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s First Day of School (Hardcover)
Adam Rex / Roaring Brook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카들에게 책을 읽어주다보면 요즘은 아이 노릇하는 것도 괜찮겠다 싶다. 왜냐면 좋은 동화책이 너무도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다들 어디서 이런 아이디어를 얻는지 그 다양함과 신선함에 놀라움을 금할 길이 없는데, 이런 동화책이 꾸준히 나와준다는 자체가 세상이 좋은 쪽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증거 같아서 마음이 훈훈하다. 그렇게 내 마음을 훈훈하게 채워 준 책들 중 하나가 이 작품이다. 학교의 개학 첫날. 맨처음 이 책을 받아들었을때 어떤 부모가 아이 이름을 학교라고 지었을까, 아이 이름이 장난이냐? 했는데, 알고보니 아니었다. 이 이야기는 전적으로 "학교" 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어느 여름날 땅을 파는 것으로부터 시작해 드디어 초등학교 간판까지 달린 학교. 자신이 관리인(청소부)의 집인줄 알았는데 학교라는걸 알고는 놀란, 1인칭 학교 시점에서 본 개학 첫날의 이야기다. 관리인과 자신, 둘만 있던 조용한 나날들을 좋아하던 학교는 내일부터는 사람들이 몰려올 거라고, 특히나 아이들이 많다는 말에 식겁한다. 자신이 아이들을 좋아할까요? 라는 물음에 관리인은 좋아하게 될거라고 용기를 주지만 학교는 확신이 생기지 않는다. 과연 학교는 아이들을 좋아하게 될까?  개학 첫날이라 학교에 적응이 안 된 아이들만큼이나 학교로써의 날이 처음인 학교는 실수를 연발하는데....어떻게 주인공을 학교로 설정할 수 있을까? 그 기발한 상상력에 놀라고, 자연스러운 이야기 전개에 반한 책이 되겠다. 이야기가 얼마나 아름답고 훈훈하던지... 특히나 아이가 그린 듯 단순한 그림체가 책의 매력을 더하고 있었는데, 욕심없는 선들이 학교의 천진함을 잘 표현하고 있었지 않는가 한다. 아직까지는 우리나라에 번역되어 나오지 않았던데 빨리 나와주었음 하는 바람이다. 이런 책은 혼자 보긴 아까우니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ogger (Paperback)
Hughes, Shirley / Red Fox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책이 재밌으려면 어때야 할까의 교본을 보는 듯 했던 작품.  아무리 그림이 있는 동화책이라고 해도 첫 페이지를 넘기는 순간 뻔한 내용이 짐작되면서 더이상 읽기 싫어지는 책이 있는가 하면, 이 책처럼 별 것 아닌 것 같은 이야기임에도 궁금해서 읽게 되는 책이 있다. 장점을 들자면, 그림이 지극히 현실적인데도 아름답고,  내용 역시 지극히 현실적인데 아름답다는 것이다. 과장이나 거짓이 아닌 이야기가, 현실을 있는 그대로 그려낸 것 같은 이야기가 감동을 줄 수 있다는 자체가 기적이다. 제목만 보고는 강아지를 좋아하는 한 소년의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dogger는 강아지 인형이름이더라. 고작 강아지 인형에 관한 이야기냐 싶어 실망했는데 읽어보니 전혀 다른 풍경이 펼쳐져서 놀랐다. 아이들에게 읽어주실 동화책으로 이보다 더 적절하긴 힘들겠다 싶다. 번역판으로도 나왔는데, 이상하게도 번역판은 그 감동이 떨어진다. 원작의 감동을 느끼시고 싶으신 분들은 원작을 보시길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lick, Clack, Moo: Cows That Type [With CD (Audio)] (Paperback, Book and CD)
Cronin, Doreen / Simon & Schuster Merchandise &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책을 읽으면서 박장대소하는 일이 종종 있기는 하지만, 이 책만큼 기가 막혀하면서 박장대소한 작품은 없는듯하다. 세상에나, 동화책이 이렇게 영리하고 재치있을 줄이야, 이런 책이 있다는 것을 모르고 살았다는 것이 부끄러웠을 정도로 완벽했다. 줄거리는 우연히 마굿간에서 타자기를 발견한 소들이 농부 브라운 씨를 상대로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는 과정을 구성한 것이다. 밤이면 밤마다 탁탁탁 타자기를 두둘겨서 나름 정당하다고 생각되는 요구 조건들을 당당하게 주장하는 소들과 그들의 발칙함에 노발대발하면서 주장을 묵살하려 노력하는 농부 브라운씨의 싸움이 재밌다. 얼핏 찬조출연인줄 알았던 오리가 내민 마지막 반전이야말로 신의 한수! 이 책을 완벽하게 만드는 일등공신이지 싶다. 이 책도 번역판보다 원작이 낫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Joone (Hardcover)
Emily Kate Moon / Penguin Group USA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을 June이 아니라 Joone라고 소개하는 천방지축 천진난만한 아이와 할아버지와의 일상을 잔잔하게 그려낸 동화책. 그림에 혹해서 봤다가 내용에 반해버린 책이 되겠다. 특별한 이야기랄게 없다시피한 그저 평범한 동화책일 뿐인데, 그림 몇 개, 문장 몇 줄로 나의 마음을 사로잡아버렸다. 과거 과학자였으나 지금은 그저 나의 할아버지일 뿐이라는 노인과 그의 손녀 준이 공유하는 일상, 그것이 어떻게 특별해질 수 있는지, 그 반짝반짝 빛나는 일상의 현실성때문에 울컥해버린 작품. 할아버지가 손녀를 사랑한다는 일방적인 내리 사랑이 아니라, 손녀의 사랑이 할아버지의 하루 하루를 어떻게 빛내 주는지 우아하게 보여주고 있었다. 약간은 동양적인 시선이라서 좀 의아했는데, 저자 성이 moon인 걸로 봐서 혹시나 동양계, 특히 한국계 작가가 아닐까 싶다. 만약 그렇다면 무지 반가울 듯. 이 책 역시 조만간 우리나라에도 소개되었음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Day the Crayons Quit (Paperback)
Daywalt, Drew / HarperCollinsChildren'sBooks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레용이 그만둔다고? 왜? 라는 생각으로 보게 된 작품. 거두절미하고 이 책 일단 재밌다. 대니의 크레용들이 단체로 화가 나서는 대니에게 항의 편지를 보내는데, 그 내용들이 가관이다. 문제는 그들의 하소연들이 다 일리가 있다는 것. 크레용들의 입장에서 보자면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구나 싶어서 쉽게 수긍이 되더라. 크레용들 개개인의 이야기를 설득력있게 들려준 것이 주효해서, 빨간색도 파란색도 검은색도 하얀색도 다 각자 할 말이 있는 것을 보면서 참으로 민주적인 책이라는 생각을 금할 길이 없었다. 그렇다면 크레용의 항의에 당황한 대니는 과연 어떤 결정을 내릴까? < 크레용이 화났어>라는 책으로 번역이 되어 나왔으니 내용이 궁금하신 분들은 찾아 보시길. 후속작으로  <크레용이 돌아왔어>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