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오래된 서점
가쿠타 미츠요.오카자키 다케시 지음, 이지수 옮김 / 문학동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이를 먹으니까 아련한 어린시절 아지랭이 솟는 이런 책들이 좋다

어린 시절은 헌책방을 순례하는 것이 보물섬을 찾아가는 모험에 버금가게 나를 흥분 시켰다. 지금 생각해보면 별로 먼거리도 아니지만 어린 마음에는 먼 곳을 항해하는 선장이 된 마냥 헌책방을 기웃거렸다. 1980년대 그 시절에는 헌책방이 많이 있었다.

지금은 많이 없어졌고 그 당시에 헌책방이 있던 자리에는 조명기구상이 들어서고 새로운 곳에 또 새로운 헌책방이 들어섰지만 대구 시청에서 칠성시장 굴다리까지는 다시 돌아가고 싶은 어린시절의 추억의 장소이다. 심지어 칠성시장의 서쪽 끝에는 손수레에 책들을 쌓아놓고 팔기도 앴다. 헌책방이라기 보다는 벼룩시장에 가깝다고 하겠다.
그곳엔서 과학잡지 사이언스, 쥘베른 소설, H.G. 웰즈 소설과 같은 책들을 찾아 다녔었다. 맞다. 지금과 달리 그외의 소설이나 에세이는 거들떠 보지 않았다. 과학을 숭상하는 아이였고 과학의 정확성과 사이언스의 미래사회에 대한 일러스트만이 나에게는 남들과 다르게 보이게 하는 무언가였다. 헌책방에서 나는 과학을 찾았고 미래와 호킹 아저씨의 우주 ,유전공학을 만났다.
이 책은 이런 어린 시절의 추억이 있는 장소로 안내한다.

오래된 서점은 우리 헌책방과는 얼른 보면 관계가 없다. 일본의 다양한 헌책방들을 소개하는 책이다. 약도도 나와서 그곳에 찾아갈 수 있도록 배려를 해 놓았다. 그러나 완전히 관계가 없는것도 아니다. 사이사이에 저자들의 이야기 속에서 공감되는 부분이 많이 있다. 헌책방에 파는 책이외의 다양한 물건에 관한 이야기나 남미에 교과서와 여러가지 종이로된 각종 물건을 파는 이야기와 책방 주인들의 심드렁한 모습들은 어찌나 우리의 모습과 비슷한지. 그대로 나를 옛날 그곳으로 데려다 주었다.

다시 한번 가고 싶다. 그 때 그시절 그 책방을, 이 책은 잠시 우리를 어린시절 그곳으로 데려다 준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ys1211 2017-03-13 23: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갑자기 그때가 너무 그립습니다.

dellarosa 2017-03-14 02:56   좋아요 1 | URL
세월이 많이 흘렀습니다. ^^
 
[eBook] 끝까지 가는 30일 습관법 : 습관을 바꾸는 30일 실천 노트 - 습관을 바꾸는 30일 실천 노트
마크 레클라우 지음, 김성준 옮김 / 팬덤북스 / 2015년 11월
평점 :
판매중지


오래전에 "XX대에 하지않으면 안되는 XX가지 일이라는 책"이 있었다. 적어도 일본에서는 베스트 셀러였다.

지금도 아마 있지 싶은데, 대구시청 옆에 헌책방들이 많이 있었다. 그곳에서 헌책들을 보다가 위의 책을 보고 예전에 읽었지 하고 무심결에 들춰본다고 봤는데  구판이었다. 제목은 분명히 같고 일본인 저자도 같은데 내용이 많이 달랐다. 개정판을 내면서 거의 다른 책처럼 만들어버린 것이다.

거기까지는 좋았는데 같은 제목의 책에서 거의 정 반대의 이야기를 하고 있어서 쓴웃음을 지었던 기억이 있다. 휴대폰에 지인 전화번호에 관한 것인데 처음에는 지인 전화번호의 다다익선을 주장하다가 개정판에서는 일정시간 연락을 하지 않는 번호는 지우고 꼭 필요한 번호만 가지고 있으라는 주장이었다.

그 사건 후 자기계발서를 의심의 눈초리를 가지고 보게되었다.

이상의 선입관을 가지고 이 책을 보았는데,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알만한 내용들을 잘 버무려 만든 신선함(?)에도 불구하고 읽고 있는 동안 동기가 유발되어 주먹을 불끈 쥔다던가 하는 식으로 아주 도움이 되지 않는것도 아니였다.

책의 일반적 가치를 떠나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지않고 자신에게 도움이 되면 그 책의 임무를 다한 것이 아니겠나? 나에게는?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걸로 봐서 도움이 되었다고 봐야겠다.
이 책이 아니였으면 과식하고 딩굴거리고 있었을 공산이 컸으므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ys1211 2017-03-13 2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고 싶네요.

dellarosa 2017-03-14 03:19   좋아요 1 | URL
가볍게 읽을수 있지ㅋ
 
[eBook] 서민적 글쓰기 : 열등감에서 자신감으로, 삶을 바꾼 쓰기의 힘 - 열등감에서 자신감으로, 삶을 바꾼 쓰기의 힘
서민 지음 / 생각정원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쓰기에 관한 책을 읽고 이렇게 웃어 본적이 있었나.
기생충학계의 빌브라이슨이라고 할까. 시대, 언어, 문화를 공유하고 있어서 인지 몰라도 빌브라이슨 보다 개인적으로 더 웃겼다. 또 성석제님도 만만치 않은데 횟수만 봤을 때 성석제 님의 초단편(장편)을 읽을 때 보다 더 웃었다.

알라딘에서 블로거로 오래 활동하고 계신다는데, 혹시 북플친구는 아니겠지.

저자의 사도-마조히즘적 유머는 .........재미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7-03-12 14: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서민교수님 북플 ˝마태우스˝로 활동하고 계세요 요즘은 바쁘셔서 뜸하시네요ㅠ

dellarosa 2017-03-14 03:08   좋아요 0 | URL
뜸하시다니 아쉽네요. ㅠㅜ
 















옮긴이의 서문에서 보면


"들뢰즈의 <소진된 인간>은 당연히 글에 인용된 베케트의 텔레비전 단편극 네 편을 실제로 보고 시나리오를 정독한 후 읽을 것

이 요구된다. 베케트의 원 시나리오와 텔레비전 방영본 및 그 외 인용된 작품들을 참조하여 네 편의 단편극을 가능한 상세히 요약 정리해 <옮긴이 해제> 뒤에 붙였다. 베케트의 동영상 작품들과 함께 본다면 작가 자신의 제작의도와 특히 이 책의 본문인 들뢰즈의 <소진된 인간>을 이해하는 데 작은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옮긴이가 친절하게 뒤의 시나리오를 읽어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있다. 이 부분을 읽을 당시 정신이 먼 곳으로 가 있었는지. 놓쳤다. 


평소 습관처럼  처음 부터 읽기 시작하는데 글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 <계열>은 뭐냐?-시나리오에 나온다. 등장인물의 행동 패턴- 꾹 참고 글쓴이의 해제까지 읽고 나니까. 단편극의 요약 정리본이 떡하니 뒤에 있었다.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다는 비아냥이 들리는 듯 하다. 한 번 읽은 탓도 있고 다시 처음으로 돌아와 읽어보니 훨씬 글이 선명하다.


본문 : 번역자의 서문, 해제 : 시나리오 요약본 이 2:2:1의 비율을 차지하고 전체 180쪽 정도의 분량이다. 단막극은 우리가 티비에서 보는 일반적인 단편드라마는 아니고 전위 예술같다.  사람이 등장하는 백남준의 비디오 아트 정도인 것 같다.


유튜브에 퀘드는 많이 있고 사중주도 보이는데 나머지도 잘 찾으면 나올 듯 하다.


읽을 때 잘 이해가 되지 않은 부분이 있으면서도 뭔가 풍부한 이미지를 제공해준다고 할까. 아무튼 좋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dys1211 2017-03-11 14: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항상 좋은 글 즐겁습니다.

dellarosa 2017-03-11 16:15   좋아요 1 | URL
요즘도 많이 읽는구만 ^^
 
공터에서
김훈 지음 / 해냄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솔직히 내가 읽은 저자의 지난 장편, 단편은 별로 였다. 칼의 노래나 강산무진, 현의 노래 등 많이 읽지는 않았지만 말이다, 하지만 이번 <<공터에서는>> 여러가지 논란에도 불구하고 나에게는 지난 작품보다 나은 작품이었다. 묘사들이 지나치게 선명하고 사실적이여서 그런지 불편한 면도 있었지만 오히려 그런 면들이 작품을 선명하게 하고 기억에 남게 하는 듯 보인다. 저자의 다양한 시도는 좋아보인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3-08 19: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솔직히 제가 읽은 김훈의 소설은 《칼의 노래》와 《공터에서》, 이 두 권뿐입니다. 소설보다는 에세이를 선호합니다. ^^

dellarosa 2017-03-09 00:06   좋아요 0 | URL
그러고 보니 로자님의 서평에서 김훈님은 에세이가 낫다는 것을 읽은 적이 있었는데 저는 에세이는 읽어본 일이 없네요 에세이에 접근해 봐야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