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고 암울한 시절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그는 자유인이였고 결국 12년 만에 자유를 찾았지만

그 당시의 나머지 미국내에 노예흑인들이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니까 가슴이 아프다. 


다시는 그런 세상이 없기를 바라면서 아래 책으로 계속 가야겠다.





























그리고 아직 구하지 못했지만 해설에서 언급된 빌러비드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시카와 타쿠보쿠 시선 민음사 세계시인선 55
이시카와 타쿠보쿠 지음, 손순옥 옮김 / 민음사 / 1998년 10월
평점 :
품절


이시가와 타쿠보쿠
이분은 누구신가?
한동안 두꺼운 책을 읽느라 지친 몸과 마음을(?)을 달래려고 읽기 쉬운
구입한 시집 목록을 보다가

이분이 당첨되셨다. 사실 기대하지 않고 읽었다. 처음 몇개의 시들은 생경한 정치구호(브 나로드 등)가 등장했는데
뭐지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인가? 요즘 일본 도서들이 기대에 못미쳐서 그런 연유도 있었다.(일본 정부는 말할 것도 없고)
몇장 넘어가며 읽다보니 감정이 고양되고 결론은 뭔가 좋은데! 크게 낭중지추는 보이지 않았지만 그랬다. 1910년 안중근의사의 의거를 가져다 쓴 부분도 있었다. 물론 그에 대하여 크게 반성하거나 문제의식을 가지는 모습은 아니고 자신에 상황에 그냥 가져다가 썼다. (9월 밤의 불평)
결론은 사회주의 사상을 가진 26세에 가난으로 시달리다가 요절한 시인의 나름 서정적인 시선집.

9월 밤의 불평

(상략)

잊을 수 없는 표정의 얼굴이다.오늘 거리에서 경찰에 끌려가며
웃음 짓던 남자는

세계 지도 위 이웃의 조선 나라
검디 검도록 먹칠하여 가면서 가을 바람 듣는다.

누가 나에게 저 피스톨이라도 쏘아 줬으면
이토오 수상처럼
죽어나 보여줄껄

(하략)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울 2017-01-24 23: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집이 있군요. 확인해보고픈 시가 있어서요. 두근 ㆍㆍ

dellarosa 2017-01-25 05:33   좋아요 1 | URL
일본어가 우리 어순이랑 비슷해서 그런지 번역이 잘 되었는지, 번역된 시지만 우리 시처럼 다가왔습니다.

여울 2017-01-25 0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다려지네요. 얼릉 봐야겠어요. 설명절 좋은 독서되세요~~

dellarosa 2017-01-25 10:32   좋아요 0 | URL
좋은 명절되세요 ^^
 
주막에서 민음 오늘의 시인 총서 3
천상병 지음 / 민음사 / 199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의 시집은 이번이 나에게 처음이고 1979년에 초판이 발행된 선집의 개정판(1995년) 8쇄본을 읽었다.(2003년)

아래의 ‘갈대‘를 읽고 감정이고 고조되었다가 귀천에 가서는 눈물이....
뒤에 김우창님의 해설이 40페이지가량 실려있는데
천상병은 초기 서정적인 시와 후기의 객관적 묘사와 관찰이 늘어나고 난해한 언어의 사용(김수영의 영향)한 시로 나누고 있다. 초기와 후기 시는 공유되는 면이 있으며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는데,
아무튼 나는 초기의 시들이 너무 좋았다. 특히 잘 알려지지 않았던(적어도 내게는) ‘갈대‘
신경림의 시 ‘갈대‘도 좋지만 (읽을 때 신경림의 갈대가 자연스럽게 떠올랐고 나도 모르게 비교를)천상병님의 시도 좋은 것 같다. 달빛아래 갈대 사이의 시인의 모습이 너무나도 선명하게 떠오르고 가슴이 떨려온다.

갈대

환한 달빛 속에서
갈대와 나는
나란히 소리 없이 서 있었다

불어오는 바람 속에서
안타까움을 달래며
서로 애터지게 바라보았다.

환한 달빛 속에서
갈대와 나는
눈물에 젖어 있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1-25 11:0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귀천’이 워낙 인기가 많아서 천상병 시인의 다른 시들이 널리 알려지지 못한 게 아쉽습니다.

dellarosa 2017-01-25 22:05   좋아요 1 | URL
천상병님의 시가 너무 좋았습니다. ^^
 
예지 민음사 세계시인선 18
베를렌 지음, 곽광수 옮김 / 민음사 / 199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랭보의 연인이였다가 총으로 그를 쏜 폴 베를렌

그의 선집 중 나에게 압권은 '하늘은 지붕 위로'

하늘은 지붕 위로

하늘은 지붕 위로
저렇듯 푸르고 조용한데,
지붕 위에 잎사귀를
일렁이는 종려나무.

하늘 가운데 보이는 종
부드럽게 우는데,
나무 위에 슬피
우짖는 새 한 마리.

아하, 삶은 저기 저렇게
단순하고 평온하게 있는 것을.
시가지에서 들려오는
저 평화로운 웅성거림.

뭘 했니? 여기 이렇게 있는 너는,
울고만 있는 너는.
말해 봐, 뭘 했니? 여기 이렇게 있는 너는.

네 젊음을 가지고 뭘 했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7-02-01 08: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은 시 한 편 더 알게 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dellarosa 2017-02-01 22:44   좋아요 0 | URL
읽어주셔서 제가 감사합니다 ^^
 
비잔티움 - 어느 중세 제국의 경이로운 이야기
주디스 헤린 지음, 이순호 옮김 / 글항아리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참 걸린 것 같다.
도서 정가제 하기전 언제인지 아마 2년은 넘은듯 .....
확인해보니 2년 되었네. 아무튼 정가제 시행전 대란 때 반값에 샀다가
1년에 300쪽씩 읽었다가 2017년 벽두에 드디어 다 읽었다. ㅠㅜ
글항아리에서 나온 책들이 그렇듯이 양장본으로 튼튼하고 멋있게 마치 책자체가 비잔티움 시대의 유물인양 잘 만들어졌다. 종이도 굉장히 두꺼워서 오래갈것 같았다. 특히 책갈피 줄이 금색이다. @.@
다만 너무 무거워서 읽을 때 독서대는 필수 인 것 같다. 들고 읽다가는 잘못하면 목디스크 걸릴 수도.
저자는 쉽고 간단하게 비잔티움을 입문할 책을 말들어 달라는 어떤 사람의 요청을 듣고
결국 집필을 했다고 했는데

읽기 시작하자 내용이 방대한 것 같고 고유명사들이 낯설어서 어려웠다. "이게 입문서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읽고나니 정리가 되어 좋은 입문서 같은 느낌이다.

비잔티움, 중세 그리스, 터키 지역의 역사에 조금더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고 저자가 의도했듯 비잔티움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사실 부정적 이미지라기 보다는 무지)가 해소되고 더 나아가 찬란한 그들의 문화와 역사를 알게 되었다.
간략한(?) 만큼 오히려 재독이 필요해 보이고 다시 읽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1-22 23: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반값도서가 판매했을 때가 참 좋았죠. 그땐 정말 지름신을 많이 불렀어요. ㅎㅎㅎ

dellarosa 2017-01-23 05: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 ^^;; 그 때 지른 책들이 아직도 많이 읽혀지길 기다리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