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링, 칭링, 메이링 - 20세기 중국의 심장에 있었던 세 자매
장융 지음, 이옥지 옮김 / 까치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쑨원과 장제스뿐 아니라 마오쩌뚱이나 장쉐량과 쑹자매의 얽히고설킨 스토리는 영화보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의 보물창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짜 멋진 할머니가 되어버렸지 뭐야
김원희 지음 / 달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할매요. 멋지게 늙어가고 계시네요. 근데 6.25동란보다 이젠 한국전쟁이라 불러야 하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화기 지방 사람들 1 - 왕실.중인.천민, 우리 역사 속의 사람들 4
노용필 외 지음 / 어진이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억력이 특출한 역사학자요 감동적 문화해설가라는 자찬에 딴지를 걸고 싶진 않으나, 김활란 친일민족반역자 지정에 반대하고 2012년 박근혜 후보를 선덕여왕에 비유하신 경력이라면 그분이 어떤 역사관과 시민의식을 구비하신 분인가는 능히 짐작할 수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사와 포개 읽는 한국 100년 동안의 역사 3 : 강화도 조약·임오군란의 뒤안길 세계사와 포개 읽는 한국 100년 동안의 역사 3
김용삼 지음 / 백년동안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양반에게 조아려야 하는 중인 출신 오경석 유대치에게 개화란 곧 신분해방을 의미했다. 영국과 일본의 무력을 통해서라도 조선을 개화시키고자 했던 개화당이야말로 민족반역매국노집단이라 할 만하다. 적군을 제 발로 찾아가 제 나라를 향해 폭탄을 쏘아대라고 부탁한 놈들이 역적 아닌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사와 포개 읽는 한국 100년 동안의 역사 1 : 한반도의 깊은 잠 - 아편전쟁에서 일본의 개국까지 세계사와 포개 읽는 한국 100년 동안의 역사 1
김용삼 지음 / 백년동안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제관계는 선악의 문제가 아니라 강약의 문제라는 견해에 동의한다 해도 ‘조선은 왜 약했는가?'라는 질문은 ‘조선(대한제국)은 과연 약했는가?'라는 질문이 선행되고나서야 가능한 게 아닌가? 이 책은 황태연 교수의 저서들과 대조해가며 비판적으로 읽을 필요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