래된 변역인지 살펴보았는데 2012년 초판본으로 그리 오래된 것은 아니였다. 저자께서 연세가 있으셔서 아마 그 시대에 배운 행성의 일본식 표기인 혹성으로 사용하신 듯하다.

결론: 1800년대 유럽의 확률 통계 이론의 전반을 확인 할 수 있는 책이며 지금과 차이가 없다는 점을 확인 시켜주는 책으로 의미가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39계단
존 버컨 지음, 정윤조 옮김 / 문예출판사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연의 남발이 조금 있지만 그럭저럭 볼만하다. 첩보소설의 역사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면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고 쓰여진 시대를 생각해보면 재미있는 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중고] 확률에 대한 철학적 시론
피에르 시몽 라플라스 지음, 조재근 옮김 / 지만지(지식을만드는지식) / 2012년 5월
평점 :
판매완료


이책 저책 찝쩍거리다가

책리뷰 별하나에 제목이 살렸다는 리뷰를 보고

사놓은 책 덥썩 들고 읽기 시작! 두근 두근 과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등 고전읽기 혁명 - 내 아이가 고전에 빠져든다! 성장한다! 초등 고전읽기 혁명
송재환 지음 / 글담출판 / 2011년 9월
평점 :
절판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도 좋은 시를 느낄 수 있다. 윤동주, 서정주, 신경림의 시를 읽고 분석적이지 않지만 어슴푸레 느끼고 좋아하는 모습을 보았다.
그래서 초등학교 저학년에게 좋은 글, 고전을 읽게 하는 것이 좋을 수도 있을 것 같는 생각도 든다.

하지만

인생에는 고전도 필요하고 장르 소설도 필요하고

독서의 목적과 상황에 따라서 정독도 필요하고 속독도 필요하고 발췌독을 사용해야 할 때가 있다.

다양한 방법과 사고들이 필요한 것이 아닐까 생각해 보며

저자의 주장에 동의하는 점도 있지만 '획일적이지 않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2-23 18: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독서 관련 책 제목에 ‘혁명’이 들어간 단어가 있으면 패스합니다. 독서가 무슨 대단한 일인마냥 소개되는 현상이 부담스러워요.

dellarosa 2017-02-24 02:37   좋아요 0 | URL
네, 그런면이 있죠 ^^

dys1211 2017-02-25 08: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끔은 자극적인 제목이...

dellarosa 2017-02-25 16:34   좋아요 0 | URL
책을 팔리게 하지 ㅋㅋ

dys1211 2017-02-25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원래 원초적인 자극에 반응하시는 분들이..^*
 
그리스 신화의 이해
이진성 지음 / 아카넷 / 2010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그리스 로마신화와 관련된 거의 모든 사항이 들어 있다.

대학교재나 교과서 같이 체계적으로 편집되어 있어서 장단점이 있는데

딱딱한 측면이 있는 반면 찾아보기 편하다.

그리스 로마 신화와 관련하여 곁에 두고 참고하기 좋은 백과사전같은 책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2-22 08: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요즘 신화에 관심이 생겼는데, 꼭 보고 싶은 책이었어요. ^^

dellarosa 2017-02-22 14:25   좋아요 0 | URL
앞부분은 읽다가 조금 졸았어요 ^^;;

cyrus 2017-02-22 14:27   좋아요 1 | URL
신화가 여러 가지로 된 이야기라서 어떤 것은 재미없긴 해요. ^^;;

dellarosa 2017-02-22 19:26   좋아요 0 | URL
맞습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